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341
2017.03.22 (17:01:56)

뒤늦은 사랑의 편지 

 

< 장덕순 장로, 화평교회 >

 

 

 

   목사님! 한국 교계는 또 한 사람의 참 지도자를 잃었습니다.

당신의 사랑으로 빚진 자들이 이렇게 다 모였는데 왜 당신께선 아무 말씀이 없으신가요?


   목사님, 용서해 주세요. 우리 성도들이 목사님을 그동안 편히 모시지 못한 것 용서해 주십시오.

목사님의 그 쩌렁쩌렁한 목소리가 그립습니다. 항상 우리의 소중한 추억을 위해 사진을 열심히도 찍어 현상까지 하여 그 특별하신 세상에 하나뿐인 멋들어진 글씨체로 우리를 즐겁게 해 주셨습니다.

사모님과 손자와 며느님이 번갈아가며 목숨을 넘나드는 종합병원 같은 환경에서도 언제나 남을 먼저 생각하며 교회를 먼저 생각하셨습니다.


   탈북자 안형덕을 친아들 삼아 사랑으로 돌봐 주셔서 장례 순서지에 3남이라 분명히 인쇄된 안형덕, 그 이름을 보며 안 목사님을 다시 한 번 되새깁니다.


   목사님은 또한 어른을 섬기고 따르며 끝까지 지키며 실천하신 목사님이셨습니다. 박윤선 목사님과 장경재 목사님을 본인의 스승으로 모시고 정말 최선을 다하셨습니다.


   상도동 장안교회와 대치동 화평교회가 하나로 합쳐져서 화평교회라는 이름으로 이렇게 아름다운 화평과 사랑의 교회로 하나 되어 온 경우는 역사에 남을 만한 큰 자랑입니다. 올해 417일로 함께한 지 꼭 30주년이 됩니다. 교회들이 갈라서고 다투고 흩어지는 모습을 보이는 이 시대에 목사님은 사랑과 헌신으로 가장 중요한 화합과 단결을 이끌어 주셨고 간절한 기도로 이 아름다운 결실을 보게 하셨습니다.

저는 50년을 목사님 가까이에서 뵈었기에 할 말은 너무 많은데 가는 시간을 붙잡을 수가 없으니 어찌합니까? 나머지는 천국에 가서 말씀드리지요.


   만날 때마다 전화할 때마다 누구나 붙들고 간절히 기도해 주시던 안만수 우리 목사님. 그동안 저희 못난 성도들 때문에 너무 힘드셨습니다. 이제야 철이 들어 잘 모실 것 같았는데 가셨군요. 저희들도 그동안 가르쳐 주신 말씀대로 교회를 열심히 섬기며 기도와 말씀과 전도에 힘을 다하겠습니다. 담임 목사님 말씀에 잘 순종하며 합신과 영음사를 위해 기도와 물질로서 열심을 다하겠습니다.


   한 여성의 사랑스런 남편이시며 두 아들의 어지신 아버지시며 너무 정겨운 손자들의 할아버지이신 목사님, 지금 이들도 모두 이 자리에 있습니다. 황옥선 사모님과 유가족들에게 하나님께서 크신 위로와 소망을 허락하여 주실 것입니다. 목사님, 그동안 참으로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아무런 근심 걱정 고통 없는 하나님 나라, 그 좋은 낙원에서 편히 쉬십시오. 저희들도 뒤늦게 목 놓아 사랑한다고 외칩니다. 목사님! 참으로 사랑했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99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1)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464 2017-06-02
1198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2)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74 2017-06-02
1197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3)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304 2017-06-02
1196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4)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321 2017-06-02
1195 |이단을 경계하라3| 이삭이 그리스도인가?_김성한 목사
편집부
1189 2017-06-02
1194 |가정의달_특강| 청년실업 시대의 기독교 교육_방선기 교수
편집부
1343 2017-05-24
1193 |이단을 경계하라2|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_김성한 목사
편집부
1475 2017-05-24
1192 |부/활/절/특/집|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_이강호 목사
편집부
1489 2017-04-05
1191 |이단을 경계하라| 신천지의 삼위일체_김성한 목사 파일
편집부
1575 2017-04-05
1190 | 제36차 합신농목회 참석기 | 사랑의 복지 목회를 배우다_이상목 목사 파일
편집부
1427 2017-04-05
1189 |기행문|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서_김용진 목사 파일
편집부
1509 2017-04-05
1188 |좌담회 | 총회은급제연구위원회-‘목회자 퇴직금의 안정적 적립을 위한 제도에 관한 좌담회’ 파일
편집부
1827 2017-03-22
1187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따뜻한 사랑과 탁월한 리더십_박성은 박사
편집부
1468 2017-03-22
Selected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뒤늦은 사랑의 편지_장덕순 장로
편집부
1341 2017-03-22
1185 <故 안만수 목사 소천>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되신 삶_이광태 목사
편집부
1477 2017-03-22
1184 <故 안만수 목사 소천> 고 안만수 목사님을 추모하며_김명혁 목사
편집부
1482 2017-03-22
1183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2>_강치원 교수
편집부
1304 2017-03-22
1182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1>_강치원 교수
편집부
1559 2017-03-08
1181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3> | 후회 없는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_정 인 사모 파일
편집부
1614 2017-02-22
1180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2> |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_임애랑 사모
편집부
1417 2017-02-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