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괜찮아, 우리의 미래


-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마치고 -  

신앙적 가치관이 더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었습니다

 

< 한재훈, 좋은교회 >


 

   안녕하세요. 저는 예비 고2 학생입니다.

저는 사실 우리 교회 전도사님이 이번 방학에 연합수련회를 한다며 개인 일정을 비워달라고 하셨을 때부터 이미 마음의 문을 굳게 닫고 있었습니다. 왜냐면 고3 수능일까지 성적 향상 할 수 있는 시기가 바로 이 때이고, 지금까지 말로만 열심히 한다고 다짐하던 저였기에 이번 방학만큼은 누구보다도 열심히 하겠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의 문을 닫은 것입니다.


   수련회 오기 전 목요일 밤에도 학원에서 저녁을 먹고 있는 와중에 전도사님의 전화가 왔습니다. 전도사님께서는 학업이 물론 중요하지만, 이번 수련회를 통해서 너의 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을 알기에 설득하려고 전화했다며 저를 계속 독려하셨지만 그때까지만 해도 제 마음은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그저 전도사님은 저와 다른 세계에 사는 사람으로 바라봤습니다. 그깟 수련회보다 학업의 가치가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주일 전날 밤, 어머니께서는 너도 같이 참여해서 신앙적인 마음이 좀 더 성장하고 더 나은 아들이 되면 좋지 않겠느냐며 저를 설득하셨는데 이유를 모르겠지만 울먹거리며 말씀하시는 겁니다. 수련회를 안 간다고 저에게 해가 되지는 않겠지만 제가 무얼 생각하고 있든지, 무슨 가치 판단을 하고 있든지, 만일 이 수련회를 가지 않으면 어머니께 불효를 하는 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이 상황에서의 효도는 수련회를 참석하는 방법 밖에 없겠구나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제 마음이 열리면서 수련회에 참석해야겠다고 마음을 바꿨습니다. 그렇게 결심하고 수련회에 왔습니다.

 

   결국 이 수련회에 와서 수많은 활동을 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우리의 마음을 하나님께 고백함으로써 참여 안했다고 후회까지는 안했겠지만 오길 참 잘했구나!’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수련회를 통해 저의 신앙적 가치관이 좀 더 구체적으로 형상화 되었다는 점, 이것이 가장 만족스러운 일인 듯합니다. 그 외에도 하나님, 예배, 찬양 등이 상대적이 아니라 절대적인 우선순위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또 순간순간을 그리스도인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살아야함을 배웠습니다.


   수련회를 통해 느끼고 생각한 대로 변치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해야겠다는 결심도 하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수련회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갔을 때 저의 본분을 다하고, 힘든 일이 닥쳤을 때

하나님을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을 위해 부르는 찬양이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노래라는 것을 알게 해주신 어머니와 전도사님,

모든 분들께 감사하며 글을 마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79 |2017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 참석기<1> | 사모는 감추어질 수 없는 빛이다_민 향 사모 파일
편집부
1535 2017-02-22
1178 <2017년도 전국목회자 사모세미나를 마치고> 은혜가 많고 감동이 있는 세미나_김석만 목사 파일
편집부
1694 2017-02-22
1177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마치고| “깨달음과 책임감, 미래를 위한 기도로 이끈 수련회”_김기연
편집부
1497 2017-01-25
Selected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마치고| “신앙적 가치관이 더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었습니다”_한재훈
편집부
1356 2017-01-25
1175 |기행문| 일본 북해도 졸업여행_오동춘 장로 파일
편집부
1767 2017-01-10
1174 |긴/급/진/단| 누가 감히 ‘중보’라는 말을 쓰는가?_장대선 목사
편집부
1390 2016-12-27
1173 |긴/급/진/단| 현재적 칭의와 종말의 칭의 이해_박영돈 목사
편집부
1682 2016-12-13
1172 |성/탄/절/특/집|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사 9:1-7)_황원하 목사
편집부
1503 2016-12-13
1171 |종교개혁특집| <2> 국가에 대한 교회의 태도_노승수 목사
편집부
1707 2016-11-16
1170 |종교개혁특집| <1> ‘전투하는 교회’가 싸우는 방식에 관해_장대선 목사
편집부
1895 2016-11-16
1169 |정/암/신/학/강/좌| <2> ‘죽음’과 ‘죽어감’에 대한 칼빈의 견해
편집부
1801 2016-11-16
1168 |정/암/신/학/강/좌| <1> 마틴 부써와 목회 사역
편집부
1613 2016-11-16
1167 |개/혁/주/의/신/앙/강/좌|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에 담긴 장로교회의 정신_서요한 목사
편집부
1937 2016-11-01
1166 |심/층/진/단| 자연종교 현상으로서 ‘방언’에 대한 비평적 소고_장대선 목사
편집부
1825 2016-10-18
1165 |총/회/참/관/기| “품격있는 총회로 성숙한 교단 자랑스러워”_장임구 장로
편집부
1712 2016-10-05
1164 |총/회/참/관/기| “총회의 여러 사안들을 학습하는 배움의 시간”_김무곤 목사
편집부
1502 2016-10-05
1163 |총/회/참/관/기| “총회는 헌법을 해석하고 노회에서 헌의한 교리문제를 해명해야”_최덕수 목사
편집부
1602 2016-10-05
1162 |지상강좌| 예수하나님의 사랑(요 3:14-16)에 관한 바른 이해_이복우 목사
편집부
1938 2016-10-04
1161 |성경지리답사 참가 소감문| 아직도 생생하게 다가오는 갈릴리 호수
편집부
1560 2016-09-06
1160 |심/층/진/단| ‘피’로 얻은 교회 치리권을 헐값에 넘겨버리는 세태_장대선 목사
편집부
1651 2016-08-2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