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4769
2011.08.24 (11:21:13)

역사의 교훈

 

< 박형용 목사, 서울성경신학대학원대학교 >

 

 

“우리의 신앙 행태가 잘못된 모델은 아닌지 반성해야”

 

 

지난 2011년 7월 22일(금) 관용과 개방과 평화의 나라라고 자칭하는 노르웨이에서 역사상 전무후무할 큰 테러사건이 발생했다. ‘기독교 극우주의자’라고 자칭한 32세밖에 되지 않은 브레이비크(Anders Behring Breivik)가 1997년부터 준비한 테러를 결행한 것이다.

 

오슬로 정부청사를 폭탄으로 테러하여 8명을 살해하고, 오슬로에서 약 30킬로미터 떨어진 우퇴우아(Utoeya) 섬에서 노동당 청년집회를 위해 모인 사람들에게 경찰로 위장하여 덤덤탄(총탄이 몸 안에서 터지는 탄)을 난사함으로 69명의 생명을 앗아갔다. 이 테러 사건으로 77명의 귀한 생명을 잃게 된 것이다.

 

브레이비크는 이 테러가 이슬람(Islam)으로부터 유럽을 구하기 위한 성전을 한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약 1,500페이지에 달하는 ‘2083년 유럽의 독립선언’이라는 제하의 문건을 통해 테러 준비를 어떻게 했는지 그리고 자신의 테러가 왜 정당한지를 설명하고 있다. 그는 자신을 십자군에 비유하여 유럽을 잠식하고 있는 이슬람(Islam)으로부터 유럽의 기독교를 구하기 위해 이런 잔악한 행동을 결행했다고 말한다.

 

그가 자신의 문건의 제목을 ‘2083년 유럽의 독립선언’이라고 부친 것은 1683년에 비엔나 전투에서 기독교군이 오스만투르크 이슬람 군대를 무찔렀는데 이로부터 400주년이 되는 2083년까지 유럽에서 무슬림을 몰아내겠다는 뜻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브레이비크가 ‘기독교 극우주의자’라는 사실 때문에 불신자들은 물론 신자들까지도 ‘기독교 극우주의’와 ‘기독교 근본주의’를 혼동하여 기독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갖게 되었다.

 

브레이비크의 테러 사건이 터지자 신문매체들이 ‘기독교 근본주의’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마치 기독교 근본주의가 테러 사건의 배면에 깔려있는 사상이나 된 것처럼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한마디로 이런 종류의 테러 사건과 기독교 근본주의는 전혀 관련이 없다. 브레이비크는 자신을 기독교 근본주의자라고 주장했을지 모르나 그는 진정한 기독교 복음을 알지 못한 사람이요, 기독교인이라고 말할 수 없다.

 

기독교 근본주의는 20세기 초에 보수적 복음주의 신학자들이 자유주의 신학을 대항해서 주창한 신학사상이다. 자유주의 신학이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초자연적 사건들을 모두 합리적으로 해석하고 성경에서 초자연성을 배제하는 이론을 펴자 복음주의 신학자들이 성경의 무오성,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과 처녀 탄생, 대속적 구원, 예수님의 육체부활, 예수님의 재림 등 다섯 가지 핵심 교리를 제창하게 된 이후 기독교 근본주의라는 명칭이 사용되게 되었다.

 

기독교 근본주의가 사회의 변혁에 대한 관심이 약하고 일반 정치와 사회에 참여하는 것을 부정적인 태도로 보는 것은 사실이나 테러나 범행을 조장하지 않는다. 오히려 기독교 근본주의는 테러 행위를 적극적으로 반대한다. 그러므로 브레이비크의 테러 행위는 천인공노할 악행으로 기독교와는 전혀 무관한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놀랍게 여겨야 할 사실은 브레이비크가 테러 준비를 시작했던 1997년은 그의 나이 겨우 18세 정도라는 사실이다. 18세 어린 청년의 머리에서 어떻게 이런 과격한 생각이 자리 잡을 수 있게 되었을까?

 

성경은 사랑과 자비와 용서를 가르치는 객관적 계시로 성도들의 신앙과 삶의 규범이다. 그리고 무슬림을 포함해서 아직 그리스도의 구속의 복음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계속해서 복음을 증거해야 한다고 가르친다.

 

그런데 노르웨이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부자 나라이고 개인주의가 팽배한 나라이다. 오늘날 온 세계 기독교가 합리주의, 이성우위주의, 포스트모던 사고에 매여 허우적거리고 있다. 노르웨이 교회도 마찬가지이고 한국 교회도 많은 잠식을 당하고 있다. 우리는 이런 사회적 분위기가 브레이비크와 같은 사람을 만들어 내는데 무관하지 않았음을 알아야 한다. 성경의 객관적 계시를 바르게 믿는 사람이면 절대로 테러분자가 될 수 없다.

 

우리는 브레이비크의 테러사건을 통해 한국 교회가 성경의 바른 교훈을 우리 젊은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는지 우리의 신앙 행태가 후세의 젊은이들에게 잘못된 모델이 될 가능성은 없는지 반성하면서 성경말씀을 바로 가르쳐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역사의 교훈_박형용 목사 (83)
편집부
4769 2011-08-24
362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해 보자_박성호 목사
편집부
4370 2011-08-02
361 속이 깨지지 않으면 겉이 부서진다_김수흥 목사 (111)
편집부
5001 2011-07-20
360 “다음 세대 일으키는 목회로 변화되어야”_정화영 목사 (60)
편집부
4917 2011-07-06
359 참된 회개와 거짓 회개_이광호 목사
편집부
4780 2011-06-22
358 이름표를 달고_최광희 목사 (83)
편집부
5569 2011-06-08
357 “정암은 자신의 신학적 방법론 극복 위해 평생 노력해”_강경민 목사 (13)
편집부
3630 2011-05-25
356 "지금 우리가 도전할 새로운 인식전환"_남웅기 목사
편집부
5258 2011-05-11
355 개혁이념과 다음 세대의 계승_김용봉 목사 (22)
편집부
4279 2011-04-20
354 ‘수쿠크법’무엇이 문제인가?_이재헌 목사 (18)
편집부
4343 2011-04-06
353 일본 재앙이 주는 교훈_장석진 목사
편집부
4454 2011-03-23
352 역사의 교훈과 우리 시대의 역할_정재선 은퇴장로
편집부
4751 2011-03-09
351 “세상이 우리에게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고 있는가?”_허태성 목사 (27)
편집부
4860 2011-02-23
350 자발적 순수한 열정_홍문균 목사 (8)
편집부
4579 2011-02-09
349 총회농어촌부를 고민하면서_한철형 목사
편집부
4392 2011-01-19
348 매개물을 거두라_나종천 목사
편집부
4167 2011-01-05
347 성탄절기에 대한 단상_이승구 목사 (159)
편집부
7101 2010-12-22
346 흐르는 강물처럼_변세권 목사
편집부
4179 2010-12-15
345 위기는 또 다른 도약 위한 준비_장창수 목사
편집부
4347 2010-12-08
344 정보사회에서 우리가 취할 태도_박성호 목사
편집부
4995 2010-11-2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