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3626
2007.02.14 (00:00:00)
목회칼럼

희비가 교차되는 명절

인상진 목사·월명교회


2월18일은 주일이자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입니다. 설날이 되면 희비가 교
차합니다. 객지에 나가 있던 그리운 형제들이 고향 교회를 찾아 의자가 비좁
을 정도로 예배당을 가득 채우고 부모형제들과 함께 싱글벙글 하나님께 예배
드리는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농촌 오지의 목회자가 아니고서는 맛 볼
수 없는 감동과 기쁨이 있어 올 명절도 기다려집니다.
하지만 명절이 되면 믿지 않은 이웃들은 물론이고 믿는 신자들까지도 세상
풍속에 휩싸여서 믿지 않는 가족들의 성화에 못 이겨 본의 아니게 우상에게
절하는 경우를 볼 때 가슴이 아프고 슬프기 한이 없습니다. 우상 숭배에 대
한 핑계는 ‘미풍양속이니 죄가 아니다. 제사와 성묘는 효도이다. 제사를
잘 지내야 앙화가 오지 않고 복이 온다. 집안 어른들의 말에 순종하지 않을
수 없어서’라고들 말합니다.

1. 우상은 보이는 우상과 보이지 않은 우상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보이는
우상은 제사상에 음식을 차려 놓고 돌아가신 조상에게 최고의 경배
를 드린다는 의미로 절하는 것을 들 수 있습니다. 이것은 분명 자기 영광을
빼앗기지 않으시겠다고 하신 하나님 앞에 범죄하는 것입니다. 절, 사당, 기
념관, 문화재 앞에서 절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작년에 모 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이 어린이회 임원들을 데리고 공원에 있는 단
군 상 앞에 참배했다는 기사를 본 후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단군
은 역사적 실존 인물이 아니며 어디까지나 신화로 소개된 것으로 초등학교부
터 배워왔는데, 혹자는 이것을 믿지 않는다고 민족의 배반자처럼 이야기하
는 것은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지 모릅니다.
일전에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좋은 목적으로 도로상에 설치된 가짜 속
도 단속기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 하여 일제히 철거한 적이 있습니다. 마찬
가지로 신화를 역사로 탈바꿈한다는 것은 어떤 좋은 목적을 내세운다해도 합
당하지 않습니다. 지각 있는 학교장이나 학부모에 의해 자진 철거되기도 했
지만, 아직도 전국에 수많은 단군상 조형물이 초중고 학교 교정에 버젓이 서
있고 거기에 우리 자녀들이 다니고 있음은 가
슴 아픈 현실입니다.

2. 보이지 않는 우상으로는 탐식을 조심해야 합니다.

오늘날 건강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것은 다행한 일입니다. 많
은 사람들이 음식 조절로 시도 때도 없이 불어나는 체중과의 전쟁을 선포하
지만 제대로 지키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을 봅니다. 사무엘 디 리마가 쓴
‘셀프 리더십’을 보면 탐식을 히브리어의 원래 의미는 ‘허약한’ 또는
‘느슨한’이란 뜻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자신의 생활이 불안정하고 통제되
지 않은 사람의 모습입니다.
잠언에는 탐식을 술 취함과 동일한 죄로 여기며(잠 23:20), 바울 사도는 탐
식을 거짓말과 악행들과 동일 선상에 놓습니다(딛 1:12). 성경은 “너희 몸
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전 6:20)고 합니다. 그러나 과다한 체중으
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는 못합니다. 체중 관리에 이어 운동으로 체력관
리를 잘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으로 움직이고 활동하도록 지으셨습니다. 체중이나 운동도 자
기의 몸의 유형이나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를 이해하며 연령에 적당하
게 해야 합니다. 최고의 운동은 걷기의 유산소운동과
유연성운동과 근력운동
을 자기 몸과 연령에 맞도록 찾아서 하는 것이 삶의 지혜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을 소홀히 하는 것과 같이 지나치게 집착함도 잘못입니다.
운동의 목적이 건강을 증진시키고 예상 불가능한 질병이나 사고를 이기고 신
체적으로 좋은 조건으로 일상 생활을 더욱 활기 있게 살며 사명을 더 잘 감
당하기 위함입니다.
실제적으로 필자는 30대 40대에 아토피 피부염과 퇴행성관절염과 소화 불량
으로 고통을 많이 받았습니다마는 하나님께서 늦게나마 깨달음을 주셔서 50
대 중반인 지금이 훨씬 더 건강하게 교회를 섬기고 있습니다.

