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선교보안 : 선교사 보호를 위해 주의할 필요



이기종 총무·합신세계선교회



“위험지역 선교사의 실명을 인터넷, 주보에 사용치 말아야”


이기종 총무·합신세계선교회



이슬람권, 불교권, 힌두권 그리고 사회주의권 국가에서 사역하는 선교사의
신분 보호를 위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선교사 신분 노출 주의해야

2009년 8월 현재 합신세계선교회(회장 한광수 목사이하PMS) 소속 선교사 중
상당수의 선교사가 사역하는 곳이 보안지역과 위험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으로도 PMS는 복음의 불모지인 전방개척지역에 우선적으로 선교사를 배치할
계획으로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선교사의 신분 노출은 선교사의 생명 위협, 추방, 선교사역
의 제약 등으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선교계와 기독교계에도 큰 영향을 미치
고 있다. 2년 전에 있었던 아프간 사태와 최근 예멘사태 등 인질 피랍사건
때, 선교사의 신분이 언론에 보도되어 사태를 자극하
며 악화시켰던 일이 있
다.
해외에서 인질, 피랍, 테러와 관련된 일이 발생했을 때 일부 언론사나 반기
독교인들은 인터넷 등을 통하여 사건 당사자와 연관된 교회나 선교단체의

보를 1차적으로 수집한다. 그리고 선교지의 사건, 사고 당사자가 기독교와
관련된 인물이라고 확인되면 그들은 문제를 확대하여 개인과 교회 혹은 선

단체를 어려움에 빠뜨리거나 기독교에 부정적인 영향을 확산시키려고 한다.
일반적으로 선교사 신분의 노출은 소포, 편지, 종교관련 책, 테이프, 비디

와 같은 것과 전화, 이메일, 인터넷 등 통신 수단을 통해 이루어 진다. 인

넷의 검색 사이트에서 선교사의 이름으로 검색하면 선교사에 관한 정보가

라 온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렇듯 교회나 개인이 선교사의 실명을 교회
홈페이지나 카페와 같은 인터넷상에 올리면서 선교사의 신분이 손쉽게 드러
나는 문제점에 대해 유의해야 한다.
우선 1차적으로 한국 내에서는 위험지역 선교사의 실명보다 가명(사역명)을
사용해야 한다. 이미 인터넷이나 게시물에 본명으로 기재된 것은 조속히 가
명으로 변경해야 한다. 한편,
선교지 내에서는 본명을 사용하는 경우가 대

분이다. 각 교회 홈페이지나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 등에서 몇 가지만 조심

다면 예상치 않은 피해로부터 선교사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선교사가 위치하고 있는 국가나 지역명은 영문 이니셜(예컨데, X국,
Y국)로 표기하고 메일이나 편지 그리고 전화 등을 사용할 때도 선교사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말고 선생님, 부장님 등과 같이 표기해야 하며 내용에 있

서도 기독교적인 용어는 삼가야 한다.
또한 보안지역과 위험지역으로는 개인이나 교회가 직접 전화나 편지, 이메
일 등을 발송하지 말고 선교단체의 자문과 확인을 거친 후 발송하는 것이

전하다. 설교 테이프, 종교서적의 발송도 유의해야 한다.
한 예로 금년 U국에서는 선교사의 요청이 없었는데도 선교사와 친분이 있는
사람이 좋은 의도로 한국에서 보낸 우편물이 해당 정부의 검열에서 적발돼
선교사가 수 차례 끌려가 조사를 받고 벌금을 내게 되었고 그 선교사는 요

의 인물로 감시 대상이 된 사례가 있다.

신분노출로 인한 불이익 발생해

우리교단 내의 모든 교회의 홈페이
지, 주보, 게시판 그리고 개인의 카페,

로그 등을 다시 한번 점검해보고 위험지역에서 사역하는 선교사의 실명이

용되지는 않았는지, 이메일 주소나 우편물에서도 이름이나 용어 사용이 잘
못되지는 않았는지 점검해야 할 때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32 |노트북을 열며| 석양에 그늘이 지기까지..._변세권 목사
rpress
3890 2010-03-03
531 |추모사| 故 장승필 목사님을 기억하며..._권형록 목사
rpress
4966 2010-03-03
530 |채석포에서 온 편지| 새해에 바라는 작은 소망_김영자 사모
rpress
4418 2010-02-03
529 |들꽃 향기처럼| 자선음악회에서 누린 은혜_윤순열 사모
rpress
4071 2010-01-13
528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새해를 맞이하는 각오_최에스더 사모
rpress
3548 2009-12-29
527 |살구나무그늘아래서| 그 순종이 하늘에 닿아_추둘란 집사
rpress
3624 2009-12-17
526 |노트북을 열며| 마음의 경영과 정서적 전염_변세권 목사
rpress
4071 2009-12-17
525 |채석포에서 온 편지| 첫사랑의 이별, 그리고 재회_김영자 사모
rpress
3696 2009-12-02
524 |하늘이슬로 쓴 편지| 달빛아래서 춤을_ 이영란 사모
rpress
3954 2009-11-18
523 |들꽃 향기처럼| 가을 산행 길에서_윤순열 사모
rpress
3716 2009-11-04
522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성경말씀 암송으로 얻은 평화_최에스더 사모
rpress
4314 2009-10-21
521 |살구나무그늘아래서| 기도와 콩나물국_추둘란 집사
rpress
3468 2009-10-21
520 |선교단상(2)| 유럽의 이슬람화를 지켜보며_이기종 총무
rpress
3844 2009-10-07
Selected |선교단상(1)| 선교보안:선교사 보호를 위해 주의할 필요_이기종 총무
rpress
3806 2009-10-07
518 |채석포에서 온 편지|고향으로 가는 길_김영자 사모
rpress
3481 2009-10-07
517 |하늘이슬로 쓴 편지| 뒤바뀐 자리_ 이영란 사모
rpress
3484 2009-09-23
516 |노트북을 열며| 말하는 지혜_변세권 목사
rpress
3306 2009-09-23
515 |살구나무그늘아래서| 한 마디 말에 심어두신 그 크고 비밀한 일_추둘란
rpress
3483 2009-09-23
514 |채석포에서 온 편지| 내 생명의 삶 속에서 피어난 꽃_김영자 사모
rpress
3479 2009-08-18
513 |하늘이슬로쓴편지| 왕이 남기신 지상명령_이영란 사모
rpress
3392 2009-07-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