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578
2017.05.10 (12:18:57)

<등불이 있는 책상> 

위대한 예술가이신 하나님

- 에디스 쉐퍼 (Edith Schaeffer)

 

745_등불.jpg 

 

   우리는 하늘에 있건 땅에 있건 보이건 보이지 않건 만물은 하나님에 의해 창조되었다는 것을 성경을 통해 배웁니다. 보이는 모든 것! 나는 버뮤다 군도의 통성조, 알프스 골짜기의 푸른 용암초, 깊은 갈색의 눈동자, 메뚜기의 투명한 녹색날개, 캘리포니아 해변의 무리지은 삼나무, 몽트루 선창의 줄지어선 종려나무, 눈송이마다의 오묘한 구조, 보름달이 내리 비치는 눈 덮인 언덕과 골짜기의 숨 막히는 아름다움 등과 같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모든 것! 바람과 중력, 원자와 전자, 산소와 소리 등은 볼 수는 없지만 나는 그것들이 거기 있다는 것을 압니다. 또한 하나님은 눈에 보이는 사람이라는 생물체 및 천사라는 보이지 않는 생물체도 역시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예술은 온 세계에 전달되고 있습니다. 시편에 의하면 하늘은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은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냅니다. 낮은 낮에게, 밤은 밤에게 그 일을 전하고 알려줍니다. 그 말소리가 들리지는 않아도 그 소리는 구석구석 울려 퍼지고 온 세상 끝까지 번져갑니다(19:1-4).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한다는 것은 모든 창조물이 하나님의 존재의 영광과 그가 하신 일에 관한 거룩한 그 무엇인가를 전달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우리가 망원경이나 맨 눈으로 별들과 태양과 달에서 볼 수 있었던 것 보다 더 많은 것들, 하나님의 창조물들을, 예컨대 지금은 월석을 직접 가져옴으로써 관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창조물들은 연구되고 분석되어서 그 각각이 존재하는 유용한 이유들이 밝혀지고 있지만 사실은 무엇보다도 위대한 예술가이신 하나님의 영광과 위대성을 나타내기 위해서 바로 거기 있는 것입니다.


   언어로 전달하려 하면 그 차이점 때문에 여러모로 방해를 받지만 창조물이 직접 전달하는 그 무엇, 곧 하나님의 영광과 경외에 관한 것을 인간에게 전달하는 그 일은 방해받지 않고 계속되어 왔습니다. 인간은 그 시대의 지식과 언어의 한계 내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왔습니다. 그러나 하늘은 시대와 언어를 뛰어넘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전달해 온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하늘이 온 세계에 선포하고 전달하려고 하는 바로 그것을 필연적으로 완성할 수 있는 지성을 우리 인간에게 주셨습니다. 이것이 예술가이신 하나님을 믿는 우리 그리스도인의 예술관의 참된 기초입니다.

- 에디스 쉐퍼, <생활 속에 숨은 예술, 보이스사, 1981> 중에서

 


 

  

* 에디스 쉐퍼는 남편 프란시스 쉐퍼(1912~1984)와 함께 라브리(L’Abri) 공동체를 설립하여 성경적 세계관을 기초로 현대 기독교적 지성의 지평을 열었고 <최고의 예술가인 하나님> <가정이란 무엇인가?><결혼 이야기>등의 저서가 있다. 오른쪽 그림은 에디스 쉐퍼의 스케치 - 편집자 주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01 |7월의 시| 외로운 밤에는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다_최해혁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392 2017-07-05
600 |수필| 감사와 행복_장인선 수필가
편집부
1265 2017-07-05
599 |한국의 명시 감상-6월의 시| 나비의 소녀_황금찬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793 2017-06-21
598 |등불이 있는 책상| 존 플라벨의 ‘섭리의 신비’ 첨부 파일
편집부
1469 2017-06-21
597 |포토에세이| 철조망의 눈물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199 2017-06-21
596 |생각하는 동화| 틈_남은록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592 2017-06-02
595 |포토에세이| 언덕 위의 자전거 _고순철 첨부 파일
편집부
1293 2017-06-02
594 |영화감상| ‘어메이징 그레이스’에 얽힌 두 편의 실화 영화 첨부 파일
편집부
1857 2017-05-24
Selected |등불이 있는 책상| 위대한 예술가이신 하나님 첨부 파일
편집부
1578 2017-05-10
592 가정의 달 초대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_채 원 첨부 파일
편집부
1483 2017-05-10
591 |등불이 있는 책상| 데이비드 브레이너드의 일기 첨부 파일
편집부
1683 2017-04-19
590 |포토에세이| 따뜻한 노을 속의 교회당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478 2017-04-19
589 |한국의 명시 감상| 갈보리의 노래_박두진 첨부 파일
편집부
2309 2017-04-19
588 |부활절축시| 끝나지 않는 선율_이은숙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810 2017-04-05
587 |수필| 부러운 분들_장인선 수필가 첨부 파일
편집부
1515 2017-04-05
586 |기독교문화탐방| “기독교인의 문학 감상과 이해”_이종섭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815 2017-03-22
585 |등불이 있는 책상| 우리가 당신들에게로 가겠습니다!_차동재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714 2017-03-22
584 |등불이 있는 책상| 메튜 헨리의 결심 첨부 파일
편집부
2377 2017-03-22
583 |봄을 맞는 시| 봄_송영권 시인
편집부
1521 2017-03-08
582 |포토에세이| 사진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762 2017-03-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