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관용의 정치인 키루스 2세

566jang.jpg

 

장인수 박사(D.Min, Ph.D)
성지학술연구소장
(Bible Land's Research Institute)
biblelands@paran.com


“예루살렘 성전 재건에 적극 후원한 이방 통치인”



키루스 실린더(cylinder)에 새겨 있는 비문을 해독한 결과 다음과 같은 기사
가 실려 있었다.


역사 속 인물로 조명된 키루스


“나는 키루스, 세계의 왕, 위대한 왕이신 캄비세스의 아들이며 … 키루스
의 손자이며 타이스페스의 후손이며(중략) 나는 오랫동안 황폐되어온 성소들
과 그 안에 있는 신상들을 티그리스강 저편에 신성한 도성들로 귀환시켰으
며 그들을 위하여 영구적인 성소들을 지어 주었다. 이곳의 주민들은 모두 모
아서 저들의 거주지로 귀환시켰다.”

전승에 의하면 마케도니아의 정복자 알렉산더 대왕이 이곳 파사르가대 입구
에서 위용을 자랑하고 있는 키루스 대왕의 무덤 앞에 당도했을 때 키루스 2
세 대왕의 지석을 발견하였고 그 지석에 새겨진 글을 읽고 그의 망토를 벗
어 대왕의 무덤에 덮어주며 머리를 숙여 경배하였다고 한다.

“그대가 오리라고 예상하고 오래전부터 여기 누워 기다리고 있었다. 이 나
라는 내가 이룩한 것이며 너는 내 무덤을 파괴할 권리가 없다.” 정복자는
정복자를 알아보는지 시대를 초월한 영웅의 무덤 앞에 영웅이 서 있었다. 아
리아누스(Arrianus: 고대 역사가)의 글에 의하면 알렉산더 대왕은 키루스 2
세를 향하여 필로쿨로스(Philokuros), 즉 친구라는 말을 사용하였다.

바빌로니아의 느브갓네사르가 세상을 떠난 지 7년째 되는 해인 기원전 556
년 나보니두스가 왕위에 올랐다. 그는 메소포타미아 출신으로 바빌론을 지배
한 마지막 재왕이다. 나보니두스(Nabonidus, 555-539 BC)가 왕위에 오늘지 5
년의 세월이 흐른후인 기원전 612년 니네베가 함락되면서, 바벨로니아와 함
께 앗시리아 제국의 영토를 분할하였던 메디아 왕국은 이웃이자 속국인 페르
시아에 의해 멸망당하고 만다.

메디아의 아스티아게스(Astyages, 556-549 BC)는 자신의 외손자 키루스에게
배신당하여 멸망하고 만다. 이러한 비극적 역사의 배경에는 다음과 같은 전
설이 전하여 내려오고 있다. 이러한 내용은 헤로도로스의 글에 나오는 전설
이다.

아스티아게스(Astyages, 550-549 BC)에게는 만다네(Mandane)라는 딸이 있었
다. 한번은 그가 꿈을 꾸는데 꿈속에서 그녀로부터 솟아오른 물줄기가 수도
를 완전히 물속에 잠기게 하더니 전 아시아로 범람하는 것이 아닌가? 이 꿈
이야기를 들은 술객은 그에게 해몽을 해 주었다.

그의 말을 들은 아스티아게스는 깜짝놀랐다. 그는 딸이 결홀할 적령기가 되
자 그 꿈이 실현될까 두려워 사윗감을 메디아 인에게서 구하지 아니하고 캄
비세스(Cambyses, 640-600 BC)라는 페르시아인과 결혼시켰다.

만다네 공주가 캄비세스에게 시집간 바로 그 해에 아스티아게스는 환상을 보
았는데 그녀의 뱃속에서부터 자라난 포도나무가 아시아 전체를 뒤덮는 꿈을
꾼 것이다. 그는 즉시 술객을 불러 해몽을 하게 하였다. 해몽을 들은 그는
사람을 페르시아로 보내어 그녀를 불러왔다. 그녀는 임신한 상태로 출산을
앞두고 있었다.

아스티아게스는 아이가 출산하면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 왜냐하면 술객의 예
언은 태어난 아이가 메디아를 멸망시킨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그 아이의 이
름은 키루스였다. 아스티아게스는 자신의 신복 하르파쿠스를 은밀하게 불러
서 지시를 내린다. 딸이 아이를 낳거든 비밀리에 살해하라는 것이었다. 그러
나 하르파쿠스는 명령을 어기고 양치는 목동에게 아이를 맡겼고 그 덕택에
키루스는 목숨을 건졌다.

그리이스의 역사가 크세노폰(Xenophon, 431-355 BC)은 그의 역사 소설 “키
로파이디아”(Cyropaedia:키루스의 교육)에서 페르시아에 대한 칭송을 아끼
지 않았다. 빠른 속도로 제국을 장악하는 동안 결코 폭력에 의존한 적이 없
었으며 유명한 관용주의와 더불어 한번 결단을 내린 정책은 빈틈없이 수행하
였던 그의 탁월한 리더십에 대한 역사의 평가는 코스모폴리타니즘
(Cosmopoiltanism)의 대명사로 불리운다. 그는 기원전 553년 메디아의 수도
엑바타나를 점령하고 조부 아스티아게스를 축출한 다음 메디아를 페르시아
에 통합시켜 버린다.

