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2>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

 

<임 애 랑 사모_ 동산위의교회 >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으로 지금껏 버틸 수 있었습니다.

   

 

    사모세미나를 개최하기까지 수많은 헌신자들이 계셨습니다. 물질의 헌신, 기도의 헌신, 섬김의 헌신 등. 늘 조용히 섬김의 자리에 계신 믿음의 선배님들이 계셨기에 제주에서의 행복한 사모세미나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때를 따라 느낄 수 있었

고 주옥같은 말씀으로 우리의 영혼에 빈곳을 채워주었습니다.

 

   목사의 아내로 살아간다는 것 ... 현재의 나의 모습을 점검할 수 있는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해가 가면 갈수록 하나님 앞에 부끄러운 모습만 보여드렸던 시간들, 거울을 보듯 목사의 아내로 합력하여 선을 이루지 못할 부분들 하나하나씩 스크린에 비춰보는 것처럼 만들어 주셨습니다.

 

   목회현장에서 목사의 아내로 조력자로 어머니로서 부족한 부분들을 알게 하시고 보게 하시니 감사했습니다. 주 여호와 하나님의 손길이 미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약한 존재입니다라고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남편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사역을 감당할 수 있도록 내조해야 하는 나의 사명, 늘 깨어 있어 주님과 24시간 동행하지 않으면 영적으로 무지하여 사람의 방법과 생각으로 했던 부분들. 영적으로 분별이 안 되어 방관자로 지냈던 시간들도 있었음을 알게 해 주셨습니다. ‘목회자 부부가 영과 육으로 하나 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구나하는 것을 더욱 깨닫게 되었습니다.


   우리 부부가 먼저 하나 되고 행복해야 그 영적 영향력이 우리의 속한 지체들에게 흘러갈 수 있음을 다시 고백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누리는 자유, 기쁨, 평안, 감사와 하나님의 사랑을 어찌 다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나를 향한 일편단심 하나님의 사랑이 있었기에 지금껏 버틸 수 있었습니다.

 

   주님은 너부터 해. 다른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네 자신이 죽으면 돼, 네가 살아있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어하시면서 울리는 꽹과리처럼 요란한 소리만 내었던 나의 부끄러운 모습들을 보게 만들어 주셨습니다. 그래서 회개하며 고백했습니다. “주님 제가 문제입니다. 주님 저를 불쌍히 여겨주소서!”

 

   해마다 나에게 주시는 과제들이 있습니다. 때로는 회피하고 싶은 과제들 앞에서 아버지, 그래서 이 과제를 저에게 주셨군요. 감사합니다.“라며 겸손히 주님 앞에 설 수밖에 없었고 주님이 하셨습니다.“라고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자격이 없는 자를 목사의 아내로 세워 주셔서 주님의 일을 감당할 수 있음에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일 년에 한 두 번씩 우리 목사님이 하시는 말이 있습니다. “여보, 나에게 시집 잘 왔지? 그리고 목사의 아내가 되길 잘했지? 당신은 목사의 아내가 안 됐으면 세상 것을 다 누리며 매일 돌아다니며 잘 살고 있겠지만 이제 그런 거 누리지 못해도 괜찮지? 사모로서 하나님의 사랑을 많이 받으니까.” 그러면 나는 대답합니다. “암요. 괜찮고말고요.”

 

   목사의 아내로 살아가면서 내려 놔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이 있음을 알고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알기에 세상 것에 가치를 두지 않습니다. 이 은혜를 하나님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음에 감사할 뿐입니다.

 

   많은 문제 앞에서 그것을 기도의 제목으로 바라보며 감사의 조건들을 헤아릴 수 있는 은혜. 이 땅의 시간은 들의 꽃처럼 잠시 동안의 것임을 알기에 모든 것들을 감당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앞에 섰을 때 부끄러운 구원을 받는 어리석은 자가 아니라 네게 준 사명 잘 감당하였구나.” 하시는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그래서 목사의 아내로 살아가는 것이 행복합니다. 저와 같은 모든 동역자 님들도 행복하십시오. 우리에게는 만왕의 왕 되신 주님이 계시잖아요. 사모 세미나는 이런 소망을 더욱 굳건히 해 주었습니다. 교단과 섬기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99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1)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443 2017-06-02
1198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2)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51 2017-06-02
1197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3)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82 2017-06-02
1196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4)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301 2017-06-02
1195 |이단을 경계하라3| 이삭이 그리스도인가?_김성한 목사
편집부
1170 2017-06-02
1194 |가정의달_특강| 청년실업 시대의 기독교 교육_방선기 교수
편집부
1319 2017-05-24
1193 |이단을 경계하라2|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_김성한 목사
편집부
1455 2017-05-24
1192 |부/활/절/특/집|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_이강호 목사
편집부
1471 2017-04-05
1191 |이단을 경계하라| 신천지의 삼위일체_김성한 목사 파일
편집부
1555 2017-04-05
1190 | 제36차 합신농목회 참석기 | 사랑의 복지 목회를 배우다_이상목 목사 파일
편집부
1405 2017-04-05
1189 |기행문|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서_김용진 목사 파일
편집부
1483 2017-04-05
1188 |좌담회 | 총회은급제연구위원회-‘목회자 퇴직금의 안정적 적립을 위한 제도에 관한 좌담회’ 파일
편집부
1805 2017-03-22
1187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따뜻한 사랑과 탁월한 리더십_박성은 박사
편집부
1451 2017-03-22
1186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뒤늦은 사랑의 편지_장덕순 장로
편집부
1320 2017-03-22
1185 <故 안만수 목사 소천>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되신 삶_이광태 목사
편집부
1458 2017-03-22
1184 <故 안만수 목사 소천> 고 안만수 목사님을 추모하며_김명혁 목사
편집부
1463 2017-03-22
1183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2>_강치원 교수
편집부
1282 2017-03-22
1182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1>_강치원 교수
편집부
1539 2017-03-08
1181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3> | 후회 없는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_정 인 사모 파일
편집부
1591 2017-02-22
Selected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2> |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_임애랑 사모
편집부
1395 2017-02-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