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전투하는 교회가 싸우는 방식에 관해

      

< 장대선 목사, 가마산교회 >

 

 

 

로마가톨릭에는 아직도 교황이 베드로의 후계자로서 권위를 가진다 주장하지만 교황은 결코 사도직의 계승자 될 수 없어

 

전투하는 교회의 전투는 치리기구 자체가 아니라 사역자들에 의해 수종되는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수행되는 것이 그 본질

 

 

 

   이 땅 위에 있는 모든 성도들은 전투하는 교회의 일원이다.


   토마스 카트라이트(Thomas Cartwright, 1535-1603)는 그의 교리 강론에서 그들은 세계의 모든 지역에서부터 한 그리스도의 영 안에서 함께 모인 사람들인데, 영적인 싸움 가운데서 그리스도 왕국의 대적자들에게 대항하고 있는 자들이라고 했다.


   이처럼 영적인 싸움 가운데서 그리스도 왕국의 대적자들에게 대항하고 있는 자들로 이뤄진 성도들의 모임을 가리켜 전투하는 교회라고 한다. 이 교회에는 가르침과 다스림을 위하여 항존직인 목사 및 교사와 장로와 집사들을 주신다고 카트라이트는 덧붙여 말한다. 그 중 목사와 교사 및 교사를 가리켜 사역자들이라고 한다.

 

이 땅의 교회는 전투하는 교회로 존재하고 있어

 

   종교개혁 이후의 개신교회와 관련하여서 우리들이 오해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종교개혁 이후 개혁된 교회들에는 항존직원과 사역자가 세워지지 않은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재세례파의 경우에는 사제’(Sacerdos, Priest)에 대한 반발로 심지어 일체 교회의 직원을 두지 않기까지 했었지만, 개혁된 개신교회들은 사제주의를 반대했을지라도 결코 교회의 직원들과 사역자들을 두지 않은 적이 없었다.


   일반적으로 로마가톨릭에서 사제들의 권위는 교황의 권위에 기반을 둔다. 기본적으로 모든 사제들은 교황에 의해 세워졌다는 점에서 기본적인 권위의 계승이 이뤄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로마가톨릭에 있어서 교황권에 대한 수호는 가히 절대적인 것이다. 사도 베드로의 후계자로서 교황의 권위가 부정되는 순간 로마가톨릭의 모든 직제의 권위가 붕괴되고 말기 때문이다.


   그러나 교황주의를 반대하는 개혁자들은 교황이 결코 사도직의 계승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주장했다. 카트라이트의 교리 강론에서도 사도들은 후계자들을 두었는가?”라고 물은 뒤, 곧장 답변하기를 정확히 말해, 사도들은 사도권의 위엄과 존엄을 지닌 후계자를 단 한 명도 두지 않았다고 했다. 그 근거로 사도행전 123절에서 야고보 사도가 칼로 죽임을 당한 후에 또 다른 사도를 세우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한다.


   사도행전 226절에서 맛디아가 봉사와 및 사도의 직무를 대신할 자가 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사도는 요한의 세례로부터 우리 가운데 올려져 가신 날까지 주 예수께서 우리 가운데 출입하실 때에 항상 우리와 함께 다니던 사람 중 하나”(2:21-22)에 국한하며, 특별한 예외로서 사도 바울 외에는 더 이상의 계승자가 없는 것이다.

 

사역자들은 사도들의 후계자가 아니며 그 직무를 대신할 뿐

 

   카트라이트는 사도와 관련한 설명을 그것으로 끝마치지 않고 이르기를 다른 면에서는 말씀과 성례, 그리고 열쇠(치리)권을 수행하기 위해 합법적으로 소명된 모든 목사들과 복음의 사역자들은 참으로 의심할 바 없이 사도들의 후계자들이다라고 덧붙여 말한다.


   이처럼 합법적으로 세워진 목사들과 복음의 사역자들이 사도들의 후계자들인 것은, 그들에게 권위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그들이 가진 복음의 사역에 있어서 사도들과 동일한 임무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한마디로 로마가톨릭의 교황주의에 근거한 사제들과 확연히 다르며, 재세례파에서 일체 교회의 직원들을 두지 않는 것과 명백히 다른 종교개혁의 직분관이 바로 합법적으로 세워지는 목사들과 복음 사역자들이다. 이런 점에서 항존직의 경우에 역시 본질상 그 직분자들과 동일한 임무를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개혁된 교회에는 말씀과 성례, 그리고 열쇠(치리)를 수행하는 합법적인 사역자들로 된 치리기구를 구성하게 된다. 그리고 바로 그들에 의해서 지상의 교회들은 전투하는 교회로서 고유한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치리기구 자체가 전투하는 교회로서의 영적 전투를 수행하는 것은 아니다. 이는 멜랑크톤(Philip Melanchthon, 1497-1560)1521년에 쓴 신학 총론(Loci Communes)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주교들은 종이지 주권자나 관원이 아니며, 뿐만 아니라 주교들은 법률 제정권이 없다. 왜냐하면 그들에게는 인간의 말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일만 위탁되었기 때문이다.”


