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7930
2013.01.02 (14:09:06)



 

모발색의 짙고 연한 정도는 멜라닌 색소로 가득 찬 멜라닌 소체가 얼마나 많이 있는가에 따라서 결정됩니다. 멜라닌(melanin)이란 말은 ‘검다’는 뜻의 헬라어 멜라스(Melas)에서 온 말입니다. 모발색이 점차 백발로 변하는 것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멜라닌 세포의 수가 감소하면서 멜라닌 세포에서 만들어내는 멜라닌 소체의 수가 감소되기 때문입니다.

 

젊은이의 자랑은 힘이요 노인의 영광은 백발(白髮 white hair)이다(잠 20:29 / 표준새번역).

성경은 하나님의 구원경륜을 담고 있는 계시의 말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경의 문자는 영적인 진리를 담고 있는 그릇과 같은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문자라는 그릇이 아니라 그릇 안에 담긴 하나님의 진리를 깨닫는 것입니다. 첫 창조는 새 창조에 대한 그림자입니다. 물질적인 것은 영적인 것에 대한 그림자입니다.

 

사람의 모발 색깔이 검정색(또는 금발)에서 흰색으로 바뀌는 것을 노인의 영광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먹보다도 더 검은 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으로(엡 4:22-24) 존재의 변화를 이루어 가는 것이 인생(노인)의 영광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노인의 영광이 백발이라는 말씀은 잠언 20장 29절에 나옵니다. 이 말씀을 잠언 20장 27-30절의 문맥에서 보면 네 절 밖에 안 되는 말씀 속에 ①사람의 영혼 ②사람의 깊은 속(내면세계) ③진리 ④인자함 ⑤악을 없이함 ⑥사람 속에 깊이 들어감. 이런 표현들과 더불어 노인의 영광은 백발이라는 말씀이 주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백발이 단순한 노화현상으로 나타나는 모발의 색상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 내면의 존재론적인 변화를 가리킨다는 것입니다.

 

같은 잠언 말씀에서 이것을 더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백발은 영화의 면류관이라 공의로운 길에서 얻으리라(잠 16:31).

백발은 자연적인 노화현상으로 인해 나타나는 흰머리가 아니라 공의로운 길에서 얻어지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현대인의 성경은 공의로운 길을 의로운 삶으로 번역했습니다.

백발은 영광의 면류관이며 의로운 삶에서 얻어지는 것이다(잠 16:31 / 현대인의 성경)

 

하나님께서 노인의 영광은 백발이라고 하실 때 백발은 의로운 길, 의로운 삶에서 얻어지는 존재론적인 변화와 성숙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좇는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오직 심령으로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엡 4:22-24).

 

욕심을 따라 살아가던 우리의 옛 사람을 검은 머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심령으로 새롭게 되어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하얀 머리(white hair)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백발은 옛 자아의 죽음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생명으로 진리를 살아가는 깨끗한 영혼을 의미합니다(벧전 1:22). 이것을 추구하는 인생, 그리스도 안에서 이런 변화와 성숙을 이루는 이에게 영광이 있고 면류관이 있다고 노인의 영광은 백발이라는 말씀으로 하나님은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고 이 땅에 오셔서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그런 예수님을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셨습니다(빌 2:6-10).

 

사도 요한은 요한계시록 1장에서 일곱 촛대 사이에 계신 예수님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예수님의 머리는 흰 양털과 하얀 눈(snow)처럼 흰 머리였습니다. 그의 머리와 털의 희기가 흰 양털 같고 눈 같으며 그의 눈은 불꽃같고(계 1:14).

 

하나님의 경륜의 비밀인 예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를 섬기며, 나 자신부터 욕심을 버리고 우리의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본을 따라 십자가의 길, 생명의 길, 좁은 길을 가면서 백발로 늙어가기를 기도합니다.

 

경남노회

창원 참좋은교회 임석주 목사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3 내복과 교도소 그리고 복음 (232)
아름다운 고백
8600 2013-01-11
Selected 왜 백발(white hair)이 노인의 영광인가? (178)
임석주
7930 2013-01-02
71 기고합니다. 파일 (29)
인병국
4013 2012-12-29
70 하나님 나라는 가정으로부터 시작된다 (112)
장창수
5381 2012-12-03
69 무엇을 소망할 것인가? (126)
장창수
4602 2012-11-25
68 루터와 칼빈 (67)
장창수
5152 2012-10-17
67 창조론적 관점에서 본 칭의와 성화 (1)
장창수
3647 2012-10-05
66 인류 최초의 가정 (130)
장창수
7834 2012-10-03
65 내가 구상하는 은퇴목사 마을/ 최일환 목사 (204)
최일환
9371 2012-04-26
64 합동(분리)에 관한 캘빈의 입장(기독교강요 4권에 나타난) (1)
김훈
3113 2012-04-21
63 사람의 다스림 받는 정원 파일 (19)
박종훈
2963 2012-04-11
62 목회자가 음악을 알아야 제사장적 직무를 다 할 수 있다 (89)
박인철
5020 2012-03-21
61 주인만 바라보는 진돗개 (1)
박종훈
3726 2012-02-10
60 지적, 윤리적 올바름이 전부인가? (1)
장창수
3012 2012-01-09
59 10병동 1010호 /김승식 목사(인천노회 영광교회) (1)
최일환
3535 2011-12-21
58 독자적인 신앙
장창수
3047 2011-12-07
57 정통 교회, 교회의 전통
박인철
3133 2011-11-15
56 교회가 친교하는 공동체인가?
박인철
2811 2011-11-15
55 "나가수"와 나의 목회
황대연
2665 2011-11-12
54 내게 맡기신 교회
황대연
2581 2011-10-3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