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부패한 사회를 개혁한 영국의 양심, 윌버포스



서평|조주석_합신출판부편집 실장

"기독교 최고의 정치적 가치 실천한 하나닝의 정치가"


|가트 린, 송준인 옮김, 두란노, 신국판, 300쪽|



옥스퍼드대학출판부에서 나온 <영국사>가 있다. 윌버포스는 이 책에서 간략
히 두 쪽으로 언급되고 만다. 이러한 윌버포스를 가트 린(Garth Lean)은 300
쪽 분량의 방대한 읽을거리로 만들어 낸다. 한때 병으로 요양을 했던 지은이
는 병상에서 윌버포스를 깊이 읽는 시간을 갖게 된다. 이를 계기로 18세기
중엽에서 19세기 초엽을 살다간 윌버포스를 ‘하나님의 정치가’(God's
Politician - 영어 원제목)라고 선언한다. 옥스퍼드대를 졸업한 저널리스트
인 그가 왜 윌버포스를 그렇게 높이 칭한 것일까?

이 물음은 저자에게도 그리고 우리에게도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 그것은
이 책의 저술 목적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윌버포스와 그의 친구들이
그들의 시대 정신을 그렇게 독특하고도 효과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해
준 그들의 자질과 방법을 그려내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 그들이 보여준 자
질과 방법을 우리로 배우라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런 까닭에 지은이는 윌버
포스의 삶을 연대순으로 나열하지 않고 주제 중심으로 기술한다. 그래서 읽
기가 재밌다.

책은 윌버포스 시대의 영국으로부터 시작한다. 이 당시 영국은 세계에서 제
일가는 노예 무역국이었다. 이 노예 무역으로 국가적 부를 창출하던 당당한
제국주의 영국. 이러한 치부를 1장에서 고스란히 읽을 수 있다. 그가 어렸
을 때, 노예선 선장이었던 존 뉴턴 목사, 우리에게는 “어메이징 그레이스”
로 유명해진 그의 설교와 간증도 직접 들을 수 있었고 또 크게 감명도 받는
다. 하지만 하원의원에 당선되고 정계에 뛰어든 그는 여느 정치가나 다름없
이 젊음을 향락으로 보낸다.

그의 회심의 방식은 독특하다. 요크셔의 하원에 당선된 다음 얼마 되지 않
아 떠난 두 번의 여행, 이 여행은 각각 4개월씩 걸렸는데, 이 시기에 하나님
께로 돌아온다. 아이작 밀러와 주고받은 깊
은 신앙 토론을 통해서 회개한 것
이다. 자신의 생활을 들여다 볼 때 당분간 공적 생활에서 물러나는 것이 좋
겠다고 생각하나 존 뉴턴 목사를 찾은 다음 마음은 바뀐다. 뉴턴 목사는 그
에게 주님의 교회의 유익을 위해서, 국가의 유익을 위해서 길러주셨으니 공
적 생활에서 떠나지 말라고 당부한다. 이러한 조언에 따라 그는 개인의 성결
과 세계를 위한 헌신 사이에서 성숙한 균형을 갖게 된다. 이것은 기독교의
기본이지만 매우 신실한 신자라도 자주 무시할 수 있는 원칙이다.

회심 후 2년이 지난 10월 28일의 일기에서 자신의 사명을 이렇게 인식한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내 앞에 두 가지 커다란 목표를 두셨다. 하나는 노
예 무역을 근절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관습을 개혁하는 것이다.” 20년
간 끊임없이 수고한 결과 마침내 노예 무역은 철폐될 수 있었다. 영국 정치
의 전통 속으로 이타주의가 들어온 것이다. 정치는 원래 성격상 이타적이기
어렵기 때문에 역사의 획을 긋는 사실이 아닐 수 없다. 그리하여 “정치가
정직한 사람에게 적합한 존경할 만한 직업”이라는 생각도 영국 사회에 서
게 된다. 이러한 그를 기념하기
위해 영국 국교회는 최근에 7월 28일을 그
의 날로 정한 것인데 정치인으로는 수백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한다.

윌버포스는 하나님의 정치가다. 지은이는 그에게 왜 이런 화려한 수식어를
붙인 것인가? 이런 정치가가 또 나오기를 바라는 애틋한 소망을 담은 표현으
로 보인다. 저널리스트라는 속성에서 나온 화려한 수식어는 아닌 것 같다.
이쯤 되자 단번에 튀어나오는 질문이 있다. 우리의 정치 현실은 왜 이렇게
도 개판인가? 역대 대통령 중에 개신교 신자가 둘이나 나왔고 또 천주교 신
자도 있었다. 국회의원과 장관 중에는 기독교인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것으
로 안다. 그렇다면 한국의 정치 속에 벌써 이타주의가 들어왔어야 하지 않을
까? “이기심에 대한 직접적인 적대감이 기독교 최고의 정치적 가치”라고
주장한 윌버포스의 지적을 또 곱씹으며 이 글을 접는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85 바로 알아야 할 거듭남의 본질_거듭남이 뭘까 진짜 궁금하다 (19)
rpress
6481 2007-10-31
84 |조주석의 북카페| 거룩하신 하나님_교회보다 더 작은 하나님 (16)
rpress
5736 2007-10-31
83 |조주석의 북카페|정의와 평화가 입맞출 때까지_현실에서 칼빈주의로 살아가
rpress
6946 2007-10-04
82 |조주석의 북카페|삶의 출발선으로서 하나님의 용서
rpress
5092 2007-08-29
81 |조주석의 북카페| 죄책감과 은혜_용서는 어디에서 경험할 수 있는가
rpress
6387 2007-08-06
80 |조주석의 북카페| 가벼운 기독교 탈출하기 (125)
rpress
7846 2007-06-27
79 |조주석의 북카페| 떨기나무_시내산 미스터리를 벗기다
rpress
6386 2007-05-30
78 |조주석의 북카페|헬라인에게는 미련한 것이요_현대문화와 지성적 증인
rpress
6392 2007-05-09
77 |조주석의 북카페|가르침과 배움의 영성_단절시키는 교육, 연결하는 교육
rpress
6112 2007-04-05
76 |조주석의 북카페|신학실종_그러나 나는 짖어야 한다 (17)
rpress
6562 2007-02-14
75 |조주석의 북카페|공동체_아직도 유효할 치유적 모델 (1)
rpress
5131 2006-12-13
74 |조주석의 북카페|부흥 어게인 1907_부흥, 관계의 회복 (23)
rpress
5251 2006-10-18
73 |조주석의 북카페|완전한 진리_우리의 지성이 평안을 누리려면 (1)
rpress
5543 2006-09-06
72 |조주석의 북카페|변혁과 샬롬의 대중문화론_대중문화 이해 다리놓기 (18)
rpress
5162 2006-08-02
71 |조주석의 북카페|판타지는 우리 십대들에게 혹시 독이 아닐까 (1)
rpress
5640 2006-02-16
70 |조주석의 북카페|맥주 타이타닉 그리스도인
rpress
6010 2006-02-16
69 |조주석의 북카페| 갈대상자
rpress
5848 2005-12-08
68 한부선 평전: 가장 한국적인 미국 선교사_서평 조주석 실장 (1)
rpress
6745 2005-11-11
67 작은 예수처럼 살다간 사람 로버트 맥체인_ 서평 조주석 (1)
rpress
5840 2005-10-13
Selected 부패한 사회를 개혁한 영국의 양심, 윌버포스_조주석 실장 (32)
rpress
6562 2005-09-1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