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2736
1999.09.03 (00:00:00)
-이번 한국 고관부인들의 ‘고급옷로비 의혹’을 다루는 청문회 석상에서
한국교회 성도들의 현주소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언필칭, 그들은 소위 세
계에서 몇번째라고 자랑하는 거대한 교회의 성도들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성경과 교회와 하나님의 이름을 거침없이 인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런
신앙적인 고백의 수준으로 토로되어지는 증언 중에는 어린아이가 들어도
구별이 가능한 거짓들이 계속되고 있었다. 기독교 신자들끼리 서로 거짓말
을 한다고 텔레비전 앞에서 하나님을 인용하면서 싸우는 꼴이란 무엇인가?
어찌하여 기독신자들의 증언이 신용을 상실하고 이렇게 땅에 떨어지고 말
았는가?
첫째로, 한국교회의 대량생산이 낳은 불량품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강
남의 소위 부유층과 상류층이 주로 다니고, 대학교육을 받은 엘리트 교인
들이 많은 곳에서 더 심각한 불량신자들이 제조되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장로, 안수집사, 권사, 집사라는 직분을 너무나 쉽게 받았
던 것 같다. 객관적으로 남보다 뛰어난 학력, 재력, 능
력, 권력을 가진 사람
들이 과연 신앙적으로도 갖춘 사람이라는 말은 결코 아니다. 그런데도 우
리 한국교회는 일류병에 사로잡혀 있었다. 한국교회 목회자들과 지도자들
은 이런 세태를 개탄하는 음성을 들어야만 한다. 세상 사람들이 이번 청문
회를 보면서 하나님을 비웃는 소리를 어떻게든지 외면하려는 태도를 버리
고, 겸허하게 우리를 돌아보아야만 한다.
다시 말하면, 목회자들과 지도자들은 성도들의 영혼을 철저히 돌보아야 한
다. 심각한 모순을 갖고 있고, 타락해 있는 가치관을 적당히 포장하고 있는
위선을 고쳐주어야 한다. 복음이란 미명하에 그저 듣기 좋은 소리만 간지
럽게 쏟아놓는 설교나 성경공부가 되어서는 안 된다.
둘째, 한국교회는 기도원 운동을 바로잡아서 성경적으로 가르쳐야 한다. 기
도원은 만사형통의 복을 얻는 성황당이 아니다. 이번 어떤 고위층 부인들
은 기도원에 자주 다녔고, 기도원에 입고 갔다는 옷이 말썽을 일으켰다. 그
들의 기도는 누구를 위한 기도였던가?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하루에 세 번씩
창문을 열고 기도하던 다니엘과 같았을까?
그동안 ‘기도원에 간다’는 말은 매우 신선한 의지를 가지
고 자신을 돌아
보고 잠시동안이지만 하나님께만 매달리겠다는 각오를 표현하는 말이었다.
그러나 더이상 신선한 의미를 찾아볼 수 없게 되어 버렸다. 기도원이란 어
떤 곳이어야 하며, 어떤 복장을 갖추어야 할 장소일까? 수천만원짜리 호피
를 두르고, 부유층의 신분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목적에서 찾는 곳
일까?’
한국교회는 기도하면서도 가난한 사람들의 모습을 비웃지 말아야 한다. 물
질적으로 가난한 교회의 모습을 흉보지 말아야 한다. 작은 교회의 모습을
경멸하는 한, 거대한 건물의 위용을 자랑하는 기도원 운동은 변질되고 말
것이다.
셋째, 한국교회는 성경의 권위와 하나님의 권위를 철저히 높여야 한다. 이
번 청문회에서 몇 사람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증언을 하기 위해서 성경에
손을 얹고 맹세한다고 하였다. 도대체 성경은 어떤 책인가? 성경에 손을
얹는다고 진실하다고 할 수 있는가?
미국의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성경에 손을 얹고 맹세하는 관례가 있다. 그
러나 대통령이 하는 취임의 다짐은 하나님 앞에서 하는 예배행위는 아니
다. 일종의 시민의식일 뿐이다. 다시 말하지만, 대통령이 기독교 신자라고

해서 성경 위에 손을 얹고 다짐하는 것이 아니다. 기독교 신자가 아니더라
도 관례에 따라서 그렇게 할 뿐이다.
이번에 증언하는 지도급 신자들은 성경의 권위를 송두리째 땅에 떨어뜨리
고 말았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주어진 계시의 책이다. 성경을 인용
하거나, 성경에 대한 맹세를 한다는 것은 곧바로 하나님의 권위를 의미한
다. 자기의 죄를 은폐하거나 속이 드려다보이는 거짓말을 믿어달라는 보호
막으로 사용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
이제 한국교회는 성도 양육에 있어서 국민들에게 비전과 희망을 주는 교회
의 사명을 다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사야 9장 15절의 말씀과 같이 머
리도(장로와 존귀한 자), 꼬리도(거짓말을 가르치는 선지자) 모두 잃어버리
는 불행한 시대를 맞을 것이다. 반대로 국민에게 소망을 주는 교회, 양심적
인 인재를 길러내는 교회가 된다면, 하나님의 영광이 빛나게 될 것이요, 이
나라는 인류 역사에 공헌하는 국가로 도약할 것이다. 묵묵히 예수님처럼
자기의 사명을 다하면서 나아가자.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