3. 운동중 요가나 기 운동을 조심하시기를 바랍니다.

단 월드 자료 분석에 의하면 입회동기가 건강 증진(35%), 스트레스 해소 심
리적 안정(25%), 창의력 집중력(9%), 삶의 의미 발견(9%), 대인관계 개선
(7%), 호기심 기체험(5%),잠재력 계발(5%) 기타(1%)이며, 입회회원의 종교
별 현황으로는 기독교(31%),천주교(25%),기타(4%)라고 합니다.
한 관계자는 말하기를 “기 수련의 초기단계에는 종교성이 나타나지 않지만
수련이 깊어짐에 따라 그리스도의 교리와 충돌할 수밖에 없
는 것으로 보인
다”라고 하였습니다(서울신문 2004.10.8일).
우리 총회 산하에 단 사상 대책 위원회가 있으며, 각 노회 신하에도 단 사
상 위원회가 각 교회와 성도 여러분들을 섬기고 있음을 기억해 주시고 기도
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모두 영적, 정신적, 신체적 건강한 명절을 보내시
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244 |김영규 칼럼| 봉사하는 기관으로서 교회 역할
rpress
3499 2007-02-28
Selected |목회칼럼|희비가 교차되는 명절_안상진 목사
rpress
3626 2007-02-14
242 |목회칼럼| 겸손의 영성 _변세권 목사
rpress
3799 2007-02-07
241 |김수흥칼럼| 일자리가 없는 사람들
rpress
3590 2007-02-07
240 |김영규칼럼| 인간의 정보와 하나님의 섭리
rpress
3981 2007-02-07
239 |목회칼럼| 은혜와 찬송의 천사 패니 크로스비_김명혁 목사 (148)
rpress
5937 2007-01-31
238 |목회칼럼|“죄충우돌 살았던 기억들 아직도 선명해”_이재헌 목사
rpress
3809 2007-01-25
237 |김수흥칼럼| 행복해지려는 여러 가지 시도들_김수흥 목사
rpress
3522 2007-01-25
236 |김영규칼럼| 인식과 웃음과 계시의 세계
rpress
3963 2007-01-25
235 |목회칼럼| 이 황무지에도 하나님의 사랑이_조대현 목사
rpress
3926 2007-01-17
234 |김영규칼럼| 하나님의 눈앞에서 사는 사람들
rpress
3768 2007-01-10
233 |김영규칼럼| 문명 발상과 교회의 역할 (1)
rpress
3721 2006-12-20
232 |목회칼럼| ‘극진한 사랑’_이은국 목사
rpress
3681 2006-12-13
231 |김수흥칼럼|교회는 성령님으로 하여금 일하시도록 해야(2)
rpress
3415 2006-12-13
230 |목회칼럼| ‘홍반장’ 같은 목사_이익재 목사 (2)
rpress
4473 2006-12-06
229 |김영규칼럼| 교회 타락 재촉하는 원인들
rpress
4141 2006-12-06
228 |김수흥칼럼| 교회는 성령님이 일하시도록 해야(1)
rpress
3314 2006-11-29
227 |김영규칼럼| 쾌락이 가장 무서운 사탄의 도구 (73)
rpress
5255 2006-11-15
226 |목회칼럼| 이게 웬 떡이지요?_이재헌 목사
rpress
3638 2006-11-08
225 |목회칼럼| “왕자 병”_김명혁 목사
rpress
3972 2006-11-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