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쉼 그리고 영적 재충전의 현장

 

< 이은국 목사, 용연교회 >

 

목사로의 부름뿐 아니라 농어촌 목회자로 불러주신 은혜 고마워

농목회1.jpg   

쏟아 붓는 물 폭탄을 가로지르며 먼 길을 마다않고 달려 간 곳은 2014년 합신 농어촌목회자 가족수련회가 열리는 변산반도의 썬리치랜드(SUNRICHLAND)였다.

 

허름한 듯 아담한 집회실을 가득채운 찬양 소리는 을씨년스런 바깥 날씨와 달리 평화롭고 온화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전국각지에서 달려 온 이들은 "! 그리고 영적 재충전!!"이라고 펼쳐진 현수막을 마주하며 일찌거니 자리하였다.

 

여기 주님이 인도하신 보금자리에 모인 사람들 모두는 오랜 친구 같은 동역자들이다. 멀리 흩어져 있으나 매년 서너 차례 마주하기를 이어가는 구면이기에 몇몇 사람만이 낯설 뿐이다.

 

개회예배에서 우종휴 목사의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라는 제하의 찬찬한 메시지는 진작부터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우리의 하나 됨을 재확인하며 사모하고 갈망하는 심령에 내릴 은혜의 마중물이 되었다. 숙소를 배정받아 짐을 풀고 저녁식사를 마치고 돌아서니 곧바로 집회시간이다.

 농목회2.jpg

합신농목회의 영원한 멤버가운데 한 사람인 조정연 목사, 그는 언제 봐도 침착함과 겸손함이 몸에 배어 있는지라 그가 인도하는 찬양은 퍽 은혜스럽다. 기타연주는 물론 젊은이들이나 부를만한 곡 까지도 문제없이 소화해 내는 실력이 예사롭지 않아 얼마나 기도하면서 준비했을까를 생각해 보았다. 그야말로 특별한 은사에 놀랍고 얼굴만 봐도 은혜가 넘치는 목사님이라 했던가.

 

첫째 날 은혜의 시간을 통해 선포된 김병훈 교수의 선한 사마리아 사람을 배경으로 한 "은혜의 구원과 선행"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통해 오늘날 윤리 도덕적이고 율법적인 틀에 갇혀 자신의 영적무능과 부끄러움을 자각하지 못함을 직시할 것과 오직믿음 오직은혜의 복음을 되새기고 영광스러운 복음의 능력이 어디에서 오는지를 다시 한 번 가다듬는 진지한 도전과 강력한 영적 재충전의 시간이 되었다.

 

다음 날 강사로 나선 안만수 목사는 디모데전서 413-16절을 본문으로 "주님이 원하시는 좋은 목사"라는 제하의 말씀에서 설교에 전념하는 목사, 성직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 목사가 되라는 두 가지 중심 주제를 통해 첨부터 끝까지 말씀에 근거한 주석(註釋) 한마디 한마디가 주옥(珠玉)같은 교훈이 되어 깊은 성찰의 장으로 몰아갔다.

 

시간이 한정돼 준비한 말씀을 다 들을 수 없었던 아쉬움은 물론 두 차례에 걸친 저녁집회 시간은 심금을 울렸고 많은 위로가 되어 긴 여운을 남겼다. 마음속으로 아멘 아멘을 몇 번이고 외쳤던 감동적인 시간이 되었고, 근간 참석한 집회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퍽 은혜로운 시간이었다.

 

더군다나 두 강사들의 경우 농어촌 목회 경험이 없을듯하여 듣는 이들에게 자칫 공감되지 않는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을까 염려했던 것마저도 단숨에 날려 버렸다.

 

사역현장에서 절실한 순수 복음의 능력과 목회자로서의 기본을 든든히 하는데 있어서는 도시나 농어촌이 따로 없었다. 식사시간을 전후로 틈틈이 삼삼오오 이야기 마당이 펼쳐지고 지역과 연령을 초월한 모임인지라 관심거리도 많다.

 농목회3.jpg

수련회 둘째 날부터 하늘이 개이면서 눈앞으로 펼쳐진 크고 작은 섬들 사이로 바다안개 자욱한 아름다운 변산반도의 자태를 관망할 수 있었다. 목장의 푸른 초장 그리고 산과 바다 하늘과 숲이 맞닿는 곳 온통 푸르름으로 장식한 대자연의 안식처는 저절로 쉼과 힐링을 제공해 주었다. 오전시간의 특강 또한 유익하고 감동적인 시간이 되었다.

 

박발영 목사의 성경 파노라마에서는 "성경은 한 주제로 된 한 권의 책이며 성경의 대 주제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 나라 완성"이라는 중요한 개념정리와 성경해석의 실제를 보여주었다.

 

농어촌교회 부흥이야기 강사로 나선 박희준 목사는 농촌목회 현장의 생생한 체험담을 통해 열정과 헌신적 봉사로 일구어낸 아름다운 결과물들을 나눔으로써 함께하신 하나님의 역사를 깊숙이 공감할 수 있었다.

 

이른 아침 윤찬열 목사와 장 안 목사가 각각 인도한 산상기도회는 주기도문 강해를 통해 일상에서 소홀해 지기 쉬운 하나님의 거룩성을 일깨워 주었고, 베드로의 출옥을 위해 기도했던 성도들의 확신 없음을 반면 거울로 삼을 수 있었다.

 

그 밖에 우리는 사역나눔을 통해 해답 없는 해답을 찾고자 머리를 맞대기도 했고, 유여한 물품들을 선물하기도 했고, 자신을 드러내지 않은채 서로를 섬기는 아름다움도 보았다.

 

갑남산 중턱에서 함께 기도의 제목을 나누었고, 트레킹을 즐기며 호수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시원하게 쏟아져 내리는 직소폭포를 내려다보며 농어촌 목회현장의 숱한 격랑과 시름도 말끔하게 씻어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겹쳐진 일정관계로 참석치 못한 이주형 총회장의 격려 문자메시지가 깜짝 감동을 불러왔고, 먼 길 무릅쓰고 방문한 박 혁 목사, 순서를 맡아 사회와 기도로 섬겨준 모든 분들에게 마음의 감사를 보낸다.

 

폐회예배 설교를 통해 김용진 목사는 구원받은 은혜와 목회자로 불러주신 은혜 그리고 농어촌 목회자로 불러주신 은혜 이 세 가지를 삶의 지속적인 감사의 제목으로 꼽았다.

 

"쉼만 있고 영적 재충전이 없는 수련회는 실망이지만 이번 수련회야말로 쉼 그리고 영적 재충전이 된 귀한 자리였다"는 처음 참석한 어느 목사 부인의 한 마디 소감이 의미 있게 들렸다.

 

곰소쉼터에서의 풍성한 점심식사를 마지막으로 우리는 각자의 사역지로 먼 길을 되돌아가야 했다.

 

쉼과 영적 재충전으로 채워진 즐거움과 행복비전을 가슴에 담아 흩어지는 마당을 못내 아쉬워하며 연거푸 악수를 아끼지 않았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