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625
2017.05.10 (12:12:29)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

   

< 채  원 >


745_시.jpg

 


탯줄 같은 빨랫줄을 따라 가면

어머니의 봉한 샘이 열리고

오색 무지개가 뜬다

갈빗대 같은 빨래판을 비빌 때

알았다, 구름을 빨아 무지개를 피워 내고

장대비 속에서 건져냈다는 것을

바람맞은 날을 두드려 삶아

햇살 일기를 입혀 주신 어머니

꽉꽉 밟히고 탈탈 털려

두 손 들고 머리 조아리고

한 줄 포로처럼 끌려가던

수평선 보이는 그 어디,

뉴턴의 사과가 떨어져도 귀가할 수 없었는데

하늘과 땅의 경계를 들락거리며

우레 사이를 서성거려

내일의 햇살을 찾아내셨다

생의 한 줄이 보이기 시작했을 때

쩍쩍 갈라진 샘을 파헤쳐

기꺼이 건져 낸 무지개

철따라 철지나 뜨고 핀

그 지붕 아래

채송화 봉숭아 과꽃 다알리아 살사리꽃

앞다퉈 앞마당을 수놓고 있었다




* 채 원 시인은 합동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창작 21 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인천 시민문화대전 시부문 대상, 국민일보 신앙시 신춘문예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동행교회 목사이다.(본명_ 채수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01 |7월의 시| 외로운 밤에는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다_최해혁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573 2017-07-05
600 |수필| 감사와 행복_장인선 수필가
편집부
1387 2017-07-05
599 |한국의 명시 감상-6월의 시| 나비의 소녀_황금찬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2007 2017-06-21
598 |등불이 있는 책상| 존 플라벨의 ‘섭리의 신비’ 첨부 파일
편집부
1598 2017-06-21
597 |포토에세이| 철조망의 눈물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344 2017-06-21
596 |생각하는 동화| 틈_남은록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740 2017-06-02
595 |포토에세이| 언덕 위의 자전거 _고순철 첨부 파일
편집부
1420 2017-06-02
594 |영화감상| ‘어메이징 그레이스’에 얽힌 두 편의 실화 영화 첨부 파일
편집부
2109 2017-05-24
593 |등불이 있는 책상| 위대한 예술가이신 하나님 첨부 파일
편집부
1725 2017-05-10
Selected 가정의 달 초대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_채 원 첨부 파일
편집부
1625 2017-05-10
591 |등불이 있는 책상| 데이비드 브레이너드의 일기 첨부 파일
편집부
1811 2017-04-19
590 |포토에세이| 따뜻한 노을 속의 교회당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589 2017-04-19
589 |한국의 명시 감상| 갈보리의 노래_박두진 첨부 파일
편집부
2656 2017-04-19
588 |부활절축시| 끝나지 않는 선율_이은숙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919 2017-04-05
587 |수필| 부러운 분들_장인선 수필가 첨부 파일
편집부
1616 2017-04-05
586 |기독교문화탐방| “기독교인의 문학 감상과 이해”_이종섭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967 2017-03-22
585 |등불이 있는 책상| 우리가 당신들에게로 가겠습니다!_차동재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838 2017-03-22
584 |등불이 있는 책상| 메튜 헨리의 결심 첨부 파일
편집부
2534 2017-03-22
583 |봄을 맞는 시| 봄_송영권 시인
편집부
1648 2017-03-08
582 |포토에세이| 사진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911 2017-03-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