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1405
2017.02.08 (10:55:35)

<생각하는 신앙>  

생애 처음 성경 읽기


< 허 순 목사, 예수우리교회 >



 

내 신앙과 삶을 성경 위에 세워 준  한 사람의 애정 어린 조언 

 

 

 

   고등학교 1학년 때인 1977년 무더운 여름. 나는 학교가 아닌 순천에 있는 결핵요양소에 있었다. 폐결핵 때문에 학교를 휴학하고 요양 중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 곳에서 복음을 듣고 예수님을 영접하였다.

요양소는 남자 병동과 여자 병동으로 구분되어 있었고, 예배는 식당에서 드렸다.

 

 어느 날. 예배를 마치고 식당에서 내려오는데 누군가 내 곁을 지나가면서 쪽지를 슬며시 건네주었다. 내게 쪽지를 건네 준 사람은 요양소에 입소한 후에 알게 된 누나였다. 누나는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친근한 인상을 가지고 있었고, 나를 평소에 친동생처럼 여기며 따뜻한 말 한마디로 힘을 실어주곤 했다.

 

누나가 내게 건네준 쪽지를 들고 병실에 돌아온 후에 살며시 펼쳐 보았다. 쪽지에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한 마디 글이 다음과 같이 적혀 있었다.

순아! 나는 지금 성경을 열심히 읽고 있는데 너는 성경을 어디쯤 읽고 있니?”

내게는 짧지만 강력한 글이었다. 마치 내 마음 한 구석을 예리하게 파고드는 것 같았다.


   결핵 요양소에 입소한 후에 예수님을 영접하고 교회를 다녔지만 아침 7시에 시작하는 기도회와 예배에만 열심히 참석하였을 뿐 따로 성경을 읽지는 않았다. 성경의 순서도 잘 알지 못해서 예배 시간에 성경을 찾으려면 옆 사람이 찾는 것을 보고 곁눈질해가며 찾을 때였다. 성경을 읽지 않는다고 간섭하거나 야단을 치는 사람도 내 주위엔 아무도 없었다.

 

   누나가 내게 준 쪽지를 읽는 순간, 예수님을 믿고 교회를 다니기는 했지만 성경을 읽지 않고 있던 내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다. 그때부터 성경을 읽자고 결심했다. 신약성경 마태복음부터 읽기 시작했다. 성경에 대한 기대를 안고 마태복음 1장을 펼치자마자 나오는 것은 사람의 이름들이었다. 성경에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의 이름이 나올까 하는 궁금증을 마음에 품고 성경을 읽어 나갔다.

 

그러나 성경을 읽을수록 도무지 무슨 뜻인지 알 수 없었다. 답답한 마음이 들었지만 성경 읽기를 중단할 수는 없었다. 약속한 것은 아니었지만 누나가 준 쪽지 글이 마음 한 구석에 깊이 남아있었기 때문이었다. 처음 성경을 읽을 때, 누나가 내게 전해 준 그 짧은 쪽지가 내게 큰 힘이 되었다.

 

   지금 뒤돌아보면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한 내게 좋은 믿음을 가진 사람들이 주변에 있었다는 것에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그 중 한 사람이었던 누나가 내게 성경을 어디쯤 읽고 있느냐고 쪽지 글을 전해주지 않았다면 나는 성경읽기를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누나의 관심과 애정 어린 조언 덕분에 초보신자인 나는 처음으로 성경 읽기를 시작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지금껏 내 신앙과 삶을 성경 위에 세워 준 계기였다.


   한 사람의 따뜻한 조언이 다른 한 사람의 신앙을 바르게 세우는 역할을 한다. 교회 안에서건 밖에서건 서로에 대한 깊은 관심과 사랑이 누군가의 믿음을 바른 길로 이끄는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다시 생각하는 날들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42 |생각하는 신앙| 폭설의 산맥에서 체험한 이웃 사랑_이재홍 목사 파일
편집부
1306 2017-02-21
741 |마른 땅에 단비를| 그들이 할 수 없는 일을 하려고_박상준 파일
편집부
1291 2017-02-21
740 |살아가며 섬기며| 작은 개를 통해 배운 것_박종훈 목사
편집부
1376 2017-02-08
Selected |생각하는 신앙| 생애 처음 성경 읽기_허 순 목사
편집부
1405 2017-02-08
738 |마른 땅에 단비를| 인도에서 생긴 일_이승준 선교사
편집부
1204 2017-02-08
737 |마른 땅에 단비를| 물가놀이_김형남
편집부
1151 2017-01-25
736 |살아가며 섬기며| 거짓은 진리 앞에 나설 수 없다 _천한필 목사
편집부
1298 2017-01-25
735 |생각하는 신앙| 그리스도인의 자존심과 품위_김인석 목사
편집부
1359 2017-01-10
734 |살아가며 섬기며| 아우라지 산골에서_최용철 목사
편집부
1141 2017-01-10
733 |에세이| 옹이_이종섭 목사 파일
편집부
1818 2017-01-10
732 |목회수상| 하나님이 원하시는 교회_조대현 목사
편집부
1336 2017-01-10
731 |목회수상| 새해에는 더 높이 오르고 더 멀리 바라보자_박발영 목사
편집부
1278 2016-12-27
730 |제언| “그들은 별을 보고 따랐더라”_남웅기 목사
편집부
1182 2016-12-14
729 |목회수상| 어느 노부부의 영적 걸음마_이은국 목사
편집부
1294 2016-12-13
728 |목회수상| 하나님께 완강한 한 인생의 낙조를 보며_김성렬 목사
편집부
1520 2016-11-29
727 |제언| 교회학교의 위기와 대안_김명호 목사
편집부
1784 2016-11-16
726 |제언| 한번쯤 되돌아보는 교회 십계명_강성욱 목사
편집부
1359 2016-11-16
725 |목회수상| 상한갈대_홍문균 목사
편집부
1493 2016-11-01
724 |제언| 총회 헌의안 기각에 대한 소회_임용민 목사
편집부
1509 2016-10-04
723 |수필| 아름다운 이순(耳順)을 꿈꾸다_고숙경 집사
편집부
1377 2016-09-0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