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158
2017.10.25 (14:19:05)

살아가며 섬기며 

무학숯불갈비교회

 

  

< 강승대 목사_합포교회 >

 


 

우리교회에도 식당처럼 손님이 찾아오면 좋겠다는

꿈과 소원이 생겼다

 

 

   1996년도에 합포제일교회라는 이름으로 개척했다. 시내버스터미널 근처 식당 거리였다. 마침 5층 상가 건물의 빈 사무실을 4년 동안 전세로 얻었다. 1층은 자연횟집’ 2층은 무학숯불갈비’ 3층 바둑학원, 4층 명문종합학원, 5층 영,수 전문학원이었다.


   우리 교회는 바둑학원이 있는 3층 절반을 사용했다. 3층 화장실 앞에 예배당 입구가 있어서 교회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돈이 없어 교회 간판을 제대로 달지 못했다. 옥상에 철제 종탑을 세워 교회 이름 네온은 달지 못하고 간신히 십자가 네온만 들어오게 한 것이다. 그렇게만 해 두었어도 근사해 보여 감사했다.

교회를 시작했으니 교회를 알려야 했다. 아내와 함께 일주일에 한 번씩 주위 아파트 호별 전도를 하러 다녔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아파트 초인종을 누르고 인터폰을 향해 교회를 알리면 얼마나 냉담한 반응이 돌아오던지..... 그때마다 전도를 그만 두고 싶은 생각을 갖곤 했다.


   어느 날 아파트 전도를 하다 계단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청년을 만났다. 교회에 한번 나오라고 했더니 건네 준 전도지를 보며 하는 말이, “무학숯불갈비교회에서 왔네요.” 했다. “???... 그게 무슨 말인가?” 하고 청년에게 물었더니 밤에 보세요. 무학숯불갈비교회가 맞거든요.”하고 웃었다.


   그날 밤에 교회 건너편 빌딩에 올라가 바라보니 무학숯불갈비 네온 위에 작은 십자가가 켜졌다. ‘합포제일교회네온이 없어 작은 십자가 바로 밑에 큼직한 갈비집 네온이 들어와 합쳐지니 영락없이 교회 이름이 무학숯불갈비였다.


   횟집과 숯불갈비 집과 학원은 항상 손님(?)으로 붐볐다. 부러운 마음에 우리교회에도 식당처럼 손님이 찾아오면 좋겠다는 꿈과 소원이 생겼다. 그러나 개척교회에 찾아오는 손님은 거의 없었다. 고기 굽는 냄새가 예배 시간에도 올라와 후각을 자극했지만 한 번도 그 무학숯불갈비식당에 가서 식구들과 고기를 구워 먹은 기억은 없다. 몇 년 되지 않아 부모 없는 아이들이 교회에 모여들며 무학숯불갈비교회에다 고아원교회라는 별명이 하나 더 늘었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니 횟집도 숯불갈비 집도 바둑학원, 입시학원도 각자의 사정으로 전부 문을 닫았다. 그러나 그 상가에서 가장 초라했던 우리 교회는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그때의 갈빗집과 횟집을 부러워하지 않아도 될 만큼의 공간을 하나님이 주셨다. 우리교회에도 식당처럼 손님이 찾아오면 좋겠다는 그 꿈과 소원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었다. 그리고 하나님이 함께 하셔서 꿈은 현실이 되어 갔다.


   “무학숯불갈비교회”, “고아원교회라는 소리가 당시에는 우리의 마음을 찌르는 화살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그 소리도 마냥 그리워진다. 그때를 생각하면 여러 의미가 버무려진 눈물이 맺힌다. 가진 것은 적었지만 하나님이 함께 하셔서 하나님이 꾸게 하시는 꿈을 꾸며 기도하고 순종했던 참으로 복된 개척의 시간들이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82 |살아가며 섬기며| 소년원에 꽃피는 그리스도의 사랑_박재균 목사 파일
편집부
1416 2017-12-20
781 |은혜의 뜨락| 하나님이 하실 때까지 기다림 밖에는 없다_김재열 목사
편집부
1250 2017-12-20
780 |마른 땅에 단비를|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온 성탄절 편지_박상준 일꾼 파일
편집부
1295 2017-12-20
779 |살아가며 섬기며| 일기당천 一騎當千_이대원 목사 파일
편집부
1239 2017-12-06
778 |제언| 합신 총회를 향한 두 가지 제언_김승권 목사
편집부
990 2017-11-22
777 |은혜의 뜨락| 아름다운 쉼표와 마침표_나택권 장로
편집부
961 2017-11-22
776 |마른 땅에 단비를| 고산오지에서 역사하시는 주님_장회주 파일
편집부
912 2017-11-21
775 |은혜의 뜨락| 아득하고 그리운 고향의 종소리_이은국 목사
편집부
1125 2017-11-07
Selected |살아가며 섬기며| 무학숯불갈비교회_강승대 목사
편집부
1158 2017-10-25
773 |제언| “자발적” 총회 헌금의 의미_김기영 목사
편집부
1134 2017-10-10
772 |개척, 그 눈물과 기쁨| 개척교회에서 교회 개척을 꿈꾸다_박용주 목사 파일
편집부
1516 2017-09-18
771 |마른 땅에 단비를| 쿠바에서 일본으로_허태성 목사 파일
편집부
1907 2017-09-18
770 |목회수상| 목회자 칼라 calla_조봉희 목사
편집부
1880 2017-09-18
769 |생각하는 신앙| “가라지가 있어도 교회 맞습니다”_최광희 목사
편집부
1291 2017-09-06
768 |마른 땅에 단비를| 방문 선교 수기-베트남에서 나그네로 살아가는 사람들_최현재 목사 파일
편집부
1183 2017-09-06
767 |은혜의 뜨락| 전문인 선교 훈련을 수료하고_안정위 장로 파일
편집부
2025 2017-09-06
766 |목회수상| 겉의 말씀과 속의 말씀_김수환 목사
편집부
1352 2017-08-23
765 |생각하는 신앙 | 염치가 사라져 가는 교회와 사회_장재훈 목사
편집부
1238 2017-08-23
764 |개척, 그 눈물과 기쁨| 세종기쁨의교회 3년 개척 이야기_정명섭 목사 파일
편집부
1534 2017-08-02
763 |생각하는 신앙| 복음의 재발견과 영적 갱신_도지원 목사
편집부
1388 2017-08-0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