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4458
2013.08.27 (18:36:19)
충성의 극치는 어디까지

 

< 조주석 목사, 영음사 편집국장, chochuseok@hanmail.net >

 

우리 자신의 삶을 그린 자화상 같은 친근한 이야기

 

조주석.jpg

|영음사, 2013년|

 

충성의 극치는 어느 지점일까? 이 충성은 무엇에 집중해서 나타낼 수 있는가? 이 충성은 무엇을 만들어낼 수 있는가? 이 책은 이러한 말들을 내게 걸어왔다.

 

대담을 통해 책으로 나오기까지 5여 년의 인터뷰 세월이 소요되었고, 대담자만도 90여 명이 넘는다. 우리와 아주 가까운 박윤선 목사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우리와 먼 초대교회사나 중세교회사나 종교개혁사가 아닌 생생한 한국교회사이니 말이다. 이 책의 소중함이 정녕 여기에 있다 하겠다.

정암의 충성된 삶을 증언하고 또 그를 만나고 배운 분들이 받은 영향이 무엇인지도 증언한다. 이를 위해 핵심 질문을 던져 그 증언을 듣는 형식을 띤 대담이다. 그 기초 질문은 다음과 같다.

 

박윤선 목사님을 언제 처음 만나셨습니까? 박 목사님에게 받은 영향이 무엇입니까? 박 목사님에게 이 시대가 본 받아야 할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박 목사님 하면 금방 떠오르는 것이 무엇입니까? 박 목사님을 다음 세대에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전할 수 있겠습니까?

 

두말할 필요 없이 박윤선 목사님은 하나님께 충성한다. 그 출발은 먼저 하나님께 붙잡힘으로 시작되었고 노년에 이르기까지 흔들리지 않는다. 그때 나이 22세 무렵이셨다. 어느 장로님에 따르면 좌우간 그 양반은 아침부터 밤까지 하나님, 성경 외에는 없는 사람으로 그려진다. 정암은 하나님 제일주의, 하나님 말씀 제일주의를 늘 강조하셨다.

 

기도로 일관한 삶을 사신 이야기들도 수두룩하다. “내가 아무래도 편지를 다시 써야 할 것 같아. 그 분을 위해서 기도도 많이 못했는데 마음이 편안치 않다고 하시면서 편지를 다시 써주신 일도 있다. 갓 구원의 확신을 가진 초신자에게까지 기도 부탁을 하는 겸손도 보이신다.

 

어느 도서관으로 가던 중 갈대밭이 나오자 기도하고 싶다 하시고 동행하던 이들의 발걸음조차 멈추게 한 기도 일관의 삶. 우리의 개혁주의는 너무 이론적이어서 기도가 약한 게 약점인데 박 목사님은 그 기도까지 갖추셨기에 굉장히 이상적인 분이고 제가 부러워하는 이유입니다.”

 

일찍이 주석 집필에 착수하신 정암이 얼마나 집중하셨는지를 보여주는 이야기도 있다. 아주 가까이 지낸 어느 사모님의 증언에서 알 수 있다. “우리가 성지 순례 갔다 왔다 하니까 굉장히 부러워 하시면서도 자기는 이 주석 못 쓰고 죽을까 봐 성지 순례를 못 간다고 하셨어요.” “내가 평생에 힘써온 중요한 일은 신학 교육과 성경 주석 저술이었다고 한 증언 그대로다.

