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3715
2015.03.17 (15:19:23)


참된 예배와 예전


< 임용민 목사, 새소망교회 >

 

예배의 예전은 하나님의 뜻과 그의 속성에 맞추는 것에 전념해야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함부로 율법주의나 형식주의를 말한다. 예를 들어 소위 전통적인 예배를 강조하면 율법주의자요, 예배의 자유를 모르는 형식주자라고 말한다. 반면에 인간적이고 감정적이며 현실적이어서 이래도 흥, 저래도 흥하는 사람에 대해 은혜로운 사람이라고 말한다.


일국(一國)의 대통령이나 권력자를 만나는 것도 그에 합당한 의전이 있다. 이런 의전을 따라 대통령을 만나는 것에 대해 어떤 사람도 율법주의나 형식주의를 말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우리는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면서,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예배를 고려하지 않고 우리에게 좋은 예배를 생각한다. 이런 것을 더 좋아하고 은혜롭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을 대통령보다 못하게 대우하는 것이며, 권력자나 부자들보다 못하게 대우하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교회가 웨스트민스터 예배모범을 준수하는 것은 참으로 의미 있는 일이다. 웨스트민스터 총회는 웨스트민스터 예배모범의 가치를 엄중히 여겨서 이것을 엄숙한 동맹으로 맺어진 나라들 안에 예배모범을 전파하는 일에 신속히 하지 않는 공무원들이나, 이에 따르지 않거나 거부하는 자들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이것은 예배모범을 따라 예배하는 것이 율법주의가 아니라, 삼위일체 하나님 그분 자신과 그의 속성에 합당한 순종이기 때문에 모든 교회가 따라야 할 가장 시급한 일임을 강조하는 것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예배하는 일에 있어서 인간의 자의적 해석은 그 자체가 불법이 된다. 실제로 웨스트민스터 예배모범서문에서는 성경과 상관없이 헛된 의식을 따르게 했던 잉글랜드 공동 예식서가 경건한 목사와 성도들에게서 하나님의 규례를 빼앗음으로써 그들로 하여금 양심의 가책을 느끼게 하여 큰 손해를 끼쳤다고 밝히고 있다.


이런 내용을 접해도 우리는 우리의 생각을 쉽게 버리지 못한다. 우리의 경험이나 감정을 버리지 못한다. 왜냐하면 이것들은 우리 자신이 접할 수 있는 가장 가깝고 구체적인 현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계속해서 우리에게 편리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그런 예배를 고집할 것이다.


그러나 눈을 높이 들어 하늘을 보라! 하나님의 어떠하심에 대해 말할 때, 웨스트민스터 소요리문답 4문은 무한하고, 영원하고, 불변하신 분이라고 설명한다. 이 말은 온 우주를 합쳐도 삼위일체 하나님의 실체와 비교할 수 없음을 설명한다.


성경에서 인간의 존재 가치는 오직 하나님의 형상을 소유한 것에 있다고 말한다. 온 우주에 하나님의 형상, 즉 의와 지식과 거룩함으로 지음을 받은 존재는 인간 밖에 없다. 이것이 인간의 독특함이며, 이것이 인간의 가치를 말해 줄 뿐이다. 이 땅에 살고 있는 인간은 크기도 작고, 살아가는 인생도 짧지만 유일하게 하나님의 형상을 소유했다는 사실에 가장 큰 존귀함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성경은 이런 상황에서 우리의 가치를 성도됨에 묶어 둔다. 성도됨에 대해 베드로 사도는 신적 속성에 참여한 존재라고 설명한다. 우주에서 가장 작은 존재라 할 수 있는 인간이 성도로 부름을 받아 무한하고 영원하고 불변하신 삼위일체 하나님의 속성에 참여하였다는 것이다. 흙으로 만들어져 육체와 마음도 썩어지는 속성밖에 가진 것이 없는 인간이 신적 속성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리스도 안에서 불멸의 삶을 약속받게 된 것이다.


