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2623
2013.10.22 (18:25:00)

진짜신학, 진짜교회, 진짜생활

 

< 김창호 목사, 하안전원교회 협동목사 >

 

외형적 성장 추구보다는 하나님과의 만남과 기쁨을 누려야

 

우리 교단이 추구하고 합동신학대학원이 지향하고 있는 목표와 표어인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 이제 이 혼탁하고 어두워진 교계와 교인들 앞에서 진짜 바른신학, 진짜 바른교회, 진짜 바른생활로 바뀌어져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교단과 교파들도 모두 우리와 같이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을 추구하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게 문제라는 겁니다.

 

저는 그들이 진짜 그렇게 하고 있다고 생각지 않습니다. 제가 초교파 선교단체에서 오랫동안 지켜본 결과 진짜목사, 진짜교회가 거의 없다는 이 안타까운 현실을 보며 얼마나 개탄하고 마음 아파했는지 모릅니다. 부족한 이 사람의 눈에도 그렇게 보였는데 하물며 우리 하나님께서 어떻게 보시고 계실까요.

 

겉 형식과 포장은 모두 다 하나님의 영광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한다고 하면서 자기의 영광과 자기의 기쁨을 추구하고 있는 자들을 보고 있으면 역겨움과 절망이 제 마음속에 몰려오고 있어 얼마나 괴로운지 모르겠습니다. 이러한 현실 앞에 우리 합신 교단의 목사들도 냉정하게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회개하고 반성해 보아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도 바울이 외쳤던 내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랴 사람을 기쁘게 하랴. 내가 사람을 기쁘게 하였다면 주님의 종이 아니라는 고백주님의 종이 되기 위하여 세상의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기겠다는 고백이 바로 우리의 고백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물론 우리 모두는 이러한 말씀을 익히 잘 알고 있고 그렇게 살고 있다고 생각하겠지요. 하나님께서 정말 우리 교회의 부흥과 성장을 원하고 계실까요? 하나님은 바로 나를 원하고 계신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들이 부흥과 성장을 원해야 되겠지만 하나님께 그 과정에서의 하나님과의 만남과 기쁨을 누려야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작금에 세상에서의 기독교와 교회와 목사들을 바라보는 시각에서 목사들이 더 돈을 좋아하고 명예를 좋아하고 세상에서의 대접을 좋아한다고 기독교를 비판하고 조롱하는 현실 앞에서 우리 모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진정 하나님과 말씀 앞에서 거룩과 성결과 절제의 회복이 우선 되어야 하겠지요. 그러하므로 말미암아 진짜 바른신학 진짜 바른교회 진짜 바른생활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제가 이러한 교회를 찾고 있는 중에 제 동기 목사의 하안전원교회를 출석하게 되었는데 1년 여 동안 담임 목사님과 교회를 통하여 많은 은혜와 감동을 받고 있습니다.

 

이 마지막 시대에 진짜목사와 교회가 되고자 말씀 앞에서 몸부림치는 목사님들을 보면서 , 진짜 저렇게 하여야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이 마지막에 하나님이 찾고 계시는 사람이 됩시다. 합신의 모든 목사들이여, 진짜 목사가 됩시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목회수상| 진짜신학, 진짜교회, 진짜생활_김창호 목사
편집부
2623 2013-10-22
641 |제 언| 군선교사에 도전하려면?_김재광 목사
편집부
2982 2013-10-22
640 |신앙고백문| 입교를 하며_김준행 청년
편집부
3163 2013-09-24
639 |목회수상| 영원한 여자_김수환 목사
편집부
2612 2013-09-10
638 교단총회, 이런 모습을 기대하면서_가정호 목사
편집부
2227 2013-09-10
637 |목회단상| 어느 군선교 목사의 자전적 이야기
편집부
2533 2013-08-27
636 어린이 교리문답의 중요성 파일
편집부
3749 2013-08-06
635 |살며 생각하며| 아이들과 함께 하는 교리교육_나영균 교사
편집부
2827 2013-08-06
634 |제언| 군선교를 아십니까?_이상업 목사
편집부
2519 2013-08-06
633 |제언| 다급해진 유럽의 재복음화_조봉희 목사
편집부
2771 2013-07-23
632 |목회단상| 기도하는 것과 응답의 방법_정요석 목사
편집부
2947 2013-07-23
631 |목회수상| 우주 안에 거짓을 숨길 데가 있는가?_김수흥 목사
편집부
2499 2013-07-23
630 |제언| 우리 교단에도 ‘군선교회’가 있습니다(1)_이상업 목사
편집부
2931 2013-07-09
629 |신앙수상| 내가 복권만 못하냐!_안송희 권사
편집부
2480 2013-07-09
628 |제언| 장애인障碍人과 장애우障碍友_정용균 목사
편집부
2792 2013-06-25
627 |제언| 나를 위한 것이 아닌, 하나님을 위한 신학_전두표
편집부
2890 2013-06-11
626 |제언| 통섭적統攝的으로 성경을 접하라_장창수 목사
편집부
3740 2013-05-28
625 |선교단상(마지막회)| 출구 전략_이기종 목사
편집부
2878 2013-05-28
624 |목회수상| 순종과 저항의 신앙_김병혁 목사 (11)
편집부
3783 2013-05-14
623 |목회수상| 엑스트라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_방동섭 목사 (29)
편집부
3536 2013-05-14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