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1211
2017.06.02 (13:09:46)

이단을 경계하라3

이삭이 그리스도인가?

 

< 김성한 목사, 은혜교회_총회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서기>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에서는 이단이 준동하는 시대에 이에 대한 경계심과 분별력을 높이고자 주요한 이단들에 대한 분석과 비판을 게재한다. _ 편집자 주


 

   이단 하나님의교회에서 재림 예수라고 믿고 있는 안상홍 씨에게 생전에 엄수인이라는 부인이 있었다. 엄수인 씨가 자기가 새 예루살렘이며 신부라고 주장하자 안상홍 씨가 이를 반박하기 위해 새 예루살렘과 신부라는 책을 썼는데, 그 책에 보면 이삭이 그리스도라고 하는 엉뚱한 해석이 나온다.


   (3:16) “이 약속들은 아브라함과 그 자손에게 말씀하신 것인데 여럿을 가리켜 그 자손들이라 하지 아니하시고 오직 한 사람을 가리켜 네 자손이라 하셨으니 곧 그리스도라


   여기서 아브라함의 자손 중 오직 한 사람을 가리켜 그리스도라고 한 것이 바로 이삭을 가리킨다는 주장이다. 문맥을 잘 살피면 이 구절이 이삭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킴을 금방 알 수 있는데, 이단들은 절대로 성경의 문맥을 살피지 않는다. 또한 창18:10을 근거로 하나님이 사라에게서 이삭으로 태어나셨다는 황당한 주장을 한다.


   (18:10) “그가 가라사대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정녕 네게로 돌아오리니, 네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하시니 사라가 그 뒤 장막 문에서 들었더라


   ‘슈브는 하나님께서 어떤 사건에 직접 개입하셔서 사역하시는 것을 말한다. ‘슈브를 하나님께서 사라에게 들어가서 잉태되신 것이라고 해석한 것은 이단들의 무지함을 잘 드러내 보여 준다. ‘하나님의교회의 주장을 보면, 하나님이 시도 때도 없이 성육신하신다. “하나님께서 이삭으로 성육신하셨고, 베들레헴에서 나시고 안상홍으로 오신다고 한다. 이단들은 그리스도께서 왜 이 땅에 오셔야 하는지 알지 못하거나 혹은 의도적으로 그리스도의 구원 사역의 의미를 혼란시킨다. 그리스도께서 초림 때 성육신하셔서 우리 죄를 위하여 완전히 이루신 구속 사역을 분명히 알면 자칭 재림 예수라고 하는 이단에 빠지지 않을 것이다.

 

  

* 다음 주소와 qr 코드를 활용하면 안상홍 씨의 저서 관련 부분을 볼 수 있다.

http://theblessed.org/data/qr/isac.jpg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99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1)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477 2017-06-02
1198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2)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84 2017-06-02
1197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3)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310 2017-06-02
1196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4)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339 2017-06-02
Selected |이단을 경계하라3| 이삭이 그리스도인가?_김성한 목사
편집부
1211 2017-06-02
1194 |가정의달_특강| 청년실업 시대의 기독교 교육_방선기 교수
편집부
1380 2017-05-24
1193 |이단을 경계하라2|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_김성한 목사
편집부
1491 2017-05-24
1192 |부/활/절/특/집|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_이강호 목사
편집부
1502 2017-04-05
1191 |이단을 경계하라| 신천지의 삼위일체_김성한 목사 파일
편집부
1586 2017-04-05
1190 | 제36차 합신농목회 참석기 | 사랑의 복지 목회를 배우다_이상목 목사 파일
편집부
1447 2017-04-05
1189 |기행문|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서_김용진 목사 파일
편집부
1544 2017-04-05
1188 |좌담회 | 총회은급제연구위원회-‘목회자 퇴직금의 안정적 적립을 위한 제도에 관한 좌담회’ 파일
편집부
1848 2017-03-22
1187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따뜻한 사랑과 탁월한 리더십_박성은 박사
편집부
1486 2017-03-22
1186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뒤늦은 사랑의 편지_장덕순 장로
편집부
1358 2017-03-22
1185 <故 안만수 목사 소천>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되신 삶_이광태 목사
편집부
1484 2017-03-22
1184 <故 안만수 목사 소천> 고 안만수 목사님을 추모하며_김명혁 목사
편집부
1491 2017-03-22
1183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2>_강치원 교수
편집부
1327 2017-03-22
1182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1>_강치원 교수
편집부
1581 2017-03-08
1181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3> | 후회 없는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_정 인 사모 파일
편집부
1615 2017-02-22
1180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2> |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_임애랑 사모
편집부
1435 2017-02-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