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4654
2003.08.06 (00:00:00)
http://www.rpress.or.kr/files/column/cats.jpg바벨탑 고양이

이은상 목사/ 수원노회

'고양이족이냐 싱글족이냐' 젊은층 사이에 새로운 종족이 나타났습니다. 요
즘 화제만발인 옥탑방 고양이라는 드라마를 계기로 혼전동거에 대한 찬성의
목소리로 후덥지근합니다. 드라마에는 항상 안티세력이 등장해서 '인어아가
씨'도 '올인'도 뭇매를 맞았다고 하는데 그러나 당초 여론의 비판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였던 '옥탑방 고양이'는 예상외로 쉽게 용인되었다고 합니다.

혼전동거에 대한 찬성의 목소리는 여론에 그치질 않고 실제로 삶의 현장에서
도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한 정당대표는 100% 찬성을 외치기도 했으며, 그동
안 동거를 숨겨오다가 당당하게 밝히는 커플도 늘고, 회원수가 30만 명에 이
르는 인터넷 동거사이트도 유행하기도 한답니다. 마치 지루한 장마가 거치고
본격적인 피서철이 돌아온 것처럼 전통적인 가족제도 안에서 오랫동안 금기
시 되어왔던 동거가 음지에서 양지로 급부상하고 있나봅니다.

그렇다면 동거에 대한 찬성의 이유는
무엇일까요? 각자의 상황적 배경에 따
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인 견해는 다음과 같습니다. '아무리 사랑해도 살아봐
야 상대방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아니다 싶으면 동거단계에서 끝내는 것이 이
혼율도 줄일 수 있다'. '연애 3년보다 3개월 동거가 훨씬 더 효과적이라 생각
한다. 상대방과 자신에 대한 정확한 판단 아래 앞으로의 부부사이를 구체화
할 수 있다.' 한마디로 혼전동거에 대한 찬성의 배경에는 '우린 살아보고 결
혼한다. 그래서 이혼의 아픔을 줄인다'는 합리적이고 경제적인 사고방식이 지
배적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동거를 예찬하는 젊은 세대 앞에서(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70%이상이 찬성, 80만 쌍 정도가 실제 동거) 우리가 할말은 무엇일까요? 혹
시 반대해서 꽉 막힌 보수니 꼴통이니 하는 욕이라도 먹는 것이 아닐지 모릅
니다. 아니면 자기책임아래 자기 삶을 선택한다는데 주제넘게 가타부타하지
말라는 비난도 들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내 삶의 방식을 남에게 강요받기 싫
어하는 시대일수록 성경적 규범과 윤리를 제시해야 한다고 봅니
다.

동거는 성도로서 옳은 문화가 아니라 봅니다. 옳지 않다는 말은 그저 '매우
모험적인 선택'이라고 지적하는 차원이 아닙니다. 이것은 선택과 자유의 문제
가 아니라 하나님의 영원한 금령인 것입니다. 왜냐하면 동거는 결혼 외의 육
체적 결합이기 때문에 즉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벗어난 성의 오용인 간음이 발
생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여기서 생각해볼 것은 혼인이라는 제도입니다.
혼인이란 하나님께서 짝지어 주신 일인데(창2:24,마19:6). 이것이 어느 때 일
어 나는가하면 서로 아내와 남편으로 맞이하기로 서약하는 그 시간에 성립하
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성립이 단순히 개인 둘만의 약속으로 이루어지는 것
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여러 증인 앞에서 서약하기 때문에 사회적 의미를
가지게 된다는 것입니다. 동거는 이러한 사회적 증인, 혹은 법적 절차 이전
의 남녀의 결합이기 때문에 혼인이전의 일에 속하게 되는 것이며 그러므로 정
상적인 부부생활이 아닌 것입니다.

