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5137
2004.10.20 (00:00:00)
종교적인, 너무나 종교적인

성주진 교수/ 합신 구약신학


하나님의 일을 하려는 사람 치고 '경건의 능력'을 사모하지 않는 이가 없는
줄 압니다. 사모하면서도 당면한 일 때문에 정신없이 뛰다 보면 경건의 우물
은 말라버리기 십상입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경건의 능력은 차치하고
경건의 모양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탄식이 절로 나오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경건의 능력은 경건의 모양에 달려 있고, 경건의 모양은 각종 종
교적 형식을 부지런히 실천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 결과 하나님
의 일은 경건의 모양을 유지하는 것이 되고, 경건의 능력은 곧 종교적 형식
의 준수에 달려 있는 것으로 오해하게 됩니다. 물론 이런 형식주의는 하나님
의 능력을 제한합니다. 그리고 능력을 상실한 경건은 공허한 형식으로 전락
할 위험에 처하게 됩니다.

사울식의 경건은 '경건의 모양'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사울은 매우 종교적인 사람이었습니다. 그가 얼마나 종
교적인 사람
인지는 사무엘상의 기록에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먼저 13장에서 사울은 사무
엘이 정해진 기한 내에 나타나지 않자 스스로 제사를 드립니다. 백성들이 흩
어지는 것을 보고 초조해진 것입니다. 사무엘을 더 기다리거나 그냥 적과 싸
울 수도 있었을 텐데 그는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기 위하여 굳이 제사를 드립
니다.

14장에도 사울의 종교성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아들 요나단이 믿음으로 승리
의 계기를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사울은 승리를 확보하기 위하여 전군에 금식
을 선포합니다. 그러나 이 금식은 병사들의 힘을 빼앗아 싸우지 못하게 하
고, 승리의 주역인 요나단을 죽음의 위기에 빠뜨릴 뿐이었습니다. 금식으로
입증된 그의 종교성에도 불구하고 사울은 아간과 같이 이스라엘을 괴롭게 하
는 자라는 불명예스러운 이름을 얻게 됩니다.

15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말렉 족속을 진멸하라는 명령을 받은 사울은 모처
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 같이 보입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음성
에 귀를 기울이는 대신 백성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서 모든 짐승을 진멸하라
는 명령을 어기고 나쁜 것은 죽이고 좋은 것은 남
깁니다. 사울은 하나님에게
좋은 것을 드리기 위하여 기꺼이 하나님의 명령을 어길 정도로 종교적인 사람
입니다.

사소해 보이는 이유 때문에 하나님이 이토록 종교적인 사울을 계속 왕위에 앉
히시기를 거절한 것은 가혹해 보입니다. 사울은 전쟁을 앞두고 예배를 통하
여 하나님의 은혜를 구했고, 승리를 담보하기 위하여 금식을 선포했습니다.
그는 또한 좋은 예물을 드림으로써 백성들의 종교적인 욕구를 충족시키는 동
시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자 배려를 했습니다. 사울의 이러한 종교성은 오
히려 권장해야 할 일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종교성 뒤에는 치명적인 약점이 숨겨져 있습니다. 경건의 모
양에 힘쓰는 중에서도 사울은 선지자가 대변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히 무
시하고 백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종교적인 행사를 통하여 사람
과 하나님을 조종하려고 한 것입니다. 백성들의 종교적인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예배를 수단화하고 말씀을 상대화함으로써 하나님 백성으로서의 도리
와 왕으로서의 도리를 저버린 것입니다. 이것은 종교가 경건의 본질을 상실
할 때 입게 되는
치명적인 손실입니다.

물론 인간은 과정적인 존재입니다. 예를 들면 사람은 처음부터 완벽한 기도
를 드릴 수 없습니다. 신앙의 연조가 아무리 깊어도 완벽한 기도생활을 할
수 없습니다. 실수하면서 배우는 것이 기도입니다. 완벽한 기도를 하려다가
기도하지 못하는 것보다 부족한 가운데 하나님을 믿는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배우는 것이 옳습니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아무리 종교적인 형식을 갖춘다 할지라도 참
된 경건이 없으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사울의 경우
에서 보는 것처럼 하나님을 수단으로 취급하는 예배와 기도는 경건의 능력을
부인하는 종교행사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변함없이 사랑하고 사랑함
으로써 순종하는 것은 경건의 능력을 새롭게 하는 길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21 김병혁의 vivavox(3)_열정 칼빈주의자의 고백 (72)
rpress
6371 2006-02-22
120 김병혁의 vivavox(2)_개혁된 교회Reformed는 항상 개혁되어 (20)
rpress
5115 2006-02-17
119 김병혁의 vivavox(1)-황우석 신화와 한국 교회
rpress
4901 2006-02-16
118 <성주진 칼럼> 신앙 유전자?
rpress
4992 2006-02-16
117 <성주진 칼럼> 탕자 콤플렉스
rpress
5176 2005-11-24
116 <성주진 칼럼> 난 사람, 된 사람
rpress
5491 2005-10-28
115 <성주진 칼럼> 일상과 이벤트
rpress
4994 2005-09-30
114 <성주진 칼럼> 엘리사 스캔들
rpress
5756 2005-08-31
113 <성주진 칼럼> 영악한 그리스도인의 초상
rpress
5330 2005-08-03
112 <성주진 칼럼> 올무인가, 도약판인가?
rpress
5092 2005-07-07
111 <성주진 칼럼> 신화, 판타지, SF영화 바로 보기
rpress
6250 2005-06-13
110 <성주진 칼럼> “스타일이 달라서…”
rpress
5279 2005-05-12
109 <성주진 칼럼> 3초만 기다리세요
rpress
5328 2005-04-14
108 <성주진 칼럼> 기어이 번지점프를 하다니....
rpress
5413 2005-03-17
107 <성주진 칼럼>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
rpress
5317 2005-02-17
106 <성주진 칼럼> 쓰나미 충격파
rpress
5429 2005-01-12
105 <성주진 칼럼> 성탄절에 던지는 세 가지 질문
rpress
5668 2004-12-16
104 <성주진 칼럼> 불평의 광야에 핀 감사의 꽃
rpress
5299 2004-11-18
Selected <성주진 칼럼> 종교적인, 너무나 종교적인
rpress
5137 2004-10-20
102 <성주진 칼럼> 야베스의 기도
rpress
6694 2004-09-2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