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565
2017.09.18 (20:23:37)

총대는 하나님의 대리자이다

  

< 최덕수 목사_현산교회 >

 

 

어떤 것에도 개의치 않고

주님의 말씀과 뜻에 편들며 수종들어야 

 

   사람들은 회의가 보다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수단이라고 생각한다. 한 사람에게서 나온 아이디어보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제한 끝에 나온 의견이 모든 면에서 나은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가정과 학교와 정부와 기업은 물론, 심지어 폭력배 집단까지도 회의를 통해 각종 문제를 해결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교회도 마찬가지다. ‘교회(敎會)’장로회(長老會)’란 명칭 자체가 교회가 회의체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때문에 교회에서 다양한 회의들이 이루어지는데 교회 회의 중에서 가장 중요한 회의는 총회 회의이다. 총회는 노회와 어떻게 다른가? 본래 개혁교회는 상회(上會) 개념이 없다. 프랑스 개혁파교회 규칙 제1조에 어떠한 교회도 타교회에 대하여 상위 또는 지배를 요구하지 못한다라고 적시되어 있다. 이런 원칙은 한 지교회 안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엠덴회의(1571) 조항 1조는 당회가 집사회의 구제 사역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시하고 있다. 모든 직분은 상호병립하지 수직상승하지 않는다는 장로교 정치 원리를 따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너나 나나 다 똑같다는 식의 수평적 질서만을 앞세워서는 안 된다. 남자와 여자, 남편과 아내 간에 수평적 질서와 수직적 질서가 공존하는 것처럼, 노회와 총회 간에도 수평적 질서와 함께 수직적 질서가 세워져야 한다. 만약 수직적 질서가 세워지지 않는다면 총회는 노회보다 더 넓은 회의체에 불과할 뿐 총회가 내린 결정은 아무런 구속력을 갖지 못할 것이다.


   따라서 수직적 질서도 세워져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권위를 인정해야 한다. 권위 없는 질서는 존재할 수도, 세워질 수도 없기 때문이다. 권위는 질서의 원리다. 교회의 권위는 누구에게 있는가? 칼빈은 모든 공의회를 주관하는 것은 그리스도의 권능이요, 이러한 그의 위엄을 인간과 공유하시지 않는다”(기강 4.9.1)라고 하였다.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진정한 권위자로 인정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거룩한 말씀의 다스림을 받아야 한다. 공적인 설교와 사적인 복음 전파는 물론 가정 심방에 이르기까지 말씀의 지배를 받아야 한다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일들이 거룩한 복음의 말씀의 실천이 되도록 해야 한다.

교회 회의도 예외가 되어서는 안 된다.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오늘날 말씀의 통치를 가장 적게 받는 영역 중 하나가 교회 회의다.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와 태도, 절제된 언사, 주장하기보다 하나님의 뜻이 드러나는 것을 기다리는 주의 깊은 자세가 요구되는 곳이 교회 회의인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말씀과 성령보다 타락한 본성의 지배를 받는 일들이 적지 않고 위로와 격려를 받기보다 마음이 나뉘고 상하는 일들이 더 많다.


   총회는 이런 유아적인 상태에서 벗어나야 한다. 시작부터 마지막에 이르는 전 과정이 전통과 관행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의 지배를 받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 회의는 하나님의 말씀의 지배를 받게 하는 수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이를 위해서는 총회에 참여하는 총대 한 사람 한 사람이 말씀과 성령의 다스림을 받아야 한다. 지교회 직분자는 회중의 투표를 통해 세워지지만 그 직분은 회중들로부터가 아닌 하나님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다. 총회 총대라는 직분 역시 외형상 노회원으로부터 위탁받았지만 사실은 하나님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다. 이런 면에서 총대는 하나님의 대리자인 셈이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대리자인 총대는 어떤 자세와 태도로 총회에 임해야 하는가? 여호와의 총회의 영원한 의장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경외하는 마음으로 참여해야 하며 발언할 때는 하나님의 말씀을 하듯 해야 한다(벧전 4:11). 다른 사람의 발언을 들을 때는 그 주장이 거룩한 복음에 합당한지 여부를 살펴야 하고 거수할 때는 어떤 것에도 개의치 않고 주님의 뜻에 편을 들어야 한다. 모름지기 총대는 하나님의 뜻에 수종들어야 한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23 섬김에로의 초대_이종석 목사
편집부
515 2017-12-20
522 한국 교회가 가야 할 방향_안두익 목사
편집부
510 2017-12-06
521 세상이 걱정하는 교회_정요석 목사
편집부
563 2017-11-22
520 목사의 기본_임형택 목사
편집부
608 2017-11-07
519 종교개혁을 생활화하자 _성주진 교수
편집부
565 2017-10-25
518 증상, 병, 죄, 치료_김성진 목사
편집부
542 2017-10-10
Selected 총대는 하나님의 대리자이다_최덕수 목사
편집부
565 2017-09-18
516 노회와 총회의 의미와 중요성_나종천 목사
편집부
721 2017-09-06
515 도덕성 없는 과학의 발달_정요석 목사
편집부
786 2017-08-23
514 복음 없는 교회협의기구_김성한 목사
편집부
838 2017-08-02
513 그들은 부끄러움과 두려움이라도 있는데..._남웅기 목사
편집부
726 2017-07-19
512 다윗의 ‘고엘’을 기억하자_김양호 목사
편집부
717 2017-07-05
511 교회의 대사회적 설득력을 회복하자_이종석 목사
편집부
809 2017-06-21
510 분단국가 교회 정체성과 통일선교_전득안 목사
편집부
1008 2017-06-02
509 예언이 실패할 때 (When prophecy fails)_정요석 목사
편집부
1001 2017-05-24
508 사회 참여와 교회의 소명_최덕수 목사
편집부
964 2017-05-10
507 대통령과 목사의 최우선 소임_장재훈 목사
편집부
914 2017-04-19
506 이젠 아픔을 딛고_안두익 목사
편집부
1040 2017-04-05
505 사유하고 공유하며_변세권 목사
편집부
1010 2017-03-22
504 문명, 그리고 우리의 믿음_윤여성 목사
편집부
1188 2017-03-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