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총회의 임시목사제도 폐지 부결에 대한 차후 대책


< 박형용 목사, 동서울노회 >

 

교회와 목사에게 부작용 가져온 임시목사 제도 이제는 개선해야

 

 

기독교개혁신보 제705(2015, 10, 10)에 게재된 소식에 의하면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100회 총회가 은혜가운데 폐회되었다고 한다. 참으로 하나님께 감사할 일이다.


뉴스의 한 부분에 헌법수정위원회에서 연구 보고한 제54조 목사의 칭호 중 임시목사로 청빙 받아 2년 시무한 뒤 담임목사로 청빙 받을 수 있는 것바로 담임목사로 청빙하거나 또는 임시목사로 시무하다 2년 이내에 청빙을 받을 수 있도록하는 개정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출석 121명 중 찬성 61명으로 과반수(61명 초과)가 되지 않아 부결 처리됐다는 기사가 있다.


문제는 본 안건을 부결시킨 이유가 참석회원의 과반수 찬성이 되지 않아 부결시켰다는 논리이다. 들리는 이야기는 121명의 절반이 60.5이니 사람을 0.5로 계산할 수 없어 사사오입하여 61명으로 계산하여야 하고 따라서 과반수가 되려면 62명이 되어야 하는데 61명이 찬성했기 때문에 과반수가 되지 않아 부결시켰다는 이론이다.


이와 같은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 사람을 0.5로 취급할 수 없다면 0.5명를 빼고 60으로 계산하는 것이 바르지, 없는 0.5명을 보태서 사사오입을 한다는 것이 해괴한 발상이다.


만약 그런 방법으로 계산하면 한 당회에서 당회원이 3명인데 어떤 안건을 1명이 반대하고 2명이 찬성했다면 3명의 절반이 1.5명이니 사사오입해서 2명이 절반이고 따라서 2명은 과반수가 되지 못하므로 3명이 과반수가 된다는 논리이다.


대법원이나 헌법재판소에서 어떤 안건을 심의하여 결정하는데 15명 중 8명이 찬성투표를 해도 8명은 과반수가 아니기 때문에 그 안건은 부결될 수밖에 없다는 논리이다. 따라서 금번 100회 총회의 임시목사제도에 대한 안건 부결 처리는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


또 어떤 이는 총회 헌법을 고치려면 어차피 3분의 2 득표가 있어야 하니 문제될 것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목사에 관한 규정은 교리 개정에 속하지 않고, 교회정치에 속한다.


교회정치 규정을 고치는 것은 헌법 22, 헌법 및 교리 개정의 제1조에 교회정치, 권징조례, 예배모범을 개정코자 하면 다음과 같이 한다. 1. 총회는 출석회원 과반수의 결의로 개정 위원들을 택하고 1년 후에 개정안을 보고케 하여 검토한 후 그 개정안을 각 노회에 보내서 찬성 표결을 얻어야 한다. 2. 각 노회에 접수된 개정안은 노회 과반수의 가결과 각 노회에서 투표한 투표 총수의 3분의 2 이상의 가표를 얻어야 한다라고 되어 있다.


우리 헌법의 문장이 약간 불분명하게 진술되었지만 그 뜻은 임시목사제도를 폐지하는 안건은 총회 출석회원 과반수로 가결하고 노회에 보내서 노회 과반수와 총 투표수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이번 안건에 관한 총회 결의는 회의법 진행에 있어 미숙하지 않았나 여겨진다

  

그 동안 임시목사 제도는 많은 부작용을 낳았다. 공동의회의 3분의 2의 투표를 받아 부임한 목사가 2년 동안 사람의 눈치를 보며 목회를 해야 한다는 안타까운 사실과, 또한 당회원들과 교회의 리더들이 2년을 목사 길들이기 하는 기간으로 삼을 수 있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 마음이 괴롭다.


본인이 아는 한 예는 전임 목사가 은퇴하고 후임 임시목사가 부임했는데 전임 목사가 후임 목사에게 교회의 재정에는 손을 대지 못하게 하고 자신이 교회의 통장을 관리하였다고 한다. 그 이유는 후임목사가 임시목사이니 2년 후에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제도의 잘못과 인간의 약함이 이런 경우까지 만들어 낸다. 또 어떤 목사는 위임목사 투표에서 3분의 2에 약간 못 미치는 표를 얻어 교회를 사임할 수밖에 없었고 한 평생 제대로 목회를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사실 한 목사가 교회의 3분의 2이상의 찬성 투표로 부임하게 되면 그 목사에게 교회를 맡아 섬기도록 위임하는 것이 옳다. 목사가 교회를 맡아서 섬길 때 테스트(test) 받는 기간으로 일정 기간을 섬겨야 한다는 법은 없다. 오히려 목사는 3분의 2라는 다수의 찬성으로 그 교회의 부름을 받았다면 목회 첫 날부터 그 교회를 떠나는 날까지 그 교회를 위임받아 섬겨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현재의 임시목사 제도는 담임목사가 아니며 일정기간 테스트 받는 목사요, 위임목사는 한번 위임목사가 되면 평생 그 교회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것과 같다는 개념이다. 이는 성경의 교훈에 결코 합당치 않는 정신이다.