또 한가지 깊이 생각해볼 문제는 결혼에 대한 하나님의 목적입니다. 결혼의
우선되는 목적은 개인의 즐거움에 있지 않고 하나님께서 부부라
는 한 사회를
통해서 영원한 하나님나라의 모습을 나타내려는데 있습니다. 이것이 신성하
고 중요하기에 성경은 혼인관계를 그리스도와 교회와의 관계의 상징으로 말합
니다. 그러므로 결혼의 법은 이 땅위에서만 즉 물리적 육체적 사회적인 관계
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영원한 영적인 나라에까지 미치는 것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혼전동거는 단순히 인륜 도덕적인 윤리뿐만 아니라 하나님께
서 지으시고 경영하시는 경륜의 진행을 가로막는 신적 윤리에 대한 불의를 나
타내는 것입니다. 정당한 부부의 도리를 벗어난 육체적 결합은 내 인생을 내
가 경영하겠다는(창11장) 바벨탑문화일 수 있으며 개인적 책임, 사회적 책임
너머 하나님나라의 청지기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성경험이 없다' 에서 '임신경험이 없다'는 말로 바뀐 소위 성적혁명
시대에 유행의 흐름에 앞도 뒤도 볼 것 없이 따라가서는 안되고 지고지순을
추구해야 합니다.

지하에서 옥탑까지 위로 아래로 묵시가 없이 방자가 충만한 이 땅위에서(잠
29:18), 각기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살아가는(삿21:25) 시대 앞에서 하
나님
나라의 거룩한 경영에 힘을 다하여 협력해야 하는 것입니다. 한편 진정한 사
랑은 기다리는 것이라지만 이런저런 피치 못할 사정으로 동거하는 커플에게
도, 결혼의 실패로 고통을 겪는 자들에게도 예수그리스도의 은혜는 결코 제한
적이지 않다는 사실 또한 명심해야할 것입니다(요8:11).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4 <문화칼럼> 1인칭 단수-이은상 목사
rpress
3601 2004-04-28
63 <김영규칼럼> 첨단과학이 범할 수 없는 초자연 현상 영역 (81)
rpress
4843 2004-04-22
62 <문화칼럼> 가이사 뉴스, 부활 뉴스! - 이은상 목사
rpress
3234 2004-04-02
61 <김영규칼럼> 미래를 결정하신 하나님을 두려워하라
rpress
3757 2004-03-17
60 <문화칼럼> 웰빙족-이은상 목사
rpress
4396 2004-03-03
59 <김영규칼럼> 자연과 역사 속에 축적된 '은혜'
rpress
4232 2004-02-19
58 <문화칼럼> 상승의 사다리와 야곱의 사다리-이은상 목사
rpress
4898 2004-02-05
57 <김영규칼럼> 교회가 인류에게 주는 가치들-김영규 목사
rpress
4868 2004-01-20
56 <문화칼럼> '껄껄 까까'-이은상 목사
rpress
4132 2004-01-07
55 <문화칼럼> 빈 방 있습니까? -이은상 목사 (1)
rpress
4427 2003-12-17
54 <문화칼럼> 배짱으로 목회합시다! (10)
rpress
4339 2003-12-04
53 <문화칼럼> 강남불패-이은상 목사
rpress
4420 2003-11-19
52 <문화칼럼> 지금은 다르게 기도할 때입니다-이은상 목사
rpress
3983 2003-11-06
51 <문화칼럼> 쿨(Cool) 권하는 사회-이은상 목사 (117)
rpress
5862 2003-10-22
50 <문화칼럼> K.I.S.S라는 삶의 철학-이은상 목사
rpress
3845 2003-10-09
49 <문화칼럼> 바람 난 코리아~-이은상 목사
rpress
4659 2003-09-25
48 <문화칼럼> E-대회, 에클레시아드-이은상 목사
rpress
3768 2003-09-08
47 <문화칼럼> 아다리 장로님-이은상 목사
rpress
5036 2003-09-01
Selected <문화칼럼> 바벨탑 고양이-이은상 목사 (9)
rpress
4654 2003-08-06
45 <문화칼럼> 부적절한 관계-이은상 목사 (7)
rpress
3967 2003-07-2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