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


< 황대우 목사, 고신대 교수 >

 

하나님의 뜻이라는 큰 틀 속에서 인간 의지는 자유 누릴 수 있어

 

 

하나님께서 구원받을 백성을 자신의 자녀로 미리 선택하셨다는 예정론은 이성적으로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신학 주제다. 하지만 이것은 성경이 가르치는 핵심적인 구원의 방식이므로 결코 부인될 수 없다

 

성경은 흔히 구원을 신비라고 가르친다. 구원의 가장 큰 신비가 이 예정론에서도 적용되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예정 때문에 모든 인간이 아무런 자기결정권도 없는 로봇처럼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모든 것이 예정되어 있다면 모든 것은 마치 짜놓은 프로그램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기계처럼 돌아가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우리가 경험하며 사는 세상도, 한 인간이 살아가는 인생도 결코 세상과 인생이 자동화 시스템의 기계처럼 작동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고도 남는다.


모든 것이 예정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자동화 기계처럼 철저하게 작동하고 있는 것 같지 않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즉 우리가 경험하는 세상살이는 질서 있는 것 같으면서도 뭔가 엉성하고, 혼란스러운 것 같으면서도 뭔가 큰 질서의 틀 속에 있는 듯하다.


이것이 바로 예정론이 운명론과 다르다는 증거 가운데 하나다. 하나님의 예정과 섭리는 세상을 자동화 기계로 만들지 않는다. 창조주 하나님의 섭리와 구속주 하나님의 예정은 조물주와 피조물 사이의 관계에서 확인되는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 가운데 아주 작은 일부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것은 신적 능력의 아주 작은 일부일 뿐이라 해도 결코 우리의 이성으로는 온전히 이해할 수 없다. 마치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의 구원 방식이 왜 십자가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과 같다. 이것이 바로 구원을 신비라고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나님은 전적으로 자신의 손에 달린 구원의 문제를 최대한 우리 인간의 눈높이에 맞추어 설명하신다. 그 설명서가 성경이다. 하지만 설명서란 그야말로 사용설명서이지 기계의 부품과 부품의 기능까지 세부적으로 설명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사용설명서만으로는 기계 전체를 모조리 파악할 수 없다. 혹 그런 설명서가 있다고 해도 기계를 제작하는 전문가가 아니라면 결코 그 모든 내용을 다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인간은 하나님께서 구원받을 사람을 정해놓았다고 불평한다. 정해놓지 않으면 구원 받을 바로 그 때 하나님께서 우연히 구원받은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인가? 이런 질문을 예상하여 알미니우스주의자들은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을 구원받을 자로 선택하시고 예정하신 것은 그가 믿을 줄 미리 아셨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것이 예지예정론이다.


그렇다면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의지는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는 것인가? 구원이 하나님의 의지로부터 시작된 것이 아닌가? 만일 구원이 하나님의 의지와 결정에 달린 것이라면 그 구원은 이중예정론으로 귀결되지 않을 수 없다.


이중예정론은 결코 구원운명론이 아니다. 왜냐하면 그 예정에는 하나님의 사랑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랑은 선택적일 수밖에 없다.


어느 한 부모가 모든 아이들을 자신의 자식처럼 사랑한다고 말할 수는 있지만 그럴지라도 그 아이들이 그 부모의 자녀가 되는 것은 아니다. 그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그 부모가 낳은 자녀 혹은 키운 자녀에 대한 사랑과 동등할 수는 없다. 즉 그 두 사랑은 구분되고 서로 다르다. 하나님의 자녀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도 이와 유사하다.


하나님은 세상을 만드셨다. 그래서 세상을 사랑하신다. 그리고 사랑하는 세상을 위해 독생자를 보내셨다. 하지만 하나님은 자신의 형상으로 지으신 인간을 다른 모든 피조물보다 더 사랑하신다. 이 사랑은 차별적이고 선택적이다.


왜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을 동등하게 사랑하시지 않는가? 동등하게 사랑하는 것이 공평하지 않는가? 우리 가운데 이런 질문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아마도 자연주의자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러한 사랑의 차별과 선택을 당연한 것으로 이해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하나님 사랑의 결과인 구원에 대해서만큼은 차별과 선택을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 누가 더 이상한가? 차별적이고 선택적인 사랑을 베푸시는 하나님인가? 아니면 이런 하나님의 사랑을 부당하고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인가?


