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단을 경계하라2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베뢰아 김기동 씨의 네피림’ 오해 -


 

< 김성한 목사, 은혜교회_총회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서기>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에서는 이단이 준동하는 시대에 이에 대한 경계심과 분별력을 높이고자 주요한 이단들에 대한 분석과 비판을 게재한다. _ 편집자 주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는데, 하나님은 그 사람들 중에서 한 사람을 뽑으셨다. 그 사람이 아담이다. 그 선택에서 탈락된 나머지 사람들이 네피림이다. 네피림의 뜻은 떨어진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가인이 두려워했던 사람들이 바로 이 네피림이었다.

아담은 부모에게서 났으므로 아담에게는 배꼽이 있다."


         

 

   베뢰아 김기동씨의 주장이다. 아담 이전에 영혼이 없는 육신만 가진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는 주장을 이중아담론이라고 한다. 이중아담론을 주장하는 이단들이 의외로 많은데 베뢰아 김기동씨와 신천지, 녹산교회 유복종씨 등이 있다.


   베뢰아 10기생으로 알려져 있는 윤석전 목사도 198779일 설교에서 아담과 네피림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김기동과 똑같은 주장을 하였다.

 

   성경적인 바른 교리는 아담이 첫 사람이며, 아담 이전에는 사람이 없었다. 이중아담론의 오류는 출생한 모든 사람을 기록하지 않는 창세기의 족보를 오해했기 때문이다. 네피림은 떨어진 사람들이 아니라 타락한 사람들이다.


   교회가 성도들에게 아담이 첫 사람이며, 아담 이전에는 사람들이 결코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만 정확하게 잘 가르쳐도 이단의 15% 정도는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된다.

 

다음 주소를 클릭하면 이중아담론을 주장하는 김기동씨의 저서 하나님의 의도를 볼 수 있다.

 

http://theblessed.org/data/qr/nephilim.jpg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99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1)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424 2017-06-02
1198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2)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44 2017-06-02
1197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3)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77 2017-06-02
1196 |2017 총회 교직자 수양회 강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은혜로 강하여라(4)_서문강 목사 파일
편집부
1280 2017-06-02
1195 |이단을 경계하라3| 이삭이 그리스도인가?_김성한 목사
편집부
1160 2017-06-02
1194 |가정의달_특강| 청년실업 시대의 기독교 교육_방선기 교수
편집부
1306 2017-05-24
Selected |이단을 경계하라2| 아담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_김성한 목사
편집부
1437 2017-05-24
1192 |부/활/절/특/집|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_이강호 목사
편집부
1468 2017-04-05
1191 |이단을 경계하라| 신천지의 삼위일체_김성한 목사 파일
편집부
1540 2017-04-05
1190 | 제36차 합신농목회 참석기 | 사랑의 복지 목회를 배우다_이상목 목사 파일
편집부
1397 2017-04-05
1189 |기행문|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서_김용진 목사 파일
편집부
1473 2017-04-05
1188 |좌담회 | 총회은급제연구위원회-‘목회자 퇴직금의 안정적 적립을 위한 제도에 관한 좌담회’ 파일
편집부
1784 2017-03-22
1187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따뜻한 사랑과 탁월한 리더십_박성은 박사
편집부
1444 2017-03-22
1186 <故 안만수 목사 소천> 뒤늦은 사랑의 편지_장덕순 장로
편집부
1316 2017-03-22
1185 <故 안만수 목사 소천>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되신 삶_이광태 목사
편집부
1441 2017-03-22
1184 <故 안만수 목사 소천> 고 안만수 목사님을 추모하며_김명혁 목사
편집부
1452 2017-03-22
1183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2>_강치원 교수
편집부
1272 2017-03-22
1182 |특별기고| 한국 교회의 미래, 소통이 답이 아닐까?<1>_강치원 교수
편집부
1531 2017-03-08
1181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3> | 후회 없는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_정 인 사모 파일
편집부
1582 2017-02-22
1180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2> |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_임애랑 사모
편집부
1383 2017-02-2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