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4033
2012.02.11 (11:27:26)

 

 

제주노회 특집-2.

 

 

 내일을 걷는 발걸음을 주의 말씀에 굳게 세우고! 중문제일교회

 

 

사본 -목사님사진002.jpg

 

탐방 둘째 날 이른 아침 찾은 곳은 역시 서귀포 중문단지에 위치한 중문제일교회였다. 전날 내렸던 비로 촉촉이 젖어 있는 땅에서 흙냄새인지 풀냄새인지 모를 신선한 향기가 기분 좋게 올라왔다. 수많은 '시' 속에서 자연의 모태로 비유되는 흙이 비를 머금고, 새벽부터 숨을 내쉬며 싹트는 생명을 자라게 하고 더 많은 생명을 살리고 정화시킬 샘물을 만들어내는 그 활기찬 숨결이 뿜어내는 향수이리라.

 

'시골의 아침' 이라는 공간적 시간적 배경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그 전원속의 미세한 맥박에도 민감해지는 아침이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만난 중문제일교회 조용대 목사는 매우 평온하고 차분한 인상으로 취재진을 반갑게 맞이해 주었다. 차를 나누며 시작한 대화 속에서 발견한 그의 삶은 그러나 그리 평온하고 평탄하지만은 않았다.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이토록 차분하게 평안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에 취재하면서 내내 큰 감동을 얻었다.

 

조용대 목사는 제주도와 아무런 연고도 없던 사람이다. 그런 그가 제주도를 만나게 된 것은 당시 시무하고 있던 교회의 성도들과 여행 중에서였다. 당시 조용대 목사는 시무하던 교회의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한 뒤 성도들에게 사랑받는 안정된 교회의 담임목사였다. 그런데 시무하던 교회의 좋은 목회여건을 뿌리치고, 목사님을 놓아주기 싫어 불침번까지 서가며 지키는 성도들을 뒤로하고 야반도주(?)를 할 만큼 저항할 수 없는 하나님의 뜻은 그의 발을 이곳 제주도로 향하게 했다. 그러나 그것은 덕스러운 야반도주였다.

 

불모지에서의 사역은 결코 녹록하지 않았다. 도착한지 1년 만에 60명이 넘는 성도들의 부흥이 있었음에도 현재의 교회 부지를 사서 8년 전에 옮겨와 오늘의 중문제일교회를 건축하기까지 숱한 어려움과 억울한 일들, 고난을 당해야만 했다.

 

조용대 목사는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크신 위로로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체험하며 감당할 시험밖에는 주시지 않는다는 것을 철저히 깨달았다. 그때 받은 큰 위로와 은혜들은 조용대 목사로 하여금 목회에 중요한 원칙을 세우게 했다.

 

 

물질보다 사람이 사람보다 하나님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조용대 목사는 어떤 상황가운데 처하더라도 타협하지 않고 말씀중심으로 모든 문제를 하나님께 맡기며 어떠한 경우에도 목회자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닌 성경본문의 의도에서 벗어나지 않는 설교를 하는 것이 조용대 목사의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신앙생활을 하면서 경험하게 되는 체험이나 신비를 존중하되 엄격히 그것들이 말씀보다 앞서지 않도록 하며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의 삶에서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 조용대 목사의 지론이다.

 

조용대 목사는 제주도 사역가운데 가장 걸림돌이 되는 것으로 제주도의 '괸당문화'와 '벌초문화'를 대표적으로 꼽았다. 신앙생활에 있어서도 제주방언으로 '친척'을 뜻하는 '괸당'의 법도가 우선이 될 때가 많으며 특히 '벌초문화'는 벌초 때가 될 때마다 예배를 드릴수가 없어 교회를 다닌다 하더라도 믿음이 온전히 자라게 하지 못하는 걸림돌이 된다는 것이다.

 

조용대 목사는 제주도의 '괸당문화'를 극복하지 않고서는 성도들의 심령 안에 믿음이 자라나는데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조용대 목사는 현재 한국 국제 기아대책 이사로 활동하면서 2006년 1월부터 평일에 교회에서 지역아동센터인 '행복한 홈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아직 국가의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지역의 아이들을 무료로 먹이고 가르치는 일이다.

