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영화 감상> 

어메이징 그레이스에 얽힌 두 편의 실화 영화 

- 존 뉴턴과 윌리암 윌버포스를 만나다

 

 

 

 

프리덤 Freedom


   746-8_1.jpg 


   이 영화의 매개체는 바로 영국의 전도자인 존 뉴턴(John Newton 1725-1807)의 신앙과 삶이다. 흑인 노예 사무엘이 버지니아 농장에서 도망쳐 추적을 피해 지난한 삶을 산다. 절망에 빠진 사무엘은 하나님을 원망하던 중 어머니로부터 100여 년 전 노예였던 증조할아버지와 노예선 선장 존 뉴턴의 만남에 관한 이야기를 듣는다.


   잘 알려진 존 뉴턴의 이야기는 이러하다. 그리스도인인 뉴턴의 어머니는 그를 목사로 기르고자 했지만 뉴턴이 여섯 살 때 소천했고 뉴턴은 어릴 적부터 뱃사람인 아버지를 따라 항해를 했다. 품행이 썩 좋지 못했던 뉴턴은 선원들과 어울려 방탕에 빠진다. 우여곡절 끝에 그는 노예선의 선장으로 노예매매를 하다 대서양에서 폭풍우를 만나고 죽음 앞에서 주님께 자비를 구한다. 주님은 뉴턴을 구원해 주셨고 그는 주의 종이 된다. 덧붙이면 그는 40여 년 간 주의 종으로서 저술과 섬김의 사역 중 주님의 놀라운 은혜에 기초하여 찬송 "나같은 죄인 살리신(Amazing Grace)"의 가사를 썼다.


   이러한 존 뉴턴과 사무엘의 삶의 과정이 교차되며 영화는 주님의 놀라운 은혜로 인간은 진정한 자유(Freedom)를 누리게 됨을 전한다. 존 뉴턴이 자신의 혼인식에서 여러분이 알던 존 뉴턴은 대서양 폭풍우 속에서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절망 속에서 울부짖다 새 생명을 얻고 아기로 거듭났습니다.“라고 고백하며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는 장면은 이 영화의 사실상의 절정이다. 사무엘 또한 결국 주님의 은혜로 자유를 얻는데 마지막에 어머니가 물려 준 존 뉴턴의 성경책을 집어 들고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며 진정한 신앙에 이른다.

 

 

 

 

 

어메이징 그레이스 Amazing Grace


746-8_2.jpg

 

   이 영화는 영국 노예제 폐지 운동의 개혁자 윌리엄 윌버포스(William Wilberforce 1759-1833)의 삶에 바탕을 두었다. 21세에 하원의원이 된 윌버포스는 20대 후반에 삶의 방향과 목적에 대해 고민한다. 그는 정치에 탁월한 재능이 있었음에도 교역자가 될까 그저 평탄한 인생을 살아갈까 갈등한다. 그는 어메이징 그레이스의 작사가 존 뉴턴에게 자문을 구하였고 뉴턴은 그에게 하나님께 헌신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당신이 가진 정치적 영향력으로 불의와 싸우는 것이라고 말한다. 윌버포스는 용기를 얻어 평소에 추구하던 노예제도 폐지를 위해 동지들을 규합하고 정치 활동에 진력한다.


   그는 의회에서 수많은 반대에 불굴의 신앙과 의지로 맞서 마침내 영국의 노예제도 폐지라는 목적을 이룬다. 존 뉴턴이 죽던 1807년 영국의 노예제도 폐지 법안이 통과되고 국왕의 재가를 받아 새 역사가 열린 것이다.


   명예와 부의 길로 가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정치적 사명을 향해 달려간 윌버포스의 이야기는 우리 시대에도 감동을 준다. 그가 한 정치 모임에서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는 장면은 윌버포스의 삶이 주는 커다란 울림이다. 신앙을 바탕으로 정치적 개혁 운동에 뛰어들어 의회에서 포효하는 윌버포스의 연설은 명장면이다. 영화의 마지막에 울리는 어메이징 그레이스는 오랫동안 자리를 뜨지 못하게 한다. (편집국)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01 |7월의 시| 외로운 밤에는 별이 많아지는 까닭을 알겠다_최해혁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392 2017-07-05
600 |수필| 감사와 행복_장인선 수필가
편집부
1265 2017-07-05
599 |한국의 명시 감상-6월의 시| 나비의 소녀_황금찬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793 2017-06-21
598 |등불이 있는 책상| 존 플라벨의 ‘섭리의 신비’ 첨부 파일
편집부
1469 2017-06-21
597 |포토에세이| 철조망의 눈물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199 2017-06-21
596 |생각하는 동화| 틈_남은록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592 2017-06-02
595 |포토에세이| 언덕 위의 자전거 _고순철 첨부 파일
편집부
1293 2017-06-02
Selected |영화감상| ‘어메이징 그레이스’에 얽힌 두 편의 실화 영화 첨부 파일
편집부
1856 2017-05-24
593 |등불이 있는 책상| 위대한 예술가이신 하나님 첨부 파일
편집부
1578 2017-05-10
592 가정의 달 초대 시<詩> 어머니의 무지개_채 원 첨부 파일
편집부
1483 2017-05-10
591 |등불이 있는 책상| 데이비드 브레이너드의 일기 첨부 파일
편집부
1683 2017-04-19
590 |포토에세이| 따뜻한 노을 속의 교회당 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478 2017-04-19
589 |한국의 명시 감상| 갈보리의 노래_박두진 첨부 파일
편집부
2308 2017-04-19
588 |부활절축시| 끝나지 않는 선율_이은숙 시인 첨부 파일
편집부
1810 2017-04-05
587 |수필| 부러운 분들_장인선 수필가 첨부 파일
편집부
1515 2017-04-05
586 |기독교문화탐방| “기독교인의 문학 감상과 이해”_이종섭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815 2017-03-22
585 |등불이 있는 책상| 우리가 당신들에게로 가겠습니다!_차동재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714 2017-03-22
584 |등불이 있는 책상| 메튜 헨리의 결심 첨부 파일
편집부
2377 2017-03-22
583 |봄을 맞는 시| 봄_송영권 시인
편집부
1521 2017-03-08
582 |포토에세이| 사진_조대현 첨부 파일
편집부
1762 2017-03-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