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조회 수 : 15008
2001.02.08 (00:00:00)
장로 7년 임기제 도입하기로

새 일꾼에게 기회 부여하도록


한국의 교회들 중에서 정점에 서 있는 교회들 중 하나를 들라면 부산새
중앙교회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일제 말기에 고 노진현 목사가 설립한 이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거듭하다가 현재의 모양새를 갖추게 된 것은 1977
년. 그 후 1987년 현 담임인 최홍준 목사가 부임하면서 획기적인 변모를 거
듭하고 있다. 기성 교회에 새 바람을 일으킨다는 것은 누구나 부정적으로 바
라보고 있던 그 때부터 최목사는 평신도 제자 훈련을 도입, 지금은 전 교회
원이 참여하는 등 교회 쇄신에 성공적인 변화를 가져온 것이다. 그 중 하나
가 금번에 장로 임기제를 도입한 것.
"금번 우리 교회에서는 장로의 임기제를 도입하고 정년을 65세로 단축하
기로 결정했습니다. 장로로 임직을 받으면 7년동안 시무를 하고 그 후에는
사역장로로 교회를 돌아보는 일을 하다가 65세에 은퇴하는 것입니다."
현행 장로 선거 제도에는 장시간이 소요된다 해도 인지도 위주
의 인물만
선출 될 뿐이라는 것이 대형 교회에서의 문제점이 아닐 수 없다. 정작 교회
의 주요 현안 사업에 투입해야 할 일군은 인지도 부족으로 번번이 낙선되고
만다는 것이다. 이 점을 보완하기 위해 선거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필요성
을 공감하고 당회원들부터 발벗고 나서게 된 것이다.
이렇게 되기까지에는 무엇보다도 평신도 제자 훈련을 수료한 젊은 50대
장로들이 적극적으로 나서 선거 제도 혁신과 교회의 원할한 성장을 위해 7
년 정년제를 도입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 결정은 전통 교회에서는 가히 혁명적인 결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
습니다. 이 일은 본 교회 장로님들이 기꺼이 희생하겠다는 의지를 통해서만
가능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 가치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최 목사는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젊은 장로들의 협력을 바탕으로 21세
기를 향한 목회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그들의 협력을 바탕으로 "젊
고 전문직 인재가 많은 대형 교회가 합리적 교회 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시
스템을 도입할 수 있다"고 말한다. 현행의 제도는 농경 사회 위주 시대에서
제정된
것. 그렇기 때문에 지난 10년동안 새로운 형태를 갖추기 우해 노력한
새중앙교회에서는 개인 중심보다는 교회 중심의 인재 등용을 할 수 있는 혁
신적인 변화를 기대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원동력은 바로 평신도
제자훈련이라고 할 수 있다.
현 12명의 시무 장로로서는 교회 각 기관을 정상적으로 운용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점차 전문화되어 가는 사역을 위해 상당수의 사역 장로가 절실
한 것이 새중앙교회의 형편. 따라서 이번에 장로 임기제를 도입하게 된 것은
한국 교회에 새롭고 신선한 도전으로 와 닿게 될 것이다. 새롭게 도래하는
21세기를 미연에 준비한다는 것은 오직 선각자적인 시각이 떠있어야 한다.
이 점에서 새중앙교회는 이 시대의 첨단에 서 있는 교회가 아닌가 싶다. 더
욱이 한번 장로로 선출되면 대부분 평생직으로 알고 있다가 70세에 정년 퇴
직하는 지금의 제도 아래에서 과감하게 정년제를 도입한다는 것은 전폭적인
교회원들의 지지가 없이는 불가능하다. 새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단호하게
교회 정책을 바꿀 수 있는 교회, 그리고 그러한 교회의 바램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나아가는 당회와 목
회자... 모두가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있기에 가
능하지 않을까? 체구는 크기 않지만 오히려 거인 같은 최목사의 얼굴은 그
래서 우리에게 하나의 빛으로 다가오는지 모르겠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4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신임회장 성주진 박사 인터뷰 파일 (21)
취재부장
5040 2012-05-30
53 |포커스 - 호영남연합집회 참가후기| 경상도 아지매!_최희진 집사 파일 (182)
편집부
12165 2012-05-02
52 |포커스| 호영남연합집회 / 열 번째의 아름다운 만남 가져 파일 (18)
편집부
5185 2012-05-02
51 개척성장학교 이사장 이철호 목사, 원장 김태준 목사 인터뷰 파일 (111)
취재부장
7991 2012-04-02
50 남서울은혜교회 홍정길 목사 인터뷰 파일 (373)
취재부장
16263 2012-01-26
49 |인터뷰| “교회 본질 회복에 헌신하는 전문기관으로 열어갈 것”_최홍준 목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153)
편집부
6940 2011-11-01
48 호산나교회 홍민기 목사 부임 인터뷰 파일 (5)
취재부장
8786 2011-08-23
47 |포커스| “교회마다 인터넷 도서관을 구축해 드립니다” 파일 (144)
편집부
7744 2011-07-06
46 |일본 대지진(쓰나미) 구호활동 보고서| “복음이 닫혀진 일본땅에 복음의 문 열리길”_박발영 목사(사회부장)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148)
편집부
8874 2011-06-22
45 |교단설립 30주년 기념대회를 앞두고| “교단 차원의 발전된 새로운 목표 창출되기를”_이선웅 목사(전 교단설립25주년대회 준비위원장)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19)
편집부
5188 2011-04-06
44 |인터뷰교단 30주년 기념대회를 앞두고| “우리가 나아갈 길을 규명함에 있어 명실상부한 역사적 대회 될 것”_총회장 장상래 목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4)
편집부
4952 2011-03-23
43 |교단30주년 준비위원회 인터뷰| “우리 교단의 미래를 준비하고방향을 제시하는 계기 될 것” 파일 (16)
편집부
5634 2011-03-09
42 특화된 교육으로 글로벌 지도자 육성할 터_중국포항(국제)학교 교장 강효성 박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1)
편집부
6447 2011-02-23
41 개교 30주년 맞는 합신 총장 인터뷰_총장 성주진 목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39)
편집부
6056 2010-10-27
40 제94회기 교단장 임기를 마치고 - 총회장 임석영 목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취재부장
5749 2010-09-01
39 <총동문회 30주년 기념 수련회를 마치고> 합신총동문회장 조봉희 목사 | 대담<송영찬 편집국장> 파일 (1)
편집부
6599 2010-07-07
38 합신 30주년 기념 총동문회 수련회 맞아_조봉희 목사 (118)
rpress
7121 2010-05-26
37 “세계 최빈국 아이티에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복음을” _총회사회복지부장 (23)
rpress
5233 2010-04-07
36 "개혁주의 유산 따르는 학풍 세울 터" 성주진 총장 취임 인터뷰>
rpress
5604 2009-03-17
35 4년 임기 마감 평교수로 돌아간 오덕교 총장 이임 인터뷰 (133)
rpress
10294 2009-03-1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