2019.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4084
2015.07.07 (14:22:35)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데이비드 반드루넨)


< 민현필 목사, 중동교회 교육담당 >

 민현필.jpg

|저자 데이비드 반드루넨, 역자 윤석인 부흥과개혁사, 287p|

 

지금의 세상과 새 창조 사이의 연속성은 오직 신자 자신뿐

 

 

최근 변혁주의적 세계관에 대한 비판이 캘리포니아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교수들인 데이비드 반드루넨이나 마이클 호튼 같은 학자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다.


이 학교가 위치한 지역의 명칭을 따라서 소위 에스콘디도 신학이라고 불리우기도 하는 이 비판적 관점은 세상 문화에 대한 변혁주의자들의 집착과 승리주의적 태도를 경계한다. 따라서 일반은총론이나 문화적 산물에 대한 입장도 우리에게 익숙한 변혁주의적 세계관과는 사뭇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

 

1. 반드루넨의 신학적 입장

 

반드루넨은 이 책에서 새 하늘과 새 땅이 도래하면 이 땅에서 우리들이 행했던 모든 문화적 활동은 갑작스럽게 종결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반드루넨의 문제 제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그는 이 책에서 명시적으로 변혁주의적 세계관을 거명하고 있지는 않지만, 사실상 책 전체 내용은 이런 메시지를 전제하고 있다. '오늘날 세상의 변혁을 부르짖는 일단의 개혁주의자들의 주장은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그들은 마치 자신들의 애씀와 노력으로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도래할 것처럼 호들갑을 떨지만, '장차 올 세상'의 문을 여는 것은 오직 둘째 아담이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맡겨진 사역이었으며, 우리 믿는 무리에게 다시 '왕적인 통치'의 사명이 주어진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 그의 주장에 의하면 이 세상은 장차 사라질 곳이며, 우리의 영원한 본향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를 논증하기 위해 그가 자주 인용하는 구절들이 있다.

 

땅이 있을 동안에는”(8:22)

이 세상의 외형은 지나감이니라”(고전 7:29~31)

우리가 여기는 영구한 도성이 없고 오직 장차 올 것을 찾나니”(13:14)

 

반드루넨은 히 13:14을 근거로 우리가 문화에 참여하는 일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그렇게 중요하지는 않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는 문화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에서 중요한지에 대해서는 침묵한다. 다만 그는 그리스도인이 새로운 아담이 아니라는 것을 반복적으로 강조할 뿐이다.


반드루넨에 의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스도인에게 남겨진 문화적 책무 또한 크다. 그것은 문화명령을 회복하는 것이 아니라 창세기 9장에서 노아에게 주어진 수정된 문화명령을 따르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사회질서를 유지하고, 생명을 일시적으로 보호하는 수동적인 역할만을 감당한다는 것이다.


그에 의하면 예수는 첫 창조를 회복하시기 위해 오신 것이 아니라 새 창조를 얻으시고, 그 새 창조에 속한 복을 그 백성에게 나누어 주기 위해 오셨고, 그 일을 성취하셨다. 따라서 예수는 첫째 아담의 사명을 회복하러 오신 것이 아닌 것이다.


더 나아가 그에 의하면 종말의 때가 되면 자연 질서는 파괴될 것이지만, 완전히 소멸되지는 않는다고 한다. 지금의 세상과 새 창조 사이의 연속성은 오직 신자 자신뿐이다.


이것은 변혁주의자들이 문화적 산물의 연속성을 강조하는 입장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 우리가 속한 이 땅의 삶은 인류의 최종본향이 되도록 의도되지도 않았다.

 

2. 반드루넨에 대한 평가

 

우리는 이러한 반드루넨의 입장을 어떻게 평가해야만 할까? 먼저 그는 '장차 올 세상'으로 표현된 하나님 나라의 영광과 안식이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점을 지나치게 강조하려다 보니, 우리 믿는 무리들 역시 하나님의 형상이요, 베드로가 말하듯이 '왕 같은 제사장들'로서 이 세상에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할 통치의 사명을 부여받은 존재들인 것을 간과하고 있는 것 같다.


이승구도 마태복음 28장의 대위임령을 설명하면서 프란시스 나이젤 리(Lee)를 인용하면서 예수의 대위임령을 다 수행한다는 것은 결국 인간들이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문화 명령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옳게 지적한다.

