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2550
2014.01.04 (19:38:23)





 

                성부     성자   /   성령         삼위 하나님의  창조의 세계

                영광                 생명                      평화  의 빛  

 

               

 

      월       화      수      목      금      토                    7일 중  주일   하나님의 날,   예수로  생명의 날 ,  안식의 평화

                                                                                                           세상의 첫날  - 그리고 세상 완성의 마지막  천년 예수의 왕국 !

 

 

      주                          남       보                       7빛갈 중  햇빛의 빨간색은  굴절이 가장 적고  파장이 가장 길어

                                                                                                              사람이 보게 되는   하루 해의 시작  -  지는 해의 기본  

                                                                                                                                     매일의 시작은 창조주 하나님의 영광으로!

                                                                                                                                                                                                                                    ( 성 경 )

                                                                                                                                                                                                                                                                                                                           

                                                                                                                              는  

                                                                                                                   다른 빛의 합성으로 만들어 지지 않는 본 빛갈이며

                                                                                                                      그외 모든 빛갈은  근본 의 합성으로  만들 어짐.

 

                                                                                                            (아침의) 태양은 빨강     하늘(바다) 는 파랑      초록 (초목)

                                                                                                                                        - 태양  /   하늘(바다)  그대로 인데 .....

                                                                                                                                              (사람에게 맡기신 은  사람 로 사는

                                                                                                                                                   사탄에게 접수되어  온통 흙빛핏빛!)

                                                빨강색   -   감정 자극(영광,승리,기쁨, 환희)

                                                초록색   -   눈의 피로를 풀어 줌 (생동력 - 비온 뒤의 초목의 소성)

                                                파랑색   -   심리적 안정감을 줌(하늘/ 바다)

 

 

 

도                                (티)                  7음계 중  는  음의 시작과 종지의 기본 음

 

                                            으뜸  3 화음은                            도   -   으뜸 3화음의 기본

                                                                                                                미  -   으뜸 3화음의  안정감(안정 필수음)

                                                                                                                솔  -   으뜸 화음 소리의 색갈을  밝게 해주는 음

 

                                                                                                                으뜸 3화음 일 때만  하모니(음의 너울) 가 자연 발생  

                                                                                            

      

7음계는  10세기에  로마 교회에서   체계적 질서의 음으로 발견되고 정리되어   급속하게  교회음악으로 발전하면서   세상의 클래식 음악으로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 되었다.

본격적인 클래식 음악으로     하이든(천지창조 작곡자) -  바하( 음악의 아버지 / 경건한 바로크음악)  에 이어    베토벤을  음악의 악성이라 함은  본래 樂聖이 뜻이지마는   이런 표현은  비 기독교적이라 하겠으며  樂成이라 함이 신앙적으로 적절한 표현일 것이다.

 

기독교 음악을 하기에 적합한   바로크 음악으로부터    보다  폭넓은 활발한  표현 음악으로  베토벤이 이룬 업적은    곧  하나님의 선물로  발견한  7음계 음악을   총체적으로 완성했다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의 말년의  " 하나님의 영광 "  곡은  이 단편적 성가로   창조 세상이 나타내고 있는  하나님 영광을   인간의 감성의 한계와  음악적 기술로는  최대한으로 폭 넓게 표현해 냈다는 평가이다.  

 

베토벤 이후로   그동안  하나님 찬양음악 중심이었던 클래식 음악이   점점 과도하게 사람의 감정을 표현 하는 것에 집착하면서   본격적인  낭만주의 음악을 넘어   소위 현대 -  전위 음악으로  클래식 음악 형식을 파괴하는 음악까지도  클래식 음악의 범주에 넣기도 하며   심지어는  클래식과  팝송, 재즈의 구분도 없이 혼합하는 음악이 오늘의 대세이다.

 

소위 우리나라  굿거리장단 리듬은  3음계 음악에서 시작되었으며   4음계이던 국악은  20세기에 들어 와서  국악인들에 의하여  5음계로 발전 되었다.

