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5265
2005.08.18 (00:00:00)
http://www.rpress.or.kr/files/poetry/383si.hwp바다 끝에 가서 거할지라도

김수홍 목사_합신 초빙교수


최근 들어 우리는 무서운 도청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그래서 좀 과장된 표현
일지는 모르지만 한국은 도청공화국이라는 말까지 생겼다. 전(前) 국가기관
의 모(某) 팀(team)이 모 기업 불법대선자금 관련 도청 테이프를 수천 개나
만들어 가지고 있다는 것이 폭로되어 나라 전체를 충격 속으로 몰아넣었다.
그 테이프는 정재계의 최고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녹음한 녹음 테이프였다는
것이다. 그래서 요즈음에는 모 국가기관의 ‘X파일’이라는 기사가 매일 매
스컴을 거의 메우고 있는 실정이 되었다.

그 불법대선자금 관련 도청테이프를 폭로한 모 직원은 말하기를 “고급 음식
점, 요정, 룸살롱 등에서 유력인사들의 회동 장소에 직접 도청기를 설치했
다”고 밝혔다.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는 사적인 자리에서 무슨 생각을 가지
고 있는가를 녹취했다는 것이다. 그 직원은 말하기를 “최고의 생생한 정보
들이고 가장 심각한, 가장 깊숙한 얘기들”이라며 털어놓았다.
이 녹취 보고
서는 당시 야당 의원들의 약점을 잡는 것 외에도 정권 실세들의 충성도를 파
악하는 잣대가 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러한 도청테이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사람들은 도청 공포증에 시달
리고 있다는 것이다. 혹시 내 음성이 도청된 것은 아닌지 의심하면서 불안하
다는 것이다. ‘밤말은 쥐가 듣고 낮말은 새가 듣는다’는 옛 속담이 있지
만 그러나 옛날에는 누군가가 사람들의 은밀한 말을 듣고 옮기는 데서 끝났
지만 요즈음에는 녹음까지 해서 사람을 잡고 있으니 참으로 무서운 세상이
되었다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는 또 사람들의 무서운 눈길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우리나라에
서 요즘 각종 분야에서 법규를 위반한 사람들을 신고하여 돈을 타내는 각종
`포상금 사냥꾼`들이 많이 등장했다는 것이다. 가장 전통적인 파파라치 존재
를 우리 사회에 처음 알렸던 것은 교통위반을 하는 차(car)를 카메라에 포착
해 포상금을 전문적으로 타낸 카파라치였다. 하지만 카파라치는 포상금 지급
제도가 폐지되자 일제히 모습을 감추고 말았다.

이제는 그 자리를 새로운 신종 파파라치들이 메우고 있다. 예를 들
면 봉파라
치, 넷파라치(저작권법을 위반한 네티즌들을 적발하는 사람들), 과파라치(고
액과외자 적발자), 표파라치, 에파라치, 슈파라치, 노파라치, 주파라치(주가
조작을 고발하는 사람들), 식파라치(식품위생법위반자적발자) 등 수많은 파
파라치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 우리 자신들을 누가 보고 있는
지도 모를 불안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또 포상금과는 관계없이 몰래 카메라가 기승을 부린 지는 이미 오랜 일이
다. 중국 식당 배달원이 배달하는 중에 음식에 침을 뱉는 것도 다 포착해서
공개했다. 그리고 배달하는 과정에서만 아니고 음식점에서 음식을 만드는 중
에도 음식에 침을 뱉는 장면도 찍어 공개했다. 그리고 또 몰카는 남녀간의
은밀한 행위도 찍어낸다. 아무튼 우리는 지금 유리로 만든 집에서 살고 있
다. 숨길 수 없이 된 세상에 살게 되었다.

사실 우리는 도청을 무서워하고 몰카만 무서워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하나
님을 두려워해야 한다.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를 보고 계신다. 그리고 우리
의 말을 듣고 계신다. 구약 시대 이스라엘의 왕 다윗은 고백하기를 “여호와
여 주께서 나를 감찰하시고
아셨나이다. 주께서 나의 앉고 일어섬을 아시며
멀리서도 나의 생각을 통촉하시오며 … 내가 주의 신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
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음부
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할지라도 곧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
를 붙드시리이다”라고 말했다(시 139:1-10). 우리 인생은 하나님 앞에서 피
할 수가 없다는 말이다(히 4:13).

예수님은 제자들의 마음을 훤히 아셨다(눅 16:15). 그들이 교만한 말을 하
는 것도 다 아셨고 바리새인들의 수군거림도 다 아셨다(마 22:18). 또 그들
이 바다의 풍랑 중에 고생하는 사실도 다 아셨고 멀리 거라사 지방의 귀신들
린 사람의 고통도 아셨으며 이방 가나안 여인의 고통을 알아서 찾아가 주셨
다.

예수님은 우리의 얼굴에 두 색깔을 칠하고 다니는 것도 다 아신다. 이 사람
앞에서는 이 말을 하고 저 사람 앞에서는 저 말을 하는 것도 다 아신다. 예
수님은 주일날에만 우리를 보시는 것이 아니라 주중에도 매일 우리를 보신
다. 성도는 혼자 있어도 분명 성도
다워야 한다. 우리는 아무 때 아무 장소에
서든지 예수님 앞에서 한 점 부끄럼 없는 삶을 살아야 한다(딤전 6:14; 벧
후 3:14).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63 “세계 교회 개혁 견인차 되기를”_오덕교 총장
rpress
4198 2006-02-16
162 입맛 따라 설교 평가하는 시대_김원광 목사
rpress
4575 2006-02-16
161 끊임없이 변하는 세상에 바른 길제시하길 _김기영 목사 (131)
rpress
8348 2006-02-16
160 25주년을 맞아 기본에 충실하길-나종천 목사
rpress
4286 2006-02-16
159 개혁의지 새롭게 다짐해야_우종휴 목사
rpress
4153 2006-02-16
158 크리스마스 유감?_박성호 목사
rpress
4644 2006-02-16
157 황우석은 이 시대의 메시아인가?_김원광 목사
rpress
4774 2005-12-08
156 “걸핏하면 갈라서는 현상 탈피해야”_김수흥 목사
rpress
4538 2005-11-24
155 “우리의 사명은 복음 전하는 것”_전현 목사
rpress
6132 2005-11-11
154 “다양화된 행사 기획하길”_이주형 목사
rpress
4612 2005-10-28
153 리더(Leader)와 팔로워(Follower)_장귀복 목사 (4)
rpress
5741 2005-10-12
152 교회를 살리는 길_정창균 목사
rpress
4583 2005-09-30
151 복음을 위해 변해야 한다_이의행 목사
rpress
4431 2005-09-16
150 90회 총회를 앞두고_한광수 목사
rpress
4064 2005-08-31
Selected 바다 끝에 가서 거할지라도_김수홍 목사
rpress
5265 2005-08-18
148 섬기는 총회를 위하여_김 훈 목사
rpress
3744 2005-08-03
147 가진 자의 불행_김수흥 목사
rpress
4184 2005-07-22
146 6.15 남북 공동선언-최성대 목사
rpress
3985 2005-07-07
145 남을 속여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들_김수흥 목사
rpress
4377 2005-06-24
144 장로역할 극대화 하여야_박진우 장로
rpress
5324 2005-06-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