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피스 메이커 (Peace Maker)"

  (삼하 2:4~7)

< 이재헌 목사, 새과천교회 >

 DSC_6451.JPG

선교사는 평화의 사도요, 전달자요, 평화를 만드는 자가 되어야 한다. 특별히 남아시아 3개국이 영국의 식민지로 인해 복음을 받았기 때문에 좀 더 세밀히 생각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그러기에 우리는 내가 먼저 하나님이 주시는 진정한 평안을 누리길 원한다. 더 나아가 평화를 전하는 사람, 평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다윗은 그런 점에서 우리에게 모범이 된다. 그는 항상 마음속에 평화가 있었다. 시련과 고통 중에서도 마음에 평화를 잃지 않았다. 그 평화는 자신이 의지적으로 만든 게 아니라, 하나님에게서 온 것이다. 그의 마음속에 평화가 있었고 나아가 평화를 만드는 피스 메이커(Peace-Maker)의 삶을 살았다.

 

1. 피스메이커로서 다윗의 모습


본문은 다윗이 왕이 되고 나서 처음으로 행한 일이라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그가 어떤 신앙과 인격의 소유자인가, 왕으로서 어떤 정치를 했는지 파악할 수 있는 가늠자가 된다. 인간적으로 보면, 다윗에겐 엄청난 원수였던 사울의 시체를 장사한 사람들을 괘씸하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다윗은 오히려 복을 빌어준다(삼하2:6~7).

 

다윗은 원수 사울을 용서하고, 심지어 그의 공적(功績)을 포용하고 인정한 것이다. 이런 모습은 인간 본연의 모습에서 나온 게 아니다. 그의 성숙한 신앙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다윗은 하나님의 뜻을 생각한 것이다. 하나님은 다윗이 사울과 그의 편에 선 사람들도 모두 용서하고 포용함으로 화해하고, 더 나아가 통합된 이스라엘을 이루기를 원하셨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평화며 주님이 원하시는 것이다(5:43~45).


사랑과 평화를 위해 더 많은 시간, 물질이 소요되면서(비경제적)도 평화롭게 문제를 풀어가는 다윗의 모습을 보고서 백성들은 그를 기쁨으로 의지하게 된다(삼하3:36). 이것이 바로 존경받는 선교사의 모습이 아닐까?

 

2. 피스메이커로서 우리의 모습


우리는 다윗의 모범을 따라 피스 메이커로 살아야 한다. 그것은 우리 자신의 행복을 위해 중요한 특권일 뿐 아니라, 하나님이 오늘 이 시대를 위해 우리에게 맡겨주신 사명이다.


하나님 중심주의 ; 하나님과 함께 사는 사람


보편적인 사람의 기준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불가능한 다윗의 삶의 모습은 그 중심에 하나님이 계셨다. 예수님은 우리와 하나님 사이에 평화를 회복시키기 위해 친히 화목 제물이 되신 것이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음으로 죄 사함을 받고 의인이 됨으로 하나님과 평화를 이루게 된다.


용서 ; 하나님의 마음을 아는 사람 

 

다윗의 심령에 평화가 있고 그가 화평의 사람으로 행동하게 된 것에는 용서의 은혜가 그 심령 중심에 자리 잡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윗이 용서함으로 모든 이스라엘 민족을 평화로 이끌었던 것이다. 보복은 악순환을 가져온다. 용서만이 사람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다.


어떻게 용서의 사람이 될 수 있는가? 용서받은 경험을 잊지 않으면 된다. 내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용서를 아는 사람은 다른 사람을 용서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것이다. 우리는 모두 하나님의 엄청난 용서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사실을 망각하고서 용서를 멀리서 찾으려 할 때가 많이 있다.


사역 중에 일어난 여러 가지 상황들로 인하여 동료 선교사들과 혹은 현지 사역자들과의 관계에서 원수처럼 지내는 분들이 가끔 있다. 서로를 불신 비방, 폄하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큰 죄악임을 잊지 말라.

현지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사라졌다고 판단되면 즉각 현장에서 철수하고 스스로를 재 충전하는 것이 하나님 앞에서 유익하다.


화합 ; 하나님과 뜻이 같은 사람


다윗이 축복을 받고, 통치 기간 중에 이스라엘이 태평성대를 이룰 수 있었던 비결이 과연 무엇이었을까? 여러 가지가 있었겠지만, 그 중의 하나는 바로 화합이었다. 그는 무엇보다 하나님과 화합한 자였다(13:22).


하나님의 마음에 꼭 맞는 사람이었다는 말이다. 그가 대단한 인격을 가졌거나 성품이 뛰어나거나 죄가 없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을 잘 알고 하나님과 뜻이 같은 자로 하나님이 세우신 것이다

 

선교사들 가운데는 교단의 차이, 신학의 차이, 성격과 추구하는 목표의 차이가 누구보다 클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와 다른 동역자들과 화합하는 것은 선교사의 기본적인 자질이라 할 수 있다.


합신의 이름으로 분열주의자, 지나친 자긍심으로 교만한 자가 아니라 예수 이름으로 화합하는 선교사로 목사로 살아가는 진정한 Peace Maker 사역자들로 서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