우리가 가끔  촛불로 은은한  특별한 집회를 할 수는 있으나     주일예배 만큼은   최대한  하나님이 주신  7빛갈의 햇빛을 그대로   환한 곳에서 예배하는 것이  하나님의 예배에 맞다고 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주신 7음계  클래식 음악과  그 형식을 마다하고   3-5음계의 미개한 음악이나 

7음계 음악의 기본형식을 파괴한    비트는 엇박자의 연속,  불협화음의 반복 내지는 연속적 사용,  정법 화성의 진행을 무시한 화성은   결단코  하나님 예배 음악으로 사용되어져서는 안될 것이다.

 

3-5음계의 음악은  음계가 부족하여   클래식 음악적 선율이나 화성을 만들어 진행시킬 수 없으며   당연히 멜로디(선율)가  단순하여지므로   극단적으로  리듬에 치중하게 되는 음악이 되어  자연히 비트도 강해지며  신명나는, 신내리는 음악이 되는 것이다.

옛 교회음악은   리듬에 치중되는 방정맞은 음악을 방지 하기 위하여   교회선법이라는  찬송가 선율곡을  몇가지 정하여 놓고 

모든 찬송가들을   그  지정 선율곡에서  골라 맞추어 불렀던 것이다.

 

클래식 7음계 가 발견되어  화성음악이  완성되기 전에는 

A(라 - 우리계명 ) 음이 기준음이 되어   시편 송이나  아카펠라(반주 없는 교회노래) 찬송을 하였던 것이다.

 

악기가 발전 하기 전에   이 A음은  모든 음악의 기초, 기본 음이었다.

이 A음은   사람의  모든 종족의 아기가  세상에 태어 날 때에 우는   첫 울음소리의 음이다.   

이  A음 (440Hz)외에  다른 음은   모두 진동 싸이클이 무한소수로,  매듭지어지지 않기 때문에   전화기의 신호음이나   전자 기기들의 신호의 기준음도 되는 것이다.  

 

아기가  험한 세상에 자라며  이 A음을  점차 잃어버리지 마는    사람이 커서도  기분이 좋을 때는  자기도 모르게 A음의 톤을 중심해서 발성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의 발성음은  악기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실은  연주 전의 모든 악기의 톤도   사람의 절대음정,  A음에 맞추는 것이다.   모든 악기는  온도와  습도 등에  변화 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피아노  음 조율의 진짜 전문가는  자기의  A음 - 440Hz 에   피아노 중간 옥타브  A음을  먼저 맞추고   아래 위로 자기의 귀로  체크해 가며  조율하는 것이다 ( 조율이 잘되어 갈 때에는  3개의 음을  으뜸화음조로 맞추어 누르면  그 화음 소리에 하모니 - 너울 - 가 발생되며  2개의 옥타브 음을 누르면 신비한 배음이 발생한다) 

 

요즘,  편하고 빠르게 하여 돈을 빨리 벌려는 사람들은  기계나 기구를  최대한 사용하고    하모니나 배음을  사람의 귀로 정성껏 체크하지 않으므로  그 조율이 정확지 않고  오래가지 못한다.  

그리고 이것은  절대 음정을 가진 사람의 수준을   스스로 기계의 수준에 맞추는 것이며   이는 하나님이 사람에게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절대 지각으로 주신 절대음정을 포기하고   온도나 습도 등등,  환경에 변하는   사람이 만든  물질세계에 맡기는 결과이다.

            (얼마전 까지도  창조 이후   이스라엘의 악기 없는 아카펠라로부터  천주교의 모든 의식에  정확히 이 음정이 전수되어 사용되었다)  

                     

우리가  아기로 태어 났음을   하나님과 온세상에 알리던  A음의 생명의 기쁨의 소리로  하나님께 예배하고  사람들을 대할 수만 있다면   우리가 있어야 하는 이땅에서도   쫒겨나기 전의  회복 된 에덴동산으로  천국을 이룰수 있을 것이다. 

 

우리의 정신이  그리스도의 정신으로 충만하여  사탄에게 빼앗기지 않을 수만 있다면.......

사탄을 분별치 못하고 함께하면   우리는 곧  붉은 피를 흘릴 수밖에 없으며   우리가 서 있는 그곳이  사회이든지  교회이든지  교단이든지  무엇이든지 간에  핏빛으로 붉어질 수밖에 없다!   

