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3654
2001.08.14 (00:00:00)
<정창균 칼럼>

그 눈물이 그 눈물일 줄이야!

오래 전 이었습니다. 설교를 하면서 보니 나이 드신 여집사님 한 분이 자주자
주 눈시울을 붉히시면서 저의 설교를 열심히 듣고 있었습니다. "오늘 은혜받
으시는구나." 설교하는 저도 힘이 났습니다. 그런데 예배 후에 집사님이 다가
오시더니 제 손을 꼭 쥐며 말씀하셨습니다. "그렇게 약한 몸으로 소리소리를
지르며 힘들게 설교하시는 모습을 보니 너무 안되보여 자꾸 눈물이 나와서 혼
났네요." 한순간에 저는 맥이 탁 풀어졌습니다. 설교에 은혜를 받은 것이 아
니고, 그 약한 체구를 가지고 그 고생을 하는 제 신세가 참 처량하고 안되어
보여서 나오는 동정의 눈물이었던 것입니다. 그 때 저는 몸무게 52kg 미만이
었습니다. 저는 생각했습니다. "눈물이면 다 같은 눈물인 줄 알았다가는 큰
코 다치겠구나." 아마 대부분의 설교자들에게는 저의 이 경험이 결코 낯선 이
야기가 아닐 것입니다. 제가 가르친 제자 목사님 한 분도 그런 경험을 한 모
양입니다. 글을 하나 써
놓았는데, 그 글을 보니 오래 전 제 생각이 다시 나
서 제자 목사님의 글을 여러분께도 소개 합니다.

갓 서른에 목사 안수를 받고 한번 잘해보겠다는 열정과 열심으로 방배동 어
느 교회를 섬기던 때였습니다. 분열과 분쟁의 와중에서 젊은이들은 다 떠나
고 오십을 훌쩍 넘기신 분들 30여명만이 덩그라니 널찍한 예배실을 지키고 있
는 교회였습니다. 마른나무에도 싹이 나고 고목에도 꽃이 필 수 있다는데...
저는 교회의 체질을 한번 바꾸어 보고 싶었습니다. 아무도 나오지 않는 새벽
시간에 홀로 강단에서 무릎을 꿇을 때마다 저는 비장한(?) 각오를 다지곤 하
였습니다. 설교 시간에는 성경을 모두 같이 찾아가면서 한 목소리로 읽도록
했습니다. 때로는 돌아가면서, 때로는 인도자인 저와 한 절씩 교독으로... 그
러던 어느 주일 저녁이었습니다. 말씀에 능력이 있었던지 한 사람씩 저녁예
배 참석자가 늘어가더니 평소에 저녁 예배 참석을 전혀 않던 K여집사님 까지
자리에 계신 것입니다. (아, 이제 교회에 새 바람(?)이 부는가 보구나...) 저
는 여느 때처럼 성경 본문을 교독했고, 설교를 시작했는데 앞자리에 앉은 K집
사님이 연신 눈물
을 훔치는 것이 아닙니까? (옳거니...은혜를 받으시는가보
다...)

저는 더욱 용기를 내어 설교를 했는데, 집사님은 예배를 마치고도 한참을 그
렇게 울고 가셨습니다. 그러더니 그 다음 주일부터 교회를 안나오는 것입니
다. 몇 주일째 결석을 하던 즈음 박 권사님이 귀띔을 해 주었습니다. "아무래
도 K집사가 시험이 든 모양이니, 목사님께서 심방을 좀 해 보세요..." 그래
서 심방을 했습니다. K집사님은 그래도 목사가 왔다고 문을 열어주고, 아랫목
에 앉으라고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집사님, 무슨 힘든 일 있으세요?" 나의
물음에 입술을 움찔움찔하면서 무슨 말인가를 하려고 한참을 뜸을 들이던 집
사님은 마침내 입을 열었습니다. "목사님, 그러시는 거 아닙니다. 너무 섭합
니다. 흑흑..." 뜻 밖이었습니다. "예? 저한테 섭섭하시다구요? 뭐가요?" "아
니, 내가 무식한 년이라고 사람을 무시해도 유분수지... 그래욧, 나 한글 모
르는 까막눈이유 까막눈. 나보고 성경을 읽으라고 꼭 그렇게 만인 앞에 망신
을 주셔야 속이 시원하시겠습니까? 내...그 날 얼마나 서럽고 분하든지 울 엄
니 돌아가실 때 보담 더
많이 울었습니다."어이가 없었습니다. "하하... 집
사님, 그 눈물이 그 눈물이었어요? 난 또... 맨 앞자리에서 은혜 많이 받으시
느라 눈물 흘리신 줄 알았지요." 저는 정중히 사과하였습니다. "집사님, 젊
은 목사가 잘 몰라서 그런거니까 이해하시고 맘 푸세요. 그리고 글 모르면 입
만 벙긋벙긋하시지 그러셨어요...? 어차피 다 같이 읽는 건데요." 결국 집사
님은 마음이 풀어지긴 했는데 이 일을 계기로 제 마음속에는 목회가 쉬운 일
이 아니구나...하는 생각이 들고, 정신이 번쩍 나면서 얼마나 식은 땀이 나던
지요. 시험이 들려니까 성경을 읽으면서도 들더라구요. 지금은 성경을 교독하
거나 할 때는 "글씨가 잘 안보이시는 분들은 잘 듣기만 하셔도 됩니다."하고
안전장치를 해둡니다. 다 그때 배운 지혜입니다.

설교를 하다 보면 별 것이 다 시험거리가 되기도 하고, 별 것이 다 은혜의 실
마리가 되기도 합니다. 그러니 설교가 쉬운 일이 아니고, 그러니 목사는 설교
를 잘 해야 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1 <정창균 칼럼>딸 아이 생각
rpress
3188 2001-10-04
40 <정창균 칼럼>고통의 때
rpress
3278 2001-09-20
Selected <정창균 칼럼>그 눈물이 그 눈물일 줄이야!
rpress
3654 2001-08-14
38 <정창균 칼럼>우리 부부 이야기
rpress
3348 2001-07-26
37 <정창균 칼럼>관객들
rpress
2948 2001-07-12
36 <정창균 칼럼>겁도 없이
rpress
3015 2001-06-28
35 <정창균 칼럼>스승
rpress
3138 2001-05-25
34 목자가 되고 아비가 되어
rpress
3758 2001-05-03
33 부끄러운 이야기
rpress
3321 2001-04-12
32 여러분 감사합니다
rpress
3567 2001-03-15
31 우선순위 바로하기(1)
rpress
2777 2001-02-28
30 목자 없는 설움
rpress
2909 2001-02-14
29 “헌신은 날아가고”
rpress
2891 2001-01-31
28 아들 녀석의 변심
rpress
2700 2001-01-17
27 남편을 위하여 뒤집어 쓴 누명 (3)
rpress
3292 2000-08-02
26 사기꾼과 형사
rpress
2829 2000-07-20
25 성현교회 이야기
rpress
3004 2000-06-29
24 선생님 생각
rpress
2889 2000-06-16
23 우리 아이들을 우습게 보지 마십시오 (1)
rpress
3263 2000-05-24
22 주고 받는 사랑
rpress
2608 2000-05-15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