 

그의 충성은 신학 교육에서도 나타난다. 목사는 성 하나를 지키는 성주와 같다 하시고 성주가 전사하지 않으려면 공부해야 한다는 얘기도 많이 하셨다는 것이다. 그는 그런 실천을 몸소 보이셨다. 여든 가까이 되신 연로하신 목사님이 세 시간, 네 시간밖에 안 주무시고 공부를 하셨다니 말이다. 학생들에게 공부하다 죽는 것도 순교라고 하셨다니……

 

그 분의 설교도 빼놓을 수 없다. 유창한 설교는 아니지만 영혼을 흔들어 깨우는 회개를 불러일으키는설교였고 당신의 모든 것을 쏟아 붓는 것 같고 토해내는 것 같은설교였다는 것이다. 이러한 그 분의 설교가 염세적인 어느 고등학생을 죽음의 문턱에서 살려내어 긍정적인 삶으로 나아가게도 한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우리가 말씀대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그런데 박 목사님은 말씀대로 사셨지 않습니까? 그 앞에 할 말이 없죠.” 그 분을 본받자는 뼈 있는 권고에도 귀 기울여야 한다. “제일 중요한 것은 그 분 보고 감탄만 하지 말고 그 분이 사신 발걸음을 같이 떼어 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저는 평소에 살아계신 분은 너무 올리지 말고 돌아가신 분은 올리자고 생각을 합니다. 그래야 우리가 덕을 봅니다라고 말한 손봉호 교수님의 바람처럼 이 이야기들이 널리 읽혀 덕을 보는 이들이 많았으면 한다.

한 사람의 지도자가 얼마나 다른 사람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는지도 보여주는 귀중한 증언들이라고 지적한 박성은 박사가 쓴 후기의 평이 이 책의 성격을 잘 보여준다고 하겠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25 |조주석의 북카페| 신앙고백은 구원의 삶에 체득되어야 한다 첨부 파일
편집부
3797 2014-09-02
124 |조주석의 북카페| 배제와 포용 첨부 파일
편집부
4051 2014-06-24
123 |조주석의 북카페| 삶의 깊이를 요청하는 고통 첨부 파일
편집부
3006 2014-04-29
122 <독후감> 고난, 왜 하나님이 나를 때리시는가_강동현 전도사 첨부 파일
편집부
3487 2014-03-11
121 |조주석의 북카페| 서 있는 자리에서 읽어야 한다 첨부 파일
편집부
4244 2014-02-25
120 <독후감> 성경만을 사랑했던 정암 박윤선_김민철 전도사 첨부 파일
편집부
4084 2014-01-28
119 |조주석의 북카페| 왜 지금도 그 분은 우리에게 소중한가 첨부 파일
편집부
4241 2013-11-05
Selected |조주석의 북카페| 충성의 극치는 어디까지 첨부 파일
편집부
4458 2013-08-27
117 |조주석의 북카페| 박윤선의 개혁주의 첨부 파일
편집부
5394 2013-07-23
116 |조주석의 북카페| 살롬의 공동체_조주석 목사 첨부 파일 (22)
편집부
5789 2013-04-16
115 |조주석의 북카페| <영화>레미제라블:나는 누구인가 첨부 파일 (29)
편집부
5751 2013-02-05
114 |조주석의 북카페| 공익을 가려낼 분별력을 키워야 첨부 파일 (633)
편집부
25509 2012-12-11
113 |조주석의 북카페| 젊은이에 대하여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첨부 파일 (16)
편집부
5622 2012-10-16
112 |조주석의 북카페| 신앙이 삶을 창조하다 첨부 파일 (178)
편집부
7489 2012-08-21
111 |조주석의 북카페| 교회의 ‘하나됨’과 교리의 ‘하나임’ 첨부 파일 (50)
편집부
6503 2012-05-01
110 |조주석의 북카페| 교회와 문화, 그 위태로운 관계 첨부 파일 (92)
편집부
10721 2012-04-04
109 |조주석의 북카페| 복음, 공공의 진리를 말하다 첨부 파일 (196)
편집부
9936 2012-02-22
108 |조주석의북카페| 기도, 죽기내기로 기도하라 첨부 파일 (1)
편집부
5793 2011-12-14
107 |조주석의 북카페| 하나님의 가족 첨부 파일 (4)
편집부
5799 2011-11-15
106 |조주석의북카페| 용기있는 기독교 첨부 파일 (4)
편집부
6479 2011-09-0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