이렇게 세력을 확장시켜 나가면서 바빌로니아와 아나톨리아와 리디아와 그리
고 스파르타와 동맹을 맺고 소아시아의 리디아왕 크로에수스(Croesus)가 통
치하고 있는 사르디스(Sardis)를 기원전 546년 점령하였다. 그리고 기원전
539년 키루스의 신복 장군이었던 고브리아스(Gobryas)가 바빌론을 점령하였
고, 레반트에서 셈족의 지배를 종결하였으며 메디아, 앗시리아, 리디아, 바
빌론을 페르시아에 복속시켰다.

키루스는 기원전 537년 유대유민들에게 자신의 본토로 돌아가 성전을 제건하
라는 칙령을 내렸다. 성경에는 섭정왕 바빌론의 벨사살이 페르시야에 점령당
하였던 사건을 상세하고 기록하여 놓고 있다(단 5:1-7).

벨사살에 대한 고고학적 증거는 원통을 통하여 다음과 같은 명분을 해독하였
다. “나의 자식 큰 아들 벨사살의 가슴에 당시의 숭고한 신성을 두려워하
는 마음을 심어 주셔서 죄에 물들지 않게 하시고 완전한 삶을 살아가게 하소
서.”

바빌로니아를 향한 전투개시 1년 후 페르시야 왕 키루스는 개선 왕으로 당당
하게 바빌론에 입성하였다. 그리고 히타이트, 카시트 그리고 앗시리아인들
이 페르시야에 복속되었다.

키루스 실린더(Cylinder)에는 이러한 명문이 새겨져 있다. “내가 평온한 가
운데 바빌론에 입성하여 온 백성의 환호 속에 왕자들이 사는 별궁에 거처를
정하였다(중략). 나의 군대는 바빌론 전역을 평화롭게 순찰하였고 수메르와
아카드의 모든 지역에서 누구도 불안해하지 않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구속사에서 중요한 역할 맡아



성경은 키루스에 대하여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바사(페르시아)왕 고레스
(키루스)가 이같이 말하노니 하늘의 신 여호와께서 세상 만국을 내게 주셨
고 나에게 명령하여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을 건축하라 하셨나니”(대하 36:
23).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41 |성경시대역사탐방<35>|페르시아의 황금시대와 유대인 귀환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301)
편집부
24030 2010-09-08
540 |성경시대 역사탐방<34>| 총독 스룹바벨과 다리오(다리우스)대왕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426)
편집부
18005 2010-09-01
539 |포토에세이| 바닷길 열어가는 용두암_전우식 장로 첨부 파일 (1)
편집부
6602 2010-09-01
538 |성경시대 역사탐방<33>| 성전 재건 역사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섭리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231)
편집부
10850 2010-08-18
537 |성경시대 역사탐방<32>| 조로아스트교의 본산지 야즈드(Yazd)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286)
편집부
11417 2010-07-21
536 |포토에세이| 한려해상의 소매물도 등대섬 첨부 파일 (75)
편집부
7441 2010-07-21
535 |성경시대 역사탐방<31>| 엘람(Elam)의 중심지역 초가잔빌(Choqa zanbil)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88)
편집부
9750 2010-07-07
534 |성경시대 역사탐방<30>| 페르시아의 황금시대 연 다리오I세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295)
편집부
12457 2010-06-23
533 |포토에세이| 세월을 가꾸어 가는 사람들_전우식 장로 첨부 파일 (66)
rpress
5861 2010-06-09
532 |성경시대 역사탐방<29>| 크세노폰에 의해 재조명 된 고레스2세 첨부 파일 (106)
rpress
9269 2010-06-09
531 |성경시대 역사탐방<28>|에스더의 애환이 깃든 수산성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178)
rpress
9997 2010-05-26
Selected |성경시대 역사탐방<27>|관용의 정치인 키루스 2세_장인수 박사 첨부 파일 (103)
rpress
9242 2010-05-12
529 |포토에세이|계절을 여는 꽃길_전우식 장로 첨부 파일 (2)
rpress
6240 2010-05-12
528 |포토에세이| 고향의 봄_전우식 장로 (56)
rpress
6350 2010-04-28
527 |성경시대 역사탐방<26>| 하나님의 목자牧者로 불리운 키루스 2세 (93)
rpress
9101 2010-04-28
526 |성경시대 역사탐방<25>| 파사르가데와 페르세폴리스_장인수 박사 (58)
rpress
7195 2010-04-14
525 |성경시대 역사탐방<24>| 아케메네즈 왕조의 중심도시 페르세폴리스 (118)
rpress
9733 2010-03-03
524 |포토에세이| 하늘과 어부_전우식 장로 (62)
rpress
5472 2010-03-03
523 |성경시대 역사탐방<23>| 페르시아 제국의 영광과 멸망_장인수 박사 (105)
rpress
10729 2010-02-17
522 |시| 봄비 속에 그리운 임_오동춘 장로 (65)
rpress
6163 2010-02-1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