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2971
2005.12.08 (00:00:00)
“하나님의 은총, 인간의식보다 앞서”


김영규 목사·뉴욕학술원 ·남포교회 협동목사

하나님 앞에서 사람은 모두 죄인이다. 사람이 자신의 양심과 하나님 앞에서
죄를 지었기 때문에만 죄인이 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단순하시고 무한하
신 모든 속성들에 합하지 못하거나 그 수준에 도달하지 못해도 그 앞에 죄인
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더구나 하나님의 모든 은혜와 주신 선물들을 이해하
지 못하여 바로 처신하지 못하고 거부하였을 때도 죄인으로 남아 있다.

하나님 은혜 거부하는 것도 죄

아담의 경우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와 생명나무가 그러한 것이었고, 이스라엘
의 경우 모든 율법이 그러한 것이었다. 하나님을 의뢰하고 믿음으로 살 때만
우리에게 복이 되는 줄을 모른 경우들이다. 하나님께서 친히 우리를 죄인으
로 여기시지 않으실 때만 죄인이 아니다. 따라서 하나님 앞에서 그런 죄인으
로 깨닫는 자로서 출발하였던 신자들은 기본적으로 어느 누구를 윤리적으로
정죄하거나 멀리할 수
있는 자들이 아니다.
더구나 그리스도의 대속의 사역 앞에 큰 죄인으로 깨달아 다시 시작한 자들이
기 때문에 더욱 더 그렇다. 그런 죄인으로 남아 있기 때문에, 결코 죄를 지
을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능력으로 사람이 죄를 지을 수 없도록 하실
때만 죄를 지을 수 없다. 그것이 그리스도인의 가치요 힘이다. 그렇다고 모두
를 저절로 사랑할 수 있는가?
그렇지 않다. 신자가 되었어도 여전히 하나님 앞에서 죄인으로 남아 있는 것
이 그런 사랑을 베푸는 데 여전히 방해가 되기 때문에 절대적 사랑을 행할
수 없다. 아무리 좋은 사랑을 베풀려고 해도 거기에는 흠이 있기 마련이다.
생각의 흠, 시간의 흠, 태도의 흠, 존재 자체의 흠 등 한없이 많다.

여전히 죄인의 신분 남아 있어

그러면 ‘~ 하라’는 하나님의 명령 앞에 왜 사람들은 스스로 책임을 느끼고
공로의 조건으로 생각하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물론 하나님 앞에서 스
스로 그 명령을 지킬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첫 인류의 조상들이 타락하였던 기
본적인 교만이다. 다른 한편 우리 자신을 자세히 관찰하면, 그런 교만에는 인
간 존재 자체의 한계를 깨닫지
못함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우리의 외부 정보는 밖에서 뇌로 간다. 그러나 의식의 지향적 행위는 안에서
밖으로 향하고 있다. 그 때 지향적 행위는 그 자체를 보지 못하고 관심이 많
을수록 향하는 대상들에 그 초점들에 따라 확대 확장하는 방식으로 찾기 때문
에 더 제한적이다. 무엇인가 찾는 행위의 특성이 혼돈의 방향이 아니라 판명
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들이 반복하여 지적한 인간의 치명적
인 오류들이다.
문제는 그 지향하는 행위나 판명한 것을 향하는 것 자체가 비가역적이라는 것
이다. 모든 비가역성은 그 자체를 보지 못하는 것이 특성이다. 그 특성이란
모든 지각들의 정보들이 하나로 묶어 뇌의 전두엽과 만나는 띠이랑 공간에서
만 의식과 함께 항상 움직이는 그 지향적 커서의 자유와 임의성에 불과하다
는 것이 그 특성이다.
우리 몸의 최대의 지각센서들의 핵심부분이지만, 치명적으로 그 의지는 자신
의 근저인 300 밀리초 전의 뉴우런들과 스냅스들의 활동에 대해서 지각하지
못한다는 것과 그 커서가 움직이는 공간은 예를 들어 뇌의 시각화면이 아닌
전두엽과 만나는 띠이랑에 제한적으로 움직이는
커서라는 것이다. 따라서 뇌
의 표면에 뉴우런 손상들로 인한 정보들의 결여나 꼬임을 오류로 느끼지 못한
다는 것이다. 이것이 의식의 수동성의 근원이다.
마치 깨고 잠드는 데 역할하는 뉴우런들의 스위치(flip-flop switch) 기능들
을 스스로 지각하지 못하고 잠에서 깨는 그런 순간의 수동성과 같다. 더구나
안구운동이 없이 깊은 잠이 든 상태의 경우 뉴우런들의 활동이나 정보전달물
질들의 이동들에 대해서 느끼지 못한 경우나, 꿈을 꿀 때와 같이 안구운동도
하고 의식의 지향적 커서가 있는 상태에서도 뉴우런들의 활동이나 정보전달물
질들의 이동들에 대해서는 전혀 지각하지 못한다. 마찬가지로 정상적인 의식
의 경우에도 그런 영역에서 정보들의 전환방식과 이동들에 대해서 전혀 지각
이 없다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수동성의 특성이다.