 

조용대 목사는 복합장애를 갖고 태어난 아들을 양육하면서 장애인 주간보호시설을 운영하고자 하는 꿈이 있었다. 소탈하게 웃어 보이며 뜻밖에 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할 기회를 얻게 되었다고. 왠지 조용대 목사의 웃음에서 아까 본 흙길의 향기가 나는 듯하다. 조용대 목사는 지역아동센터를 위해 기쁘게 헌신하면서 앞으로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운영도 함께 하게 되기를 소원하고 있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주어진 모든 고난과 슬픔까지도 겸허하게 껴안은 조용대 목사의 기도가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 안에서 아름답게 이루어지기를 함께 기도한다.

 

예수님의 제자가 되기 위해 자신들의 생업과 가족을 버려두고 예수님을 쫓은 신앙의 위인들처럼 제주도의 성도들이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에 삶을 내어맡기게 되기를 소망하며 기도한다.

사본 -교회001.jpg

 

이은숙 기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내일을 걷는 발걸음을 주의 말씀에 굳게 세우고! 중문제일교회 첨부 파일 (22)
취재부장
14033 2012-02-11
152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으로 받은 복을 나누는 동산위의 교회 첨부 파일 (17)
취재부장
8851 2012-02-11
151 말씀이, 모임이, 그리고 예배가 정말 즐거운 < 즐거운우리교회> 첨부 파일 (8)
취재부장
9929 2011-07-21
150 "다향공동체 안에서 행복을 수놓는 풍성한 교회" <주은평교회> 첨부 파일 (19)
취재기자
10370 2011-05-24
149 "말씀과 기도로 이루어져가는 건강한 교회" <석광교회> 첨부 파일 (176)
취재기자
16576 2011-04-05
148 "배우는 교회, 섬기는 교회, 전하는 교회" <숭신교회> 첨부 파일 (3)
취재기자
10983 2011-03-22
147 주님과 함께라면 아골 골짜기라도... <다함께교회> 첨부 파일 (16)
취재기자
9219 2011-03-18
146 "개척교회라는 핑계는 없다! 진리와 사랑뿐! " <거여남포교회> (45)
취재기자
13899 2011-03-08
145 ‘내어줌’으로 참된 교회의 본질에 더욱 가까이, 오정성화교회 첨부 파일 (6)
취재부장
9263 2011-01-05
144 진리에는 열정으로 공동체에는 깊은 나눔을, 성은교회 첨부 파일 (30)
취재부장
9224 2011-01-05
143 오직 주님께만 간구하여 모든 것이 풍성한교회_넘치는 교회 첨부 파일 (110)
편집부
9131 2010-11-25
142 아름다운 계승으로 제 2의 도약을! - 강변교회 첨부 파일 (213)
취재부장
11873 2010-09-01
141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자랑이 되는 교회 - 신흥교회 첨부 파일 (5)
취재부장
8895 2010-08-02
140 믿음과 섬김으로 이루어가는 교회개척기 - 섬김의교회 첨부 파일 (4)
취재부장
8730 2010-07-06
139 세상의 바위를 기도의 역사로 깨뜨리는 교회, 광성교회 첨부 파일 (8)
취재부장
9927 2010-06-22
138 강남에 복음의 풀숲을! 도전하는 개척교회, 동현남포교회 (6)
rpress
10882 2010-05-26
137 선교의 엔진으로 30년을 하루같이 달려온 은평교회 (19)
rpress
7443 2010-04-28
136 따스한 가정의 온기로 교회도 뜨겁게, 행복한교회 (6)
rpress
8201 2010-04-14
135 세상 속에서 진리의 참된 능력을 드러내는, 찬미교회 (6)
rpress
7273 2010-03-17
134 상황을 초월한 영혼구원과 선교, 한양교회 (17)
rpress
8695 2010-02-1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