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3237
2013.09.24 (18:59:07)

입교를 하며

 

< 김준행 청년, 실로암교회 >

 

<이 원고는 공예배 시작 전 교회 앞에서 자신의 입교에 대한 고백과 다짐을 한 내용으로, 이와 같은 입교자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하며 독자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게재한다 _ 편집자 주>

 

저는 어머니 태중에서 부터 교회에 다녔습니다. 언약백성의 자녀로서 유아세례를 받았지만 그것은 저 자신의 신앙고백이 아니라 부모의 신앙고백으로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제 교회와 증인되시는 성도들 앞에서 부모의 신앙고백이 아닌 저의 신앙고백으로 고백해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교회를 다니면서 여러 차례의 성찬과 세례식을 보아왔고 세례는 나이가 들어 때가되면 당연히 누구나 받는 교회의 연례행사일 뿐이라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목사님의 설교와 가르침, 그리고 장로님과 성경을 공부하는 가운데 삼위일체 하나님을 알고 교리를 배움으로써 세례와 성찬의 본질적인 의미에 대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세례가 성도에게 얼마나 큰 은혜가 되며 영광이 되는지 알았고 세례를 받은 자가 어떤 태도로 성찬에 참여해야 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오늘 교회와 증인되시는 성도들 앞에서 입교문답을 하고 저의 신앙을 고백함으로써 실로암교회 입교인이 되고 교회의 회원이 됩니다. 당연히 회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겠지요. 하지만 현재의 저는 너무 부족합니다.

 

앞으로 계속해서 당회의 가르침과 권면에 귀 기울여 교회와 성경에 대한 지식을 바르게 배워 믿음에 굳게 서도록 하겠습니다. 오직 성령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이제까지 세상가치를 좇는 저의 옛사람이 하늘의 가치를 좇아 살며 생명의 진리를 바라는 새사람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하며 기도하겠습니다. 그리고 저의 지식과 믿음이 더욱 성숙하여 교회중심으로 살아가면서 교회의 동생들에게도 좋은 본이 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언약백성의 자녀가 공예배 가운데 베풀어지는 성찬상에 참여하기까지 사랑으로 가르쳐 주신 목사님, 장로님, 집사님 그리고 우리교회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드리고 아울러 여기까지 기다려 주신 부모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도 여러분 앞에서 이 고백을 하게 하시고 군대에 보내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비록 교회를 떠나 성도들과 헤어지는 것이 안타깝지만 병역의무를 다하는 동안 실로암교회 회원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군생활을 충실히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성도의 승리를 약속하시는, 모든 일을 합력하여 선으로 이끄시는, 자기의 양을 언제나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시는, 보잘 것 없는 저의 존재를 받아주시고 양자 삼아주신 삼위일체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드립니다.

 

세례는 교회 앞에서 공적으로 나의 옛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에 함께 참여하여 죽었으며 또 그의 부활에 참여하여 새사람으로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사는 것을 공적으로 선언하는 것이다”(이광호 목사 지음 개혁조직신학중에서).

 

201398

 

처음 성찬상에 둘러앉은 입교자 김준행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42 |목회수상| 진짜신학, 진짜교회, 진짜생활_김창호 목사
편집부
2641 2013-10-22
641 |제 언| 군선교사에 도전하려면?_김재광 목사
편집부
3004 2013-10-22
Selected |신앙고백문| 입교를 하며_김준행 청년
편집부
3237 2013-09-24
639 |목회수상| 영원한 여자_김수환 목사
편집부
2631 2013-09-10
638 교단총회, 이런 모습을 기대하면서_가정호 목사
편집부
2247 2013-09-10
637 |목회단상| 어느 군선교 목사의 자전적 이야기
편집부
2551 2013-08-27
636 어린이 교리문답의 중요성 파일
편집부
3778 2013-08-06
635 |살며 생각하며| 아이들과 함께 하는 교리교육_나영균 교사
편집부
2842 2013-08-06
634 |제언| 군선교를 아십니까?_이상업 목사
편집부
2533 2013-08-06
633 |제언| 다급해진 유럽의 재복음화_조봉희 목사
편집부
2785 2013-07-23
632 |목회단상| 기도하는 것과 응답의 방법_정요석 목사
편집부
2973 2013-07-23
631 |목회수상| 우주 안에 거짓을 숨길 데가 있는가?_김수흥 목사
편집부
2522 2013-07-23
630 |제언| 우리 교단에도 ‘군선교회’가 있습니다(1)_이상업 목사
편집부
2945 2013-07-09
629 |신앙수상| 내가 복권만 못하냐!_안송희 권사
편집부
2493 2013-07-09
628 |제언| 장애인障碍人과 장애우障碍友_정용균 목사
편집부
2804 2013-06-25
627 |제언| 나를 위한 것이 아닌, 하나님을 위한 신학_전두표
편집부
2905 2013-06-11
626 |제언| 통섭적統攝的으로 성경을 접하라_장창수 목사
편집부
3755 2013-05-28
625 |선교단상(마지막회)| 출구 전략_이기종 목사
편집부
2898 2013-05-28
624 |목회수상| 순종과 저항의 신앙_김병혁 목사 (11)
편집부
3813 2013-05-14
623 |목회수상| 엑스트라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_방동섭 목사 (29)
편집부
3557 2013-05-1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