정보전달물질 상태조차 가늠할 수 없는 인간

세포 영역에서는 많은 인자들이 끊임없이 능동적으로 운동하고 있는데도, 그
런 운동들을 바로 지각하지 못할 때 그런 수동적인 느낌을 받게 된다. 행동하
고자 마음을 갖는다든지 능동적으로 행동하고자 할 때, 그 의식의 커서는 앞
서서
형성되어 가고 있는 정보들이 이미 어떤 거시세계의 느린 운동으로 바꾸
어진 후이다. 실제로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은총의 내용들은 눈으로 보지 못하
고 귀로서 듣지 못하며 사람의 마음으로도 생각지 못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모든 은총은 항상 인간의 모든 의식이나 꿈, 생각과 행동에 앞선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44 |김영규칼럼|“너무나 독특하게 기록된 성서들” (23)
rpress
5688 2006-02-16
143 |김수흥칼럼| “너나 잘 하세요”의 풍조
rpress
3156 2006-02-16
142 |칼럼|진정한 자유는 진리를 통해서 온다_한광수 목사
rpress
2910 2006-02-16
141 |김북경의 살며 생각하며|목사와 장로(4)
rpress
2948 2006-02-16
140 |목회칼럼|이별이 가져오는 것_변세권 목사
rpress
2963 2006-02-16
139 |목회칼럼|주께서 우리 교단에 주신 선물 ‘소요리문답’_김용주목사
rpress
3826 2006-02-16
138 |목회칼럼|약함을 통해 강해져라_김명혁 목사
rpress
3150 2006-02-16
137 |김북경의 살며 생각하며|목사와 장로(3)
rpress
3140 2006-02-16
136 |김영규칼럼|“하나님 안에서 무한 상상력 발휘하자”
rpress
3279 2006-02-16
135 |목회칼럼|얼짱 목회자의 얼굴_이재헌 목사
rpress
3085 2006-02-16
134 |목회칼럼|모든 것을 가진 사람들
rpress
2956 2006-02-16
133 |목회칼럼| 은혜로만 이루어지는 목회_김용봉 목사
rpress
3347 2006-02-16
132 |칼럼|칭찬의 영성靈性_변세권 목사
rpress
2816 2006-02-16
131 |김북경의 살며 생각하며|목사와 장로(2)
rpress
2952 2006-02-16
130 |목회칼럼|농어촌목회자의 자녀교육문제_조대현 목사
rpress
2862 2006-02-16
129 |목회칼럼|별식을 즐기다 보면…김수흥 목사
rpress
3039 2006-02-16
128 |칼럼| 보 람_정창균 목사
rpress
3145 2005-12-08
127 |김북경의 살며 생각하며| 목사와 장로(1)
rpress
2996 2005-12-08
Selected |김영규칼럼|“하나님의 은총, 인간의식보다 앞서”
rpress
2971 2005-12-08
125 |목회칼럼|대책 없는 노후 대책과 그 해법_김수흥 목사
rpress
2763 2005-12-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