 

그리스도께서 모든 것이라고 하셨을 때, 그가 의미하신 것은 문화 명령을 포함한 모든 것이다. 그렇게 해석할 때에야 우리는 비로소 높아지신 그리스도의 전포괄적 권위를 인정하는 것이며, ‘그리스도의 권위 전체에 바른 관심을 두는 것이 된다”(이승구, <기독교 세계관이란 무엇인가> p.213)

 

사실, 반드루넨과 같은 입장은 개혁파 내부에서도 소수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적극적인 문화변혁에 대한 반드루넨의 유보적인 태도 속에서 승리주의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적극적인 변혁주의적 입장을 가진 리처드 마우도 이와 유사한 입장을 피력한 적이 있다.

 

우리는 오직 수동적으로 예수의 빛을 받음으로써만 그 빛을 적극적으로 반사하는 자가 될 수 있다. 주님의 계명들에 겸손히 복종함으로써 우리는 억압과 고통의 세계 안에 하나님의 평화와 정의의 빛을 밝힐 이러한 선행들을 할 수 있는 권능들을 받을 수 있다”(<미래의 천국과 현재의 문화> 중에서)

 

변혁주의적 세계관에 익숙한 독자라면 아마도 반드루넨의 주장이 다소 어색하고 못마땅해 보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도 역시 우리와 같은 개혁파 전통에 서 있는 신학자다.


그의 주요 논지와는 상관없이 이 책 속에는 우리가 주목할 만한 풍성한 성경신학적 통찰들이 많이 담겨져 있다. 그 사실 하나 만으로도 이 책은 충분히 일독할 만한 가치가 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45 |민현필의 북카페| 삶으로 드리는 주기도문
편집부
2503 2016-12-13
144 |민현필의 북카페| 돈에서 해방된 교회
편집부
2673 2016-09-20
143 |민현필의 북카페| 아더 핑크 - 교회의 보편성을 추구했던 진정한 에큐메니컬
편집부
2387 2016-08-23
142 |민현필의 북카페| 성경에 대한 고백적인 해석이란? 첨부 파일
편집부
2939 2016-07-19
141 <독후감> 어린 아이들도 회심이 가능합니다_전두표 형제
편집부
2357 2016-07-05
140 |민현필의 북카페| 개혁주의 문화관 / 교회 중심성의 재발견 첨부 파일
편집부
2495 2016-06-07
139 |민현필의 북카페| 선하신 하나님 첨부 파일
편집부
2935 2016-04-12
138 <독후감> "잃어버린 기독교의 보물 교리문답 교육"을 읽고_김경미 성도 첨부 파일
편집부
2607 2016-03-29
137 <독후감> “잃어버린 기독교의 보물 교리문답 교육”을 읽고_서은숙 권사 첨부 파일
편집부
2582 2016-03-15
136 |민현필의 북카페| 주일성수보다 더 시급한 것 첨부 파일
편집부
3129 2016-02-16
135 |민현필의 북카페|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_민현필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2997 2016-01-12
134 |민현필의 북카페| 새 하늘과 새 땅_민현필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3121 2015-11-17
133 |민현필의 북카페| 태초의 첫째 아담에서 종말의 둘째 아담 그리스도까지 첨부 파일
편집부
3907 2015-08-25
Selected |민현필의 북카페|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 첨부 파일
편집부
4084 2015-07-07
131 |민현필의 북카페| 리처드마우의 <왜곡된 진리>
편집부
4059 2015-05-26
130 |민현필의 북카페| 르네 빠딜라의 <복음에 대한 새로운 이해 >_민현필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3754 2015-04-28
129 |민현필의 북카페| 존 파이퍼의 <로마서 강해1 : 복음과 하나님의 의> 첨부 파일
편집부
4287 2015-03-17
128 |민현필의 북카페| 극한의 현장에서 만난 하나님
편집부
4014 2015-01-27
127 |조주석의 북카페| 하나님은 왜 혼인 제도를 내셨는가 첨부 파일
편집부
4419 2014-12-30
126 |조주석의 북카페| 정암신학강좌 재음미
편집부
4321 2014-12-0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