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 친구가 되어 주세요!!”


<안정위 장로, 기독교개혁신보사 IT담당, 세대로교회>


지난 6월25일자 기독교개혁신보 8면에 “카카오톡으로 <기독교개혁신보>를 받아 보세요!” 제언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되기운동’이 시작 되었습니다.


우리 교단은 물론 타 교단의 성도까지도 관심을 가지고 친구가 되고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분들이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가 되었습니다. 이 ‘카톡친구되기운동’을 통하여 우리 기독교개혁신보 독자들의 저변이 확대되고 있음에 감사를 드립니다.


간단하고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를 구독할 수 있는 ‘카톡친구되기운동’에 많은 참여와 호응을 부탁드립니다.


지난 호에 소개드린 카카오톡에서 “기독교개혁신보”와 친구 되는 방법을 다시 한 번 더 상세하게 소개하겠습니다.


첫째 방법은 카카오톡 앱을 통하여 친구가 되는 방법과 두 번째 방법은 큐알코드를 스캔하여 친구가 되는 방법, 세 번째 방법은 지정 URL을 접속하여 친구가 되는 방법 등 세 가지 방법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 앱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 되는 방법

기독교개혁신보1.jpg
■ 카카오톡 앱을 설치하고 실행합니다.
■ 카카오톡에서 친구 창으로 이동합니다
■ 상단의 플러스 친구추가 버튼을 클릭 합니다
■ 상단 플러스 친구찾기 검색창에 "@기독교개혁신보"를 입력 후 우측 상단의 찾기를 클릭합니다
■ 잠시 후에 "기독교개혁신보"가 검색되어 나타납니다
■ 우측에 있는 플러스 친구추가버튼을 클릭합니다


2. 큐알코드를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 되는 방법

기독교친구되기.png
큐알코드를 스마트폰에서 스캔하면 간단하게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3. 해당 URL을 접속하여 친구가 되는 방법


http://plus.kakao.com/home/@기독교개혁신보
인터넷 주소로 접속하면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위에서 본 것처럼 세 가지 방법 중 한 가지 방법으로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기독교개혁신보와 친구가 되면 카카오톡을 통하여 최근 발행된 기독교개혁신보를 스마트폰에서 즉시 볼 수 있습니다.


우리교단의 온라인 소통이 확대 될 수 있도록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친구되기운동”에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간편하게 스마트폰에서 카카오톡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를 구독해 주시고 기독교개혁신보의 발전을 위하여 좋은 의견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제 다양한 디지털 방식을 통하여 기독교개혁신보와 독자간의 소통이 긴밀하게 되면 우리 교단의 발전은 물론 전 세계 선교에 큰 영향을 끼치는 기독교개혁신보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22 |제언| ‘칼 귀츨라프 기념관 건립 참여 헌의 안’ 배경_박원열 목사 첨부 파일
편집부
1801 2016-08-23
721 |수필| 어린 시절 풍경화_이강숙 집사
편집부
1647 2016-08-02
720 |목회수상| 자작나무 숲 가는 길_최광희 목사
편집부
1719 2016-08-02
719 |제언| PMS의 미래를 생각한다_허드슨 선교사
편집부
1367 2016-08-02
Selected |제언| “기독교개혁신보와 카톡 친구가 되어 주세요!!”_안정위 장로 첨부 파일
편집부
1497 2016-07-19
717 |목회수상| 하나님의 선한 손길의 도우심_남웅기 목사
편집부
1628 2016-07-19
716 |목회단상| 서울서 둘째로 잘하는 집_전상일 목사
편집부
1490 2016-07-19
715 |목회수상| 나에게 맡겨진 일의 가치_이대원 목사
편집부
1333 2016-07-19
714 |제언| “자살을 살자로!”_김대근 목사
편집부
1421 2016-07-19
713 |목회수상| 마른 꽃_정요석 목사
편집부
1374 2016-07-05
712 |목회단상| 목회 성공인가? 충성인가?_허태성 목사
편집부
1470 2016-06-21
711 |목회수상| 애소(哀訴)_이은상 목사
편집부
1582 2016-05-10
710 |목회수상| 노인과 교회 _이예원 목사
편집부
1663 2016-05-10
709 |제언| 우리에게 기쁨이 되는 성찬_전두표 청년
편집부
1535 2016-04-26
708 |목회수상| 다시 들여다보기, 깊이 들여다보기_이영국 목사
편집부
1627 2016-04-12
707 |제언| 목사의 칭호 개정안 노회 수의를 앞두고_박현곤 목사
편집부
1715 2016-03-29
706 |목회수상|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_박발영 목사
편집부
1739 2016-01-26
705 |제언| “복 주옵소서!”가 맞다_이선웅 목사
편집부
2023 2016-01-12
704 |제언| 노회, 곧 공교회를 회복하자_나종천 목사
편집부
1744 2015-12-29
703 |목회수상| 죽음, 반드시 연습해야 한다_김승주 목사
편집부
1770 2015-12-29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