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2796
2013.06.25 (19:25:17)

 

장애인障碍人과 장애우障碍友

 

< 정용균 목사, 부산장애인전도협회 >

 

공공장소나 모임에서는 장애인이라고 표기해야

 

몇 달 전에 한 장애인과 함께 야구장에 갔을 때 있었던 일이다. 매표소에서 가격표를 보는데, 거기에 장애우라고 적혀 있었다. 공공시설에서 장애우라는 말을 쓰고 있는 것을 보니 조금은 뜨악했다.

몇 주 전, 울산에 있는 어느 교회를 방문했을 때에는 화장실에 장애우 화장실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것을 보았다. 사실 부산장애인전도협회에서 사역을 하면서 장애우라는 말을 심심찮게 보고 듣게 되었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장애인이란 말을 두고 장애우라는 말을 쓰는 것일까? 그 말이 가지는 친근한 느낌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아는지 모르겠다. 당사자, 곧 장애인들은 그 장애우라는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왜 그런가? ‘장애우는 장애를 가진 사람을 친구()로 보자는 뜻 아닌가? 그보다 좋은 표현이 어디 있는가? 그런데 그 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니 그 이유가 무엇인가?

 

그 이유는 이렇다. ‘장애우라는 표현은 장애인 스스로 주체가 아니라 비장애인의 친구로, 곧 상대적 객체로 존재하게 하는 말이다. 다시 말하면, ‘장애우는 장애인을 사회 주변부에서 늘 보호를 받고 살아가야 할 대상으로 인식하게 하는 용어이다. 그래서 어떤 이는 이것을 낙인 용어’, ‘동정 용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나아가 장애우라는 표현은 인칭에서도 문제가 있다. 어떤 집단이나 계층을 표현하는 용어는 인칭에 관계없이 쓸 수 있어야 하는데 장애우는 장애인이 자신을 부를 때에는 쓸 수 없는 용어이다. “나는 장애인입니다라고 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나는 장애우입니다라고 하는 것은 어색하다. 학생이 자신의 신분을 이야기할 때에 나는 학생입니다고 하지 나는 학우입니다고 하는가?

 

이처럼 장애우는 적합한 표현이 아니다. 장애우는 윗사람을 지칭하기에도 적합하지 않은 말이다. “우리 아버지는 장애우입니다라고 하는 것은 어색하다. “우리 아버지는 장애인입니다라고 해야 자연스럽다.

 

단어 하나에, 글자 하나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다 싶은가? 그렇게 볼 수도 있겠다. 그런데 문제는 그 용어를 장애인 당사자가 좋지 않게 본다는 것이다. 그것이 중요하다.

 

사실, ‘장애우라는 용어는 아이러니하게도 장애인인권을 다루는 장애인단체에서 만들어낸 말이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가 그곳이다. 연구소를 설립할 당시(1987)장애자라는 단어가 사회에서 잘못 전달되고 있었다. 그것을 대체할 용어가 필요했는데 그 용어로 장애우라는 단어를 쓰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 당시에 장애인 인권을 말하는 자리에는 어김없이 장애우라는 표현이 등장하곤 했다.

 

장애자이전에 사람들이 주로 쓰던 말은 병신이나 불구자였다. 불구자라는 말은 좀 점잖은 표현이다. 정작 문제가 되는 것은 병신이라는 말이었다. ‘병신 육갑하네하는 것처럼 이 말은 사람을 아주 심하게 비하하는 말이다.

 

그런데 따지고 보면 불구자병신과 크게 다르지 않은 말이다. ‘불구(不具)’는 온전히 갖추지 못했다는 뜻으로, 온전하지 못하다, 또는 모자란다는 말이다. 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볼 때에는 비하의 뜻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말이다.

 

그래서 그것을 대체한 것이 장애자이다. 그런데 그것도 부족해 몇 번의 논의 끝에 1989년에 장애인이란 말을 만들어냈다. 어떤 이는 ’()’()이 무엇이 다른가 할 것이다. 사실 그렇다. 필자도 그 의미의 차이를 찾지 못하겠다. 굳이 말한다면, 그 차이는 인식에 있는 것 같다.

 

장애우는 그 중간에 나온 말이다. 그 의도가 무엇인지 충분히 짐작된다. 그 의도대로 그 말은 사람들의 인식 개선에 많은 역할과 공헌을 하였다. 그것을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장애인이라는 말이 있고, 장애인 당사자가 장애우란 말을 별로 달가워하지 않는 현실에서 장애우라는 말을 계속 쓰는 것은 문제가 있다.

 

어떤 의미에서 장애우라는 말을 아예 쓰지 못할 용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목사가 설교를 하면서 교인을 향해 교우라고 하듯 장애우라는 표현을 쓸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공공서 안내 문구에서는 장애우보다는 장애인이라는 말을 쓰면 좋겠다. 아니 그것이 옳다

 

장애인 단체에서 자주 하는 말이 있다. ‘장애인은 법정 용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장애인이 공용어이다. 공공장소나 모임에서는 장애인이라고 표기하는 것이 맞다. ‘장애우라는 표현은 적합지 않다. 아무리 봐도 어색하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42 |목회수상| 진짜신학, 진짜교회, 진짜생활_김창호 목사
편집부
2630 2013-10-22
641 |제 언| 군선교사에 도전하려면?_김재광 목사
편집부
2994 2013-10-22
640 |신앙고백문| 입교를 하며_김준행 청년
편집부
3213 2013-09-24
639 |목회수상| 영원한 여자_김수환 목사
편집부
2620 2013-09-10
638 교단총회, 이런 모습을 기대하면서_가정호 목사
편집부
2239 2013-09-10
637 |목회단상| 어느 군선교 목사의 자전적 이야기
편집부
2540 2013-08-27
636 어린이 교리문답의 중요성 파일
편집부
3766 2013-08-06
635 |살며 생각하며| 아이들과 함께 하는 교리교육_나영균 교사
편집부
2834 2013-08-06
634 |제언| 군선교를 아십니까?_이상업 목사
편집부
2525 2013-08-06
633 |제언| 다급해진 유럽의 재복음화_조봉희 목사
편집부
2777 2013-07-23
632 |목회단상| 기도하는 것과 응답의 방법_정요석 목사
편집부
2961 2013-07-23
631 |목회수상| 우주 안에 거짓을 숨길 데가 있는가?_김수흥 목사
편집부
2510 2013-07-23
630 |제언| 우리 교단에도 ‘군선교회’가 있습니다(1)_이상업 목사
편집부
2937 2013-07-09
629 |신앙수상| 내가 복권만 못하냐!_안송희 권사
편집부
2485 2013-07-09
Selected |제언| 장애인障碍人과 장애우障碍友_정용균 목사
편집부
2796 2013-06-25
627 |제언| 나를 위한 것이 아닌, 하나님을 위한 신학_전두표
편집부
2895 2013-06-11
626 |제언| 통섭적統攝的으로 성경을 접하라_장창수 목사
편집부
3746 2013-05-28
625 |선교단상(마지막회)| 출구 전략_이기종 목사
편집부
2888 2013-05-28
624 |목회수상| 순종과 저항의 신앙_김병혁 목사 (11)
편집부
3802 2013-05-14
623 |목회수상| 엑스트라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_방동섭 목사 (29)
편집부
3543 2013-05-1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