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4839
2011.07.06 (10:50:54)

“다음 세대 일으키는 목회로 변화되어야”

 

< 정화영 목사, 삼일교회, 특수전도부장 >

 

 

중세 유럽에서는 국민모병제가 없었으므로 왕이 돈을 주고 군대를 고용하는 용병제가 일반적이었다. 당시 스위스는 농사지을 땅이 없는 산간 오지였다. 유럽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의 헐벗은 백성이었으니 가족들을 먹여 살기 위해서는 용병으로 지원을 해서 다른 나라에 가서 목숨을 걸고 싸워야만 했다.

 

그런데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나자 프랑스군들은 모두 왕을 버리고 도망쳐버렸다. 그러나 스위스에서 온 용병들은 루이 16세와 마리 앙트와네트 왕비를 지키다가 전멸을 하였다.

 

도망치면 자신들의 목숨을 구하기는 하겠지만 자신들과 그 후손들은 용병시장에서 푸대접을 받게 될 것이다. 그러면 후손들이 장차 살아갈 길이 없어진다는 것을 생각한 786명의 용병들은 스위스의 후손들을 생각하면서 죽음으로 자신의 위치를 지킨 것이다.

 

스위스에는 알프스 산이 있었고 산에 많은 나무들이 있었다. 그 나무를 베어서 팔면 당장은 먹고 살 수가 있었다. 그러나 스위스의 선조들은 후손들을 위해서 나무를 베지 않았다. 그리고 고생을 밥먹듯이 하면서 돈을 아껴서 자식들을 교육을 시켰다. 후손들을 위해서 자연보호와 교육에 헌신하였다.

 

그 결과 오늘날도 스위스 용병들은 가장 많은 월급을 받고 일하고 있으며, 스위스는 자연으로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 모으고 있으며, 스위스의 지식은 세계를 주도하고 있다. 오늘날의 부강하고 아름다운 스위스는 선배들의 수고와 희생의 결과이다.

 

얼마 전에 KBS 9시 뉴스에서는 학원에 하루에 4시간씩 다니는 어린이들의 30%가 우울증상을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충북도 교육청에서는 도내 초등학생 8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부모 등 보호자에게 평소 가장 바라는 것에 대해 ▲ 학원을 쉬게 해달라고 36.3%(294명)가 답했다. 이어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말아달라고 29.3%(237명)가 답했다. 이것이 현재 우리 교회학교 어린이들의 모습일 것이다.

 

그러면 지식과 재능의 개발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황금의 시기를 쓴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은 장차 어떤 열매를 거둘 것인가? 이렇게 자란 어린이들이 예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할 것인가? 필자는 확신을 갖고 말할 수가 있다. “아니다!”

 

그들은 마음 속에 하나님 나라의 씨앗을 심은 적이 없다. 그들은 성경적 세계관과 성경적 가치관과 예수님의 성품을 갖도록 구체적인 훈련을 받은 적이 없다. 그렇다면 답이 나온다. 그들은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헌신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슬픈 현실이고 우리의 큰 고통이다.

 

다음 세대의 영광은 지금 그들을 예수님의 형상을 닮도록 총체적으로 개발시킨 결과로 오는 것이다. 지금은 우리 교회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을 평일날 모아서 성경적 세계관을 갖는 훈련, 성경적 가치관으로 무장되는 훈련, 예수님의 성품 훈련을 시켜야 할 것이다. 눈물로 씨를 뿌리면 기쁨으로 단을 거둘 것이다.

 

그런데 국영수를 가르쳐주지 않으면 교회에 오고 싶어도 올 수가 없는 것이 우리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그렇다면 필자의 교회처럼 교회학교 교사들이 국영수를 가르치면 될 것이다. 평일날 2회씩 교사들의 집으로 오게 해서 먼저 게임을 하고 뜨겁게 찬양과 기도를 하고 성품 훈련을 시켰다. 그 후에 국영수를 가르쳤다. 1년 만에 240명의 초등학교 학생들이 학원을 끊고 제자훈련에 참여하게 되었다.

 

필자는 이렇게 자라난 다음 세대의 주인공들이 반드시 한국 사회를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이 세계 선교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시작은 미약하나 나중은 창대하게 될 것으로 믿어진다.

 

이제 교회의 지도자들은 큰 고민을 해야 한다. 지금 다음 세대에게 무엇을 심고 있는가? 지금 지식적인 것만 심는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세상에 빼앗기게 될 것이고 세속화된 사회가 그들을 자신들의 제자로 삼을 것이다.

 

예수님의 전인적인 모습으로 다음 세대를 훈련시키고 있는가? 그들은 민족과 열방을 그리스도의 제자로 삼는 위대한 인생을 살게 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63 역사의 교훈_박형용 목사 (83)
편집부
4723 2011-08-24
362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해 보자_박성호 목사
편집부
4309 2011-08-02
361 속이 깨지지 않으면 겉이 부서진다_김수흥 목사 (111)
편집부
4959 2011-07-20
Selected “다음 세대 일으키는 목회로 변화되어야”_정화영 목사 (60)
편집부
4839 2011-07-06
359 참된 회개와 거짓 회개_이광호 목사
편집부
4720 2011-06-22
358 이름표를 달고_최광희 목사 (83)
편집부
5520 2011-06-08
357 “정암은 자신의 신학적 방법론 극복 위해 평생 노력해”_강경민 목사 (13)
편집부
3581 2011-05-25
356 "지금 우리가 도전할 새로운 인식전환"_남웅기 목사
편집부
5228 2011-05-11
355 개혁이념과 다음 세대의 계승_김용봉 목사 (22)
편집부
4237 2011-04-20
354 ‘수쿠크법’무엇이 문제인가?_이재헌 목사 (18)
편집부
4307 2011-04-06
353 일본 재앙이 주는 교훈_장석진 목사
편집부
4415 2011-03-23
352 역사의 교훈과 우리 시대의 역할_정재선 은퇴장로
편집부
4713 2011-03-09
351 “세상이 우리에게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고 있는가?”_허태성 목사 (27)
편집부
4791 2011-02-23
350 자발적 순수한 열정_홍문균 목사 (8)
편집부
4531 2011-02-09
349 총회농어촌부를 고민하면서_한철형 목사
편집부
4341 2011-01-19
348 매개물을 거두라_나종천 목사
편집부
4127 2011-01-05
347 성탄절기에 대한 단상_이승구 목사 (159)
편집부
7041 2010-12-22
346 흐르는 강물처럼_변세권 목사
편집부
4139 2010-12-15
345 위기는 또 다른 도약 위한 준비_장창수 목사
편집부
4289 2010-12-08
344 정보사회에서 우리가 취할 태도_박성호 목사
편집부
4950 2010-11-2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