그러므로 어느 목사든지 교회의 3분의 2이상 찬성으로 교회의 부름을 받았다면 목회 시작하는 첫 날부터 그 교회의 담임목사로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고 담임목사가 교회 내에서 목회를 계속할 수 없다거나 혹은 심각한 잘못을 범하면 그 교회에서 목회 사역 기간에 상관없이 그 목사를 사직시킬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금번 총회에서 부결한 임시목사 안건을 보다 심각하게 접근해야 한다.


그 첫째 이유는 현재의 임시목사 제도가 성경의 가르침에 부합하지 않은 제도이기 때문이며, 둘째 이유는 임시목사 제도가 교회와 목사 자신에게 많은 부작용을 가져왔기 때문이며, 셋째 이유는 앞으로 노회나 당회 혹은 어떤 기관에서 과반수 적용을 총회가 사용한 방법대로 한다면 큰 혼란이 야기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아무도 다치지 않은 선에서 교단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으로 해결되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139 |개/혁/주/의/신/앙/강/좌| 칼빈의 경제관에 관한 소고_최재호 집사
편집부
1939 2016-01-12
1138 |현장리포트| 일본 3.11 피해 지역 자원봉사를 마치고_최혜경 선교사 파일
편집부
1890 2015-12-29
1137 |개/혁/주/의/신/앙/강/좌| 헌상(獻上)에 대하여_최덕수 목사
편집부
1696 2015-12-29
1136 |심/층/진/단| 장로교 정치 원리에 따른 치리회의 정치_장대선 목사
편집부
2040 2015-12-29
1135 |총회농목회 참관기| 농목회 수련회를 통해 얻은 용기_김보혜 사모
편집부
1746 2015-12-02
1134 |개/혁/주/의/신/앙강/좌| 간단하게 정리한 개신교의 ‘성령론’과 ‘선교’ 역사_장대선 목사
편집부
1764 2015-11-17
Selected |제언| 총회의 임시목사제도 폐지 부결에 대한 차후 대책_박형용 목사
편집부
1837 2015-11-17
1132 |긴/급/진/단| 칼뱅은 잔악한 학살자였는가?_권현익 목사
편집부
2127 2015-11-17
1131 |신학 발전 공로자 수상 소감| 자신의 시대적 사명 감당한 할아버지_박은혜 사모
편집부
1579 2015-11-03
1130 |개/혁/주/의/지/상/강/좌|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_황대우 목사
편집부
1988 2015-10-20
1129 |특별기고| 호스피스 사역에 관한 목회적 이해_김승주 목사
편집부
1718 2015-10-20
1128 |총회를 마치고| 하나님께서 이루신 아름다운 총회_김양한 장로 파일
편집부
1839 2015-10-06
1127 |제100회 총회 참관기| 합신의 위치와 장로교 정체성 회복의 필요성_가정호 목사
편집부
1851 2015-10-06
1126 |제100회 총회 참관기|걱정하던 합신 총회, 너끈히 감당한 100회 총회_남웅기 목사
편집부
1637 2015-10-06
1125 |제100회 총회 참관기| 성숙한 총회의 운영을 위하여_윤석희 목사
편집부
1651 2015-10-06
1124 |반론문| 이대위의 활동을 ‘이단 조작 운운’하는 것은 총회에 대한 모독_안상진 목사
편집부
2733 2015-09-22
1123 |긴/급/진/단| 목사의 이중직 금지 제도에 대한 실천적 이해_손재익 목사
편집부
1958 2015-09-22
1122 |긴/급/진/단| 목사의 이중직 금지 제도에 대한 교회론적 이해_손재익 목사
편집부
2006 2015-09-08
1121 |반론문| Fact(사실)에 근거한 합신 이대위의 ‘총체적 참사’에 대한 분석_박기성 목사 파일
편집부
2355 2015-09-08
1120 <2015.8.2.-8.6 국토순례 감상문> 서울 한양 도성길 및 강화지역 탐방기_공건용 청년
편집부
1936 2015-08-25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