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6922
2001.11.08 (00:00:00)


"중국에서는 학생들이 교회에 갈 수 없는데 한국에 와보니 어린아이들이 자유
롭게 교회에 올 수 있는 것이 참으로 부럽슴다."

지난 97년 중국에 교회를 세워 현재 100여명 가까운 교회를 인도하다, 교회
사역을 배우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김명숙 전도사(40세)는 중국 길림성에서
출생, 92년 사이판으로 건너가 남편과 함께 봉제 공장에서 일했다.

타향살이로 외롭고 힘든 나날을 보내다 교회에 가면 한국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주위의 말을 듣고 한번 교회에 가게 됐다.

처음 교회에 가 본 김 전도사는 그 곳에서 교인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고 말한다.

점차 교회 생활에 익숙해지고 자연스럽게 주님을 영접하게 됐으며 95년 사이
판에 신학교가 설립되자마자 바로 입학하게 됐다.

신학교에서 회장으로 봉사하기도 한 그녀는 낮에는 공장에서 일하며 밤에는
신학을 공부하는 고달픈 생활을 이겨내며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게 됐다.

졸업 후 중국으로 다시 들어가 살고 있는 집에서
2자매와 함께 교회를 시작했
다.

그동안 공안당국에 끌려가 3번이나 고초를 겪기도 했던 김 전도사는 올 5월
에 정부로부터 정식으로 인가를 받아 십자가를 걸고 본격적으로 사역에 들어
가게 됐다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반도만한 크기의 길림성에 목회자라고는 고작 6명밖에 없숨다. 하루빨리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향한 복음전도자를 세우시고, 이 사역자를 통해서 중국
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펼쳐지도록 기도 부탁드림다."

김 전도사는 짧은 10일간의 방문이었지만 많은 것을 배워 가며, 또한 한국교
회 성도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면서 한국 교회를 모델로 삼아 주의 복음
을 전파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4 박영선 목사 인터뷰 - 한국교회 미래를 향한 제언 (256)
rpress
18574 2006-06-07
33 25주년대회 준비위원장 이선웅 목사 인터뷰
rpress
6074 2006-06-07
32 가칭 단사상 대책위원회 위원장 권한국 목사 인터뷰
rpress
7713 2005-11-25
31 제주노회 초대 회장 윤덕기 목사 인터뷰
rpress
7810 2005-06-22
30 총회 전도부장 오광석 목사 인터뷰
rpress
7889 2005-05-13
29 2005년 총회 교직자 수련회를 앞두고-김용주 목사
rpress
7182 2005-05-03
28 복음 내용과 그 삶의 모습 조화 이뤄야 / 남포교회 박영선 목사 인터뷰
rpress
9932 2005-03-21
27 PMS 회장 - 송파제일교회 박병식 목사 인터뷰
rpress
9822 2005-03-21
26 “학문과 경건 조화된 학교 만들겠다”
rpress
7013 2005-03-21
25 영등포 쪽방촌 ‘사랑의 전도자’ 임명희 목사
rpress
10971 2003-10-27
24 취임사-합신총회장 윤석희목사 (23)
rpress
9612 2003-09-29
23 안만수 총회장 이임사
rpress
8617 2003-09-08
22 총회장 취임사 -안만수 목사(화평교회) (1)
rpress
9865 2002-09-12
21 총회장 이임사-최홍준 총회장 (4)
rpress
7934 2002-08-28
20 9년 한복협 총무 임기 마친 안만수 목사 (3)
rpress
8371 2001-12-19
19 채찍과 당근, 여전히 어려운 선택인가?-김상우 취재부 차장 (1)
rpress
7051 2001-11-21
18 예장합신 예장장신 연합 총회장 축하 메시지 (1)
rpress
6788 2001-11-08
Selected 사이판신학교 제1회 졸업생 김명숙 전도사, 방한 (1)
rpress
6922 2001-11-08
16 본보 이사장 김정태 목사 취임사 (23)
rpress
7165 2001-10-05
15 합신 총동문회장 한양훈 목사 (65)
rpress
8078 2001-06-0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