   물론 개혁교회의 치리기구를 주교와 같은 고위성직자 체제에 의해 다스려지는 기구로 생각할 수는 없지만, 그 원리에 있어서는 동일하다. 즉 전투하는 교회의 전투는 치리기구 자체가 아니라 그들에 의해 수종되는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수행되는 것이 그 본질이다.

 

전투는 사역자들이 수종드는 말씀으로 수행되어야

 

   이처럼 전투하는 교회로서 지상의 교회에 중요한 요소가 바로 목사를 비롯한 복음의 사역자들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그들이 수행하는 사역 곧 말씀 사역에 전투하는 본질이 있는 것이다.


   그런 사역자들을 세우지 않는 재세례주의에 바탕을 둔 무교회주의적인 모임들은 결코 전투하는 교회가 되지 못하며, 그런 말씀 사역을 수행하지 않는 로마가톨릭의 사제들 또한 결코 영적인 전투를 수행한다고 말할 수 없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79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1> | 사모는 감추어질 수 없는 빛이다_민 향 사모 파일
편집부
1535 2017-02-22
1178 <2017년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를 마치고> 은혜가 많고 감동이 있는 세미나_김석만 목사 파일
편집부
1696 2017-02-22
1177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마치고| “깨달음과 책임감, 미래를 위한 기도로 이끈 수련회”_김기연
편집부
1500 2017-01-25
1176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마치고| “신앙적 가치관이 더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었습니다”_한재훈
편집부
1357 2017-01-25
1175 |기행문| 일본 북해도 졸업여행_오동춘 장로 파일
편집부
1772 2017-01-10
1174 |긴/급/진/단| 누가 감히 ‘중보’라는 말을 쓰는가?_장대선 목사
편집부
1391 2016-12-27
1173 |긴/급/진/단| 현재적 칭의와 종말의 칭의 이해_박영돈 목사
편집부
1682 2016-12-13
1172 |성/탄/절/특/집|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사 9:1-7)_황원하 목사
편집부
1504 2016-12-13
1171 |종교개혁특집| <2> 국가에 대한 교회의 태도_노승수 목사
편집부
1709 2016-11-16
Selected |종교개혁특집| <1> ‘전투하는 교회’가 싸우는 방식에 관해_장대선 목사
편집부
1896 2016-11-16
1169 |정/암/신/학/강/좌| <2> ‘죽음’과 ‘죽어감’에 대한 칼빈의 견해
편집부
1801 2016-11-16
1168 |정/암/신/학/강/좌| <1> 마틴 부써와 목회 사역
편집부
1613 2016-11-16
1167 |개/혁/주/의/신/앙/강/좌|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에 담긴 장로교회의 정신_서요한 목사
편집부
1937 2016-11-01
1166 |심/층/진/단| 자연종교 현상으로서 ‘방언’에 대한 비평적 소고_장대선 목사
편집부
1829 2016-10-18
1165 |총/회/참/관/기| “품격있는 총회로 성숙한 교단 자랑스러워”_장임구 장로
편집부
1713 2016-10-05
1164 |총/회/참/관/기| “총회의 여러 사안들을 학습하는 배움의 시간”_김무곤 목사
편집부
1504 2016-10-05
1163 |총/회/참/관/기| “총회는 헌법을 해석하고 노회에서 헌의한 교리문제를 해명해야”_최덕수 목사
편집부
1604 2016-10-05
1162 |지상강좌| 예수하나님의 사랑(요 3:14-16)에 관한 바른 이해_이복우 목사
편집부
1939 2016-10-04
1161 |성경지리답사 참가 소감문| 아직도 생생하게 다가오는 갈릴리 호수
편집부
1563 2016-09-06
1160 |심/층/진/단| ‘피’로 얻은 교회 치리권을 헐값에 넘겨버리는 세태_장대선 목사
편집부
1652 2016-08-2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