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ttp://www.rpress.or.kr/files/poetry/시론김재성.hwp합동신학대학원의 미래: 동문들의 헌신적인 기여에 좌우됨

김재성 교수 (조직신학, 합신 2회동문)

합동신학대학원 대학교는 매우 어렵게 출범하여 지난 21년을 헤쳐 나왔다. 앞
으로도 미래 전망은 반드시 밝은 것만은 아니다. 무섭도록 변모하는 세상을
바라볼 때, 장차 21세기 한국 교회가 치러내야 할 고난과 난관을 함께 견디어
야 할 처지에 놓여있다.

급속한 외형적 교회발전의 시대에 신학교육 기관이 많이 세워졌다. 물론 이
에 따라서 교단들도 많아졌고, 같은 장로교단이 무려 백 여개를 넘어서고 있
는 실정이다. 고 박윤선 목사님을 비롯하여 합동신학대학원을 명실상부한 학
원으로 세우고자 노력하셨던 노진현 목사님, 장경재 목사님, 박도삼 목사님
등 많은 분들이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 따라서, 앞으로 합동신학대학원을
졸업한 세대가 모교의 앞날을 좌우할 것이다.

첫째로, 학교 발전에 동문들이 가장 건전하게 기여하는 길은 각자 맡은 은사
에 따라서 진리를 드러내고 빛을 발휘하
는 것이다. 합신에 몸 담았던 일천 사
백여 명이 전세계에서 이런 참된 그리스도의 군사로서 훈련받은 영향력을 발
휘할 때에 합신의 미래에 희망을 가져 볼 수 있을 것이다.

제네바 아카데미는 1559년에 세워진 이후로, 유럽의 종교개혁을 이끌어나갈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되었다. 이곳에서 훈련받은 졸업생들이 후기 종교개혁의
선구자들이 되었고, 스코틀랜드의 요한 낙스를 비롯하여, 네델란드의 라이덴
대학교 등 개혁신학을 가르치는 여러 곳에서 교수진으로 활약하므로써 그 영
향을 발휘할 수 있었다.

한국 장로교회의 한 모퉁이에서 합신은 조용하게 노력해 왔다. 이제 그 졸업
생들이 지도자들이 되어서 각종 연합기관과 총회 조직에서 중추적인 사명을
바르게 감당할 때에 합신의 미래가 있는 것이다.

둘째로는, 합동신학대학원 졸업생들이 학교의 발전을 위해서 건전한 제안과
사랑과 물질적인 성원과 기도를 모아 줄 때에만 미래의 난관을 극복할 수 있
을 것이다. 미국의 경우, 명문대학교일수록 그 학교 졸업생들의 기부금과 기
여금이 많다. 명문대학교에 답지하는 후원금이 천문학적인 액수에 달하고 있
다. 반드
시, 물질이 넉넉해야 좋은 교수진이 구비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동문들의 사랑과 관심이 모아지지 않는 한, 후진양성을 위해서 쏟아야할 여력
을 축적할 수 없다.

그동안 비록 숫자는 적지만, 동문들의 사랑이 적었다고 볼 수 없다. 합동신학
대학원과 같이 작은 사립대학이라도 불요불급하게 필요한 교육시설을 지속적
으로 개선하지 않을 수 없다. 여기에는 동문들의 아낌없는 애교심이 절대적
인 몫을 차지한다.

얼마 전에 서울 원효로에 있는 어느 여자 대학교에서 졸업생들의 모교방문 캠
페인이 있었다. 소위 5학년 등록금을 한번만 더 내서 학교의 교육시설을 세
계 첨단의 정보화로 바꾸자는 총장의 호소가 있었다. 일부에서 비관적으로 얼
마나 모일까?라고 우려하였는데, 놀랍게도 집안 일을 하던 주부 동창들이 대
거 참여하는 등, 무려 2 천 여 명 몰려들어서 모교 살리기 운동에 앞장을 서
는 성공을 거두었다. 지금은 수 백억의 기금으로 한국 제일의 첨단 정보시스
템을 구사하는 학교가 되었다.

앞으로 20년 내에, 한국 대학의 미래는 위기가 닥쳐 올 것이라고 말하고 있
다. 젊은이들이 현저히 줄어들고, 교회를
외면하는 상황에서 합신이 직면하게
될 상황도 비슷할 것이다. 다만, 모교를 사랑하는 이들의 협력하는 손길이 모
아진다면 난관의 파도를 넘어 인재양성의 사명을 다 할 수 있을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3 개혁주의 교회 건설을 위한 두 가지 제안-최덕수 목사
rpress
3448 2002-02-27
62 창조적 개혁모델 만들자-최충산 목사
rpress
2579 2002-02-06
61 후회-한양훈 목사
rpress
3495 2002-01-23
60 개혁의 본을 보이자-김상도 목사
rpress
2785 2002-01-09
59 교회가 평화의 대로를 열어야 한다-강경민 목사
rpress
3203 2001-12-19
58 책임지는 공동체가 아름답다-나종천목사
rpress
2432 2001-12-05
57 바른 예배 위해 개혁교회는 시편송 사용해야-김 영규 목사
rpress
2566 2001-11-22
56 개혁신학에 선 교회들이여, 세계를 품자-김재성 교수
rpress
2546 2001-11-08
55 총회 행정 쇄신, 구체적 방안 찾아야 할 때-김군섭 목사
rpress
2460 2001-10-24
54 작지만 성숙한 교단이 되자-박발영 목사
rpress
2050 2001-10-04
53 합신 교단의 나아갈 길-유기남 선교사 (1)
rpress
2844 2001-09-20
52 하나님 나라 확장에 기여하는 총회 되어야-한광수 목사
rpress
2462 2001-09-05
51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최충산 목사
rpress
3026 2001-08-16
50 은혜를 끼치고 덕을 세우는 수련회-김종군 목사
rpress
2952 2001-07-26
49 교회 학교, 기독교 학교!
rpress
2557 2001-07-12
48 합신 총동문회에 거는 기대
rpress
2836 2001-06-28
Selected 합동신학대학원의 미래: 동문들의 헌신적인 기여에 좌우됨
rpress
3279 2001-06-07
46 목회의 성패는 가정목회에서 결정된다
rpress
2750 2001-05-25
45 교회의 성장 모델 '안디옥 교회'
rpress
3177 2001-05-03
44 개혁과 역동성
rpress
2783 2001-04-1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