세상을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사랑도 차별적이고 선택적이다. 차별적이고 선택적인 사랑 역시 하나님께서 인간의 눈높이에 맞추어 설명하시는 하나님의 구원 방식이다. 왜냐하면 선택이란 차별을 전제로 할 때 비로소 이해 가능한 개념이기 때문이다. 모든 것을 선택한다는 말은 성립될 수 없다. 무엇인가를 선택한다는 것은 다른 것을 포기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어디 사람의 구원뿐이겠는가? 예수님의 말씀처럼 공중의 나는 새 한 마리도 하나님의 허락 없이는 결코 살아갈 수가 없다. 그렇다면 세상만사 가운데 어떤 것이 하나님의 섭리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세상은 하나님께서 의지하시는 대로 진행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속에 살아가는 모든 인간은 자신의 의지대로 사는 것이 부자연스럽지 않다.


하나님의 질서라는 큰 틀 속에서 세상의 온갖 무질서가 발생하듯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큰 틀 속에서 인간의 의지는 마음껏 자유를 누릴 수 있다. 이것은 참으로 경이롭다. 그래서 성경은 이것을 신비라고 표현한다.


이 신비 가운데 가장 신비로운 것이 하나님의 구원이다. 신비로운 자연의 이치도 온전히 이해하고 설명할 수 없는 인간이 가장 신비로운 하나님의 구원을 이해하고 설명하려는 것은 가장 심각한 만용, 자가당착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우리는 하나님의 예정과 섭리 때문에 삶의 현장 속에서 우리의 의지와 선택에 반하는 신적인 강요와 강제에 시달리며 억지스럽게 살아가고 있는가? 아마 아무도 그런 경험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억지와 강요와 강제의 하나님이 아니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이 사랑은 감동의 동반자이지, 강요의 동반자가 아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사랑은 사람의 마음속에 가장 심오한 감동과 감격을 불러일으킨다

 

그 사랑을 받은 모든 사람은 흔쾌히, 자발적으로, 기꺼이 그 사랑을 수용한다. 이것이 바로 신비로운 구원 사건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39 |개/혁/주/의/신/앙/강/좌| 칼빈의 경제관에 관한 소고_최재호 집사
편집부
1936 2016-01-12
1138 |현장리포트| 일본 3.11 피해 지역 자원봉사를 마치고_최혜경 선교사 파일
편집부
1884 2015-12-29
1137 |개/혁/주/의/신/앙/강/좌| 헌상(獻上)에 대하여_최덕수 목사
편집부
1691 2015-12-29
1136 |심/층/진/단| 장로교 정치 원리에 따른 치리회의 정치_장대선 목사
편집부
2033 2015-12-29
1135 |총회농목회 참관기| 농목회 수련회를 통해 얻은 용기_김보혜 사모
편집부
1739 2015-12-02
1134 |개/혁/주/의/신/앙강/좌| 간단하게 정리한 개신교의 ‘성령론’과 ‘선교’ 역사_장대선 목사
편집부
1764 2015-11-17
1133 |제언| 총회의 임시목사제도 폐지 부결에 대한 차후 대책_박형용 목사
편집부
1836 2015-11-17
1132 |긴/급/진/단| 칼뱅은 잔악한 학살자였는가?_권현익 목사
편집부
2124 2015-11-17
1131 |신학 발전 공로자 수상 소감| 자신의 시대적 사명 감당한 할아버지_박은혜 사모
편집부
1578 2015-11-03
Selected |개/혁/주/의/지/상/강/좌|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_황대우 목사
편집부
1985 2015-10-20
1129 |특별기고| 호스피스 사역에 관한 목회적 이해_김승주 목사
편집부
1713 2015-10-20
1128 |총회를 마치고| 하나님께서 이루신 아름다운 총회_김양한 장로 파일
편집부
1839 2015-10-06
1127 |제100회 총회 참관기| 합신의 위치와 장로교 정체성 회복의 필요성_가정호 목사
편집부
1850 2015-10-06
1126 |제100회 총회 참관기|걱정하던 합신 총회, 너끈히 감당한 100회 총회_남웅기 목사
편집부
1637 2015-10-06
1125 |제100회 총회 참관기| 성숙한 총회의 운영을 위하여_윤석희 목사
편집부
1647 2015-10-06
1124 |반론문| 이대위의 활동을 ‘이단 조작 운운’하는 것은 총회에 대한 모독_안상진 목사
편집부
2733 2015-09-22
1123 |긴/급/진/단| 목사의 이중직 금지 제도에 대한 실천적 이해_손재익 목사
편집부
1958 2015-09-22
1122 |긴/급/진/단| 목사의 이중직 금지 제도에 대한 교회론적 이해_손재익 목사
편집부
2003 2015-09-08
1121 |반론문| Fact(사실)에 근거한 합신 이대위의 ‘총체적 참사’에 대한 분석_박기성 목사 파일
편집부
2348 2015-09-08
1120 <2015.8.2.-8.6 국토순례 감상문> 서울 한양 도성길 및 강화지역 탐방기_공건용 청년
편집부
1935 2015-08-25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