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3428
2002.04.10 (00:00:00)
http://www.rpress.or.kr/files/poetry/300si.hwp노회를 앞두고

임성찬 목사 / 경기중노회


우리 교단은 개혁주의 장로교회로서 회중교회도 아니요, 복음주의를 표방하지
도 않는다. 개혁주의 중에서도 어느 선을 따르는가? 먼저 우리 교단의 신학
의 입장을 헌법에서는 어떻게 표명하고 있는가.

"우리 총회의 입장과 진로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이다. 1. 우리는
한국 장로교회의 신학적 전통인 성경적 개혁주의 신학을 고수하고(히 13:8-
9),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대, 소요리문답, 교회정치, 권징 조례 및 예배
모범을 우리의 교의와 규례의 표준으로 삼는다."

우리가 따르고 고수하는 바는 성경을 잘 해석하였던 그 신학적 전통을 다시
회복하고 보존한 종교개혁적 신학의 노선이다. 그리고 그 노선에 있을지라도
과거 퇴락한 신학적 내용을 다시 가졌던 루터주의의 신학이나 재세례파적인
이단요소들과 싸워 온 특별한 신학적 내용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그리고 이
런 신학적 노선에 있으면서도 또한 역사적으로 오래된 펠라기우스 이단의 길
을 따른 아르
미니우스주의나 웨슬레주의 및 회중교회의 비성경적 교회관으로
부터 벗어난 순수한 개혁주의 신학,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의 신학, 칼빈
주의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이 우리 교단의 신학적 입장이고 자리인 것이
다.

그렇다면, 그 정체성을 분명히 확립하고 그 신학적, 신앙적 자리에서의 입장
과 방향을 분명히 하고, 교회정치와 목회가 이루어져야 할 것은 너무나도 자
명한 일인 것이다.

우리는 먼저 우리 교단의 신학이 얼마나 우리의 표준문서인 웨스트민스터 신
앙고백에 충실한지, 아니면 여러 다양한 신학의 영향 아래 많은 간격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닌지를 우리의 신앙과 신학의 현 주소를 제대로 분별해 보아야
하리라 여겨진다.

혹, 개혁주의신학이 점점 변질되거나 약해져가는 상황이라 할지라도, 교회사
에서 독특하게 개혁주의의 순수성을 그 헌법에 가지고 있는 우리 교단이 그
역사적인 책임성을 가지고 더욱 개혁주의 신앙고백 위에 서 있는 교단이 되어
야 하며, 그리고 그러한 신학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것이 본 교단의 역사
적 자리이고 가치이고 의무이고 차별성이다.

순수하고 엄밀한 칼빈
주의가 땅에서 날마다 잃어져가고 있다고 하여, 그것이
진리가 아닌 것인가? 우리에게 남겨진 대부분 성경의 기록은 기록의 당시대
의 사람들에게 거의 수용되지 못했던 하나님의 말씀이다. 그것은 핍박과 순교
를 요구하였던 말씀이었다. 개혁주의 신학을 따라 했더니 시대의 즉각적인 호
응이 없다고 하며 도리어 스스로 개혁주의를 배격하고 등지고 심지어 이 내용
을 버릴 수 없다.

그러나 도리어 이 시대 개혁교회의 소명은 이러한 오해와 편견을 불식시키
고, 실로 이 개혁주의를 제대로 알고 내용에 충실하게 목회하면, 고리타분하
다거나 시대감각에 뒤떨어진다거나 행함이나 열심히 없다거나 하는 편견을 넘
어서서 도리어 그 어느 내용보다 더 첨단적이며, 미래에 대하여 통찰하며, 세
상에 가장 좋은 것을 줄 수 있는, 시대가 감당치 못하는 개혁교회로서 세상
에 그 독특한 가치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을 확증해야 할 역사적인 책임과 소
명이 우리들에게 있는 것이다.

그것은 참으로 우리게 주어진 이 내용이 진리이기에 그러하다. 그러기 위해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진리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신실함 그리고 이 길
을 고집
하는 우직함이 더욱 요구되어야 한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83 '좋은 신앙'이란 어떤 것일까? -유익순 목사
rpress
3317 2002-12-26
82 평화의 예수 그리스도 -최성대 목사
rpress
4569 2002-12-11
81 C국과 한국교회-김종렬 목사
rpress
3789 2002-11-27
80 전도는 문화와 시대를 따라 개발되어져야 한다- 한광수 목사
rpress
4563 2002-11-13
79 통역요원 95%가 기독교인-박성호 목사 (2)
rpress
4463 2002-10-30
78 '선배와 후배'-윤석희 목사
rpress
4001 2002-10-17
77 큰 교회들에게 거는 기대-정창균 목사
rpress
4274 2002-10-02
76 능동적이고 역동적인 교단-김 훈 목사
rpress
4138 2002-09-11
75 이제 개혁은 끝났는가? -진상철 목사
rpress
4360 2002-08-28
74 하나님께만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나종천 목사
rpress
4453 2002-08-14
73 정직한 목회자가 됩시다-장귀복 목사
rpress
4817 2002-07-31
72 예수 축제를 벌입시다 -신명섭 목사
rpress
3054 2002-07-10
71 월드컵 한국 축구에서 배우는 목회훈 열 두 가지-최충산 목사
rpress
2947 2002-06-26
70 히딩크에게서 배운다 - 정화영 목사
rpress
3262 2002-06-12
69 아직도 우리는 아마추어 수준인가?-한양훈 목사
rpress
3192 2002-05-29
68 현대 목회 집으로 …-박양호 목사
rpress
3329 2002-05-16
67 노회 참여의식 심각하다-정성호 목사
rpress
3545 2002-05-03
Selected 노회를 앞두고-임성찬 목사
rpress
3428 2002-04-10
65 부활이 없다니?!-윤석희 목사
rpress
3021 2002-03-28
64 청교도의 성경교수관-김재윤
rpress
3277 2002-03-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