 

그  무서운 사탄은   창세전에  하나님을 찬송하도록  지음을 받고 악기를 들려준 자인데    하나님의 보좌에 올라 그 음악으로 자기를 위하여 즐기려다가  쫓겨나서  끊임없이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영광을 안겨주는 것으로 꾀이는 자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모든 세계 중에  전 국민적으로   노래를 가장 많이 부르는 나라들이 공산국가들이며   특히  북조선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그들이  김일성 일가를  신격화 하는 최고의 수단과 그 징표가  김일성 부자 찬양가를 항상 부르게 하는 것이다.

집회 뿐 아니라  등하교 길,  음악 교과서에서부터  북조선의 일상의 노래 거의가   김일성 부자 찬양의 노래이다.  

지금   남한과 남한 교회들에는  오로지 자기들의 감흥을 위한  망령된 노래들로 가득차 있다.

 

어떻게 해서든지  하나님을 찬양 하기에 합당하게 지어  사람에게 주신  으뜸 3화음의  경건한 예배를 위한  클래식 음악

파괴하여                                                       악신들 내리는 음악으로 자기를 찬양하고 경배하게 하는 것이  사탄목표이다.

 

하나님께 예배한다면서 

예수 /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제3계명) 부르며  자기(의 감흥)  위하여 노래하는 것은    사탄에게 자기의 붉은 피, 

                                                                                                                                                   생명을  바치는 사악한 의식일 뿐이다! 

 

천국의 열쇠를 맡기신  베드로 일지라도   사람의 생각을 말할 때에는   주 예수께서는   가차없이

                                              " 사탄아 내 뒤로 물러가라!"        "너는 나를(예수를 ..)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 



                                                                         - 이 땅에서도 첫 아담의 에덴에서부터 역사하고 

                                                                              예수께도  사역 전부터  십자가에 죽기까지  사탄이 계속 괴롭히며 시험 하였고 

                                                                                       신약에  수도 없이 사탄을 경계하였고    특히 계시록의 최후의 전쟁이 사탄과의

                                                                                         싸움인데    요즘 훌륭한  종교인들에게는 아예 사탄의 존재도 없다 -

  

                                   " 요즘 같은   웰빙 세상,   웰빙 교회에   웬 사탄 ? "        이것이 요즘  대한예수交회의 실상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33 가정 - 기독교가 잃어버린 신학 분야
장창수
2405 2014-01-31
132 이런 좌파는 멀리해야...
장창수
2095 2014-01-31
131 성경과 신학을 최대한 축소시킨다면?
장창수
1927 2014-01-18
130 아직도 망령으로 남아있는 정치적 메시아관
장창수
3113 2014-01-09
129 대한민국 / 조선인민국 , 이대로 통일하면 안된다.
박인철
2427 2014-01-09
128 하나님 나라는 창조와 구속(4)의 목표
장창수
1991 2014-01-08
127 과연 칭의는 구원에서 완전조건인가?
장창수
2069 2014-01-08
126 하나님 나라와 신앙고백
장창수
2820 2014-01-05
Selected 성부 / 성자 / 성령 / 삼위 하나님과 그 창조의 세계
박인철
2550 2014-01-04
124 윤리는 믿음의 성육 결과이다
장창수
1986 2014-01-02
123 왜 승리 또는 성공 후 타락할까?
장창수
1952 2014-01-02
122 상식과 믿음 중 무엇이 신앙과 목회의 방법인가?
장창수
2421 2013-12-31
121 신명 나는 교회 / 신 내리는 예배
박인철
2387 2013-12-23
120 예배 시작 종과 대한예수교회 개혁
박인철
3137 2013-12-19
119 창조 기사와 하나님 나라
장창수
2420 2013-12-18
118 교회도 자기자신을 부정해라!(2)
장창수
1797 2013-12-16
117 한국교회가 축복이라는 단어 속에 말씀의 향을 담기를 바라며...
박홍서
2667 2013-12-12
116 가나의 혼인잔치와 성전 청소
장창수
2624 2013-12-11
115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았느뇨?
장창수
2076 2013-12-11
114 What to do와 how to do
장창수
1857 2013-12-1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