이러한 성도에게 가장 가치 있는 것은 바로 삼위일체 하나님, 그분 자신 밖에 없다. 온 우주를 모두 뒤져봐도 그분을 능가하는 존재는 없다. 지구에서 일어나는 어떤 현실이 복잡하고 우리를 힘들게 해도 그것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소유하는 것보다 가치 있거나 앞서는 문제일 수 없다. 성도는 오직 삼위일체 하나님, 그분 자신만이 최고의 상급임을 아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성도의 현실 인식이 이러하다면, 성도의 예배는 어떠해야겠는가? 하나님의 말씀에서 기초하여 가장 하나님의 뜻과 그의 속성에 합당한 것을 추구해야지 않겠는가? 이러한 예배에 대한 가장 좋은 지침으로 우리에게는 바로 웨스트민스터 예배모범이 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참된 신앙고백을 따라, 성경에 계시한 모든 진리를 당신의 속성을 따라 알리신 그대로 예배하도록 주신 복된 선물이다.


이것을 따르는 것은 형식주의나 율법주의가 아니다. 오히려 하나님의 뜻과 계시된 말씀의 작은 것이라도 보배롭게 여기는 경건이며, 경외함이다. 이런 의미에서 성도에게 하나님의 뜻을 따라 하나님의 속성에 합당하게 예배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하나님 그분 자신을 능가하는 객관과 진리가 우리에게는 없기 때문이다.


우주의 찌기와 같은 우리의 생각과 감정을 좇아가는 어리석음보다, 가장 지혜롭고, 무한하신 하나님께서 친절하게 알려주신 참된 예배의 방식보다 좋은 것이 무엇이 있겠는가!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속성과 형편을 따라 예배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과 그의 속성에 맞추는 것에 전념해야 한다. 우리의 감정과 정서에 맞느냐를 먼저 고려할 것이 아니라 우주 전체보다 중요한 하나님 그 분 자신과 그분의 말씀인 성경과, 전체 성경으로서 입증된 참된 예배인가를 고려해야 한다.


우리는 "무슨 일이든, 하나님의 계명과 반대되는 일을 하면 그것은 순종이 아니라 고집이며 범죄 하는 것이다"라고 칼빈이 말한 것을 잊지 말고, 하나님을 참되게 예배하는 일에 모든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24 |선교지 현장 리포트 <2>| 세상에 이런 일도..._최현재 목사
편집부
2974 2015-07-21
523 |목회칼럼| 추구해야 할 것과 사용해야 할 것들_박동근 목사
편집부
2858 2015-07-21
522 |목회칼럼| 메르스 사태가 남긴 교훈_정도열 목사
편집부
3005 2015-07-07
521 |목회칼럼| 개혁신학은 아주 넓은 신학입니다_장대선 목사
편집부
2794 2015-07-07
520 |목회칼럼|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_정요석 목사
편집부
3109 2015-06-23
519 |김영규칼럼| 메르스 사건을 통해 보는 것
편집부
3258 2015-06-23
518 |목회칼럼| 늘 경계해야 할 가장 고상한 범죄_천한필 목사
편집부
3123 2015-06-09
517 |목회칼럼| 고리1호기 재연장에 대한 입장_가정호 목사
편집부
2843 2015-06-09
516 |목회칼럼| 양심의 자유_임용민 목사
편집부
3109 2015-05-26
515 |김영규 칼럼| "보이지 않는" 하나님과 "보이는" 세상
편집부
3143 2015-05-12
514 |목회칼럼| 노회의 순기능과 목회자의 자세_정요석 목사
편집부
3262 2015-04-15
513 |김영규칼럼| 세속 법질서의 한계와 신자들의 자세
편집부
3482 2015-04-15
512 |목회칼럼| 구원에 대한 오해 / ‘증거’가 필요하다?_장대선 목사
편집부
3376 2015-03-17
Selected |목회칼럼| 참된 예배와 예전_임용민 목사
편집부
3715 2015-03-17
510 |목회칼럼| 박윤선 박사를 생각한다_박영선 목사
편집부
4755 2015-02-10
509 |김영규칼럼| 에블라 토판의 셈족 이름 고유 표기 파일
편집부
4064 2015-01-27
508 |목회칼럼| 목회 15년에 대한 소고(小考)_고경태 목사
편집부
3576 2015-01-13
507 |김영규칼럼| 하나님의 창조 질서와 시간 개념
편집부
4066 2014-12-30
506 |목회칼럼| 지금은 영적 부흥이 필요한 때_도지원 목사
편집부
3266 2014-12-30
505 |목회칼럼| ‘일년이무’(一年二無)_허태성 목사
편집부
3408 2014-12-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