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3302
2012.01.10 (20:02:29)

 

남북 화해와 평화를 염원하며

 

<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 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남북한이 손잡고 새 일 행하기를”

 

우리는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들을 기계론적으로 또는 숙명론적으로 받아드릴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선한 섭리 안에서 일어나는 의미 있는 사건들로 받아드리면서 우리들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우리들의 책임을 바로 인식하고 바로 실행해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모든 상황 판단과 실행에 있어서 자기 자신이나 자기가 속한 집단의 이데올로기와 이해 관계에 치우치는 경향을 띄고 있는데 이와 같은 자기 중심적인 선입견에서 벗어나도록 노력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선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이러한 때에 성경이 무엇이라고 말하며 가르치는지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니느웨의 악한 사람들이 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은 요나의 선입견에서는 용납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가이사랴의 로마 백부장이 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은 베드로의 선입견에서는 결코 용납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악의 중심부였던 로마가 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은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에만 관심을 두었던 예수님의 제자들의 선입견에서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러나 요나나 베드로나 예수님의 제자들의 선입견이나 입장에서보다는 하나님의 생각과 입장에서 그리고 성경의 가르침에 비추어서 만사를 보려고 하는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여겨집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으로 극도의 어려움에 처한 북한이 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은 대부분의 보수주의 종교인들이나 정치인들의 선입견에서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여겨집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으로 극도의 어려움에 처한 북한이 곧 망하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이 마음에 드는 생각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으로 한국교회와 사회가 갈라서서 싸우지는 않아야 할 것입니다. 오히려 개인적으로 또는 집단적으로 그리고 안팎 상황에서 어려움에 처한 북녘 동포들에게 위로와 격려와 도움의 손길을 펴므로 평화를 정착하는 통일의 기회로 만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성경은 원수까지를 포함하여 고난을 당하는 자들과 함께 울며 함께 하기를 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이고 목마르거든 마시우는 긍휼과 용서와 자비와 사랑을 베풀므로 화해와 평화를 베푸시는 하나님의 거룩한 뜻이 이 땅에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은 지금 총체적인 난국에 처한 자신들을 바라보면서 슬픔과 절망과 허탈감에 쌓여 있을 것입니다. 현재의 북한의 어려운 현실을 돕고자 한반도 주변의 국가들은 저마다 국익의 계산 아래 원조와 구호의 뜻을 전하고 계획하고 있을 것입니다. 지금이야말로 슬픔과 절망과 허탈감에 쌓여 있는 고립된 북녘 동포들에게 우리 남한 교회와 사회가 진정한 이웃이 되어 위로와 격려와 인도적 지원의 손길을 펴야 할 때이며, 교회와 종교인들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여겨집니다.

 

사실 지난날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1900년대 초기 조선의 상황을 비롯해서 나라 잃음의 절망과 허탈감의 때가 오히려 영적인 부흥과 나라 건설의 소망의 때가 되었던 것을 발견합니다. 지금이야말로 우리 남한의 모든 국민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극도의 어려움에 처한 북녘 동포들을 끌어안고 위로와 격려와 자비와 도움의 손길을 펴므로 민족의 화해와 평화와 통일을 이루는 첫 걸음을 내 딛는 소망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보내주신 하나님께서 긍휼과 자비와 사랑을 자격이 전혀 없는 우리 남북한 백성들에게 새롭게 베풀어주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화해와 평화의 왕으로 오신 주님께서 남북한 백성들에게 화해와 평화를 새롭게 임하게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하나되게 하시는 보혜사로 오신 성령님께서 남북한 백성들에게 하나됨과 통일을 새롭게 임하게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하나님 아버지, 우리들을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 주여, 우리들을 살려주시옵소서! 그리고 하나님 아버지, 남북한 백성들로 하여금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손잡고 새 일을 행하게 하시옵소서!”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24 |목회칼럼| 목사와 설교_김성주 목사 (143)
편집부
10334 2012-08-07
423 |김영규칼럼| 교회의 선거제도와 직분자 선출 (315)
편집부
10497 2012-07-24
422 |목회칼럼| 사람들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_김수흥 목사 (28)
편집부
4126 2012-07-24
421 |목회칼럼| 토요학교를 세우자_손종국 목사 (14)
편집부
3777 2012-07-10
420 |목회칼럼| 흥선 대원군 콤플렉스_정요석 목사 (89)
편집부
5410 2012-06-26
419 |김영규칼럼| 과학적 판단과 성경적 사고 (1)
편집부
4304 2012-06-26
418 |목회칼럼| 헤아릴 수 없이 큰일과 기이한 일_정요석 목사 (1)
편집부
4125 2012-06-13
417 |목회칼럼| 다행입니다, 그러나 두렵습니다_임형택 목사 (1)
편집부
3835 2012-06-13
416 |목회칼럼|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참된 혼인의 빛에서_이승구 교수 (1)
편집부
3731 2012-05-14
415 |김영규칼럼| 힉스 입자들과 인간의 감각기관 (238)
편집부
7988 2012-05-14
414 |김영규칼럼| 그리스도의 부활 증언과 파피루스 46번 파일 (151)
편집부
16608 2012-04-04
413 |목회칼럼| 교단창립 30주년이 넘었다면_김수흥 목사 (135)
편집부
6964 2012-03-06
412 |김영규칼럼| 성경의 항존성과 영원성 (16)
편집부
4611 2012-03-06
411 |목회칼럼| ‘하나님 믿음’과 ‘예수 믿음’_고경태 목사 (59)
편집부
5575 2012-02-22
410 |목회칼럼| 기독교라는 또 하나의 종교_김수환 목사 (1)
편집부
3822 2012-02-22
409 |김영규칼럼| 선거제도와 개혁정신의 본질 (90)
편집부
5520 2012-01-30
Selected |목회칼럼| 남북 화해와 평화를 염원하며_김명혁 목사 (1)
편집부
3302 2012-01-10
407 |김영규칼럼| 절대영역으로서 하나님의 창조 (107)
편집부
8452 2011-12-27
406 |김영규칼럼| ‘정의와 가치’ 보전해야 하는 교회
편집부
5155 2011-11-29
405 |목회칼럼| 똥개와 붙은 진돗개?_정요석 목사 (206)
편집부
8887 2011-10-19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