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4506
2010.09.15 (14:12:18)

추석이면 생각나는 이야기

 

< 김영숙 사모, 일산 새하늘 교회 >

 

 

“나를 부르는 주님의 음성이 있기에 늘 새 힘 얻어”

 

  해마다 추석이 되면 생각나는 노래가 있습니다.

 

뜸북 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뻐꾹 뻐꾹 뻐꾹새 숲에서 울제

우리 오빠 말 타고 서울 가시면

비단 구두 사가지고 오신다더니

 

그날은 오랫동안 떠나 있던 오빠가 집으로 오는 날이었습니다. 당시 8-9살이던 나는 며칠 전부터 오빠가 올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그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나와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잘 놀아 주지는 않았지만 당시 대학생이었던 오빠는 나의 우상이었습니다.

 

오빠가 들려주던 대학교 이야기는 언제나 신나고 재미있어서 상상의 나래를 펴며 듣곤 했습니다. 오빠를 더욱 좋아했던 것은 그 당시 흔하지 않았던 동화책을 늘 빌려다 주곤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오빠가 빌려다 준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읽고 나서 다락방에 올라가 하이디의 흉내를 내면서 하이디의 할아버지를 불러보기도 했습니다.

 

동네골목에 나가 기다리고 있는 데 멀리서 오빠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기다리던 오빠가 왔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반갑게 뛰어가지 못하고 내가 숨을 곳부터 찾는 것이 아닙니까.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 쑥스럽기도 하고 부끄러워 숨고만 싶었습니다. 숨을 곳을 찾던 중 급한 나머지 마당에 있는 변소로 들어갔지요.

 

오빠가 집에 오자 온 가족들이 이야기꽃을 피우며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하하하! 그동안 더 씩씩해졌구나. 서울 생활은 재미있었니?”

“네, 이번 학기에는 장학금을 받게 되었어요.”

처음에는 변소 안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오빠 목소리를 듣고 웃기도 했는데 시간이 지나자 냄새나고 후덥지근한 변소를 어떻게 빠져 나가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나중에는 아무도 나를 찾지 않는 것이 너무 슬퍼서 소리 없이 울고 있었는데 그 시간이 얼마나 길게 느껴졌는지 몰랐습니다. 내가 그토록 기다렸던 오빠가 미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오빠는 정말 너무해,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데 나를 찾지도 않다니.’

 

집안에서 떠들썩하던 소리들이 차츰 잦아들더니 그때야 누군가가 나를 찾는 것이었습니다.

“조금 전 까지 있었던 영숙이가 안 보이네요. 얘가 어디 갔지? 오빠를 그렇게 기다리더니.”

비로소 온 가족이 내 이름을 부르며 찾기 시작했습니다.

“영숙아! 영숙아!”

 

그때까지 변소에서 땀을 흘리며 훌쩍 거리고 있던 나는 이제야 살았다 싶어 마음은 뛰어 나가고 싶었지만 몸은 마음대로 움직여 주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밖으로 나를 찾아 나선 가족들이 집으로 들어오며 한 마디씩 했습니다.

“아직 못 찾았어요? 아니 얘가 어디를 갔기에 안 보이지.”

그러던 중 누군가의 목소리가 가까이에서 들리는 것이었습니다.

“변소에 한번 가 봐요. 혹시…….”

 

누군가 변소 문을 열려고 하자 나는 그제야 밖으로 튀어 나가 “나 여기 있었단 말이야” 하며 엉엉 울었습니다. 오빠가 미소를 지은 채 땀과 눈물로 범벅이 된 나를 번쩍 안아 올리며 말했습니다.

“영숙아! 왜 여기 있었어. 내가 너를 얼마나 보고 싶어 했는데......”

나는 엉망이 된 내 얼굴을 오빠의 어깨에 묻은 채 환하게 웃었습니다. 동생이 옆에서 놀리건 말건 상관없이 한번 터진 웃음은 도무지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흐흐흐, 히히히, 호호호.”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절로 웃음이 납니다. 목회현장에서도 지치고 힘들 때마다 여전히 잊지 않고 나를 부르고 계시는 주님의 음성이 있었기에 새 힘을 얻곤 했습니다.

 

“얘야 어디 있느냐! 어둡고 쓸쓸한 곳에서 바보처럼 혼자 울지 말고 이리로 나오렴. 그리고 내 어깨에 기대어라. 내가 그 웃음을 되찾게 해주마.”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52 |들꽃향기처럼| 천국에서 해같이 빛나리_윤순열 사모
편집부
4546 2011-02-23
551 |수 필| 제임스의 이야기_김영숙 사모
편집부
3773 2011-02-23
550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동성애자들에 대한 자세_최에스더 사모 (3)
편집부
4326 2010-12-22
549 |살구나무그늘아래서| 강제로 구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_추둘란 집사 (1)
편집부
4039 2010-12-15
548 |수 필| 눈물젖은 송이버섯_김영숙 사모
편집부
4985 2010-12-08
547 |하늘이슬로 쓴 편지| home, homeless_이영란 사모 (7)
편집부
4310 2010-10-13
546 |노트북을 열며| 조금만 강박증에서 벗어납시다_변세권 목사 (96)
편집부
5144 2010-10-13
545 |채석포에서 온 편지| 암흑의 3일 _김영자 사모 (18)
편집부
5209 2010-09-15
Selected |수필| 추석이면 생각나는 이야기_김영숙 사모 (1)
편집부
4506 2010-09-15
543 |들꽃 향기처럼| “아 픔”_윤순열 사모
편집부
5029 2010-09-08
542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303가족캠프_최에스더 사모 (16)
편집부
6092 2010-08-18
541 |살구나무그늘아래서| 6년간의 영적 훈련, 그리고 <파브르 식물이야기>_추둘란 집사 (21)
편집부
4552 2010-08-03
540 |채석포에서 온 편지| 남편이 차려준 밥상_김영자 사모 (1)
편집부
4770 2010-07-21
539 |하늘이슬로 쓴 편지| 나의 고민, 나의 사랑_ 이영란 사모 (1)
편집부
4634 2010-07-07
538 |들꽃 향기처럼| 카페에서 남편과 함께_ 윤순열 사모
편집부
5226 2010-06-23
537 |살구나무그늘아래서| 트레이너이신 예수님_추둘란 집사 (1)
rpress
4492 2010-04-28
536 |들꽃 향기처럼| 바지의 수난_윤순열 사모
rpress
4919 2010-04-14
535 |채석포에서 온 편지| 작은 화단의 아기 손 _김영자 사모 (1)
rpress
4845 2010-04-14
534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이 봄을 맞이하면서_최에스더 사모
rpress
4233 2010-03-17
533 |살구나무그늘아래서| 아가야! 열심 특심이 아니어도, 너니까 사랑한다
rpress
4625 2010-03-0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