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조회 수 : 1793
2015.05.12 (18:15:25)

케센누마교회, 고난을 딛고 일어서다


< 이수구 선교사, 일본 >

 

눈물로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단을 거둘 것

 

2011311일 일본 중부 동해안을 강타한 동일본 대지진은 아직도 우리는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지진으로 인해 사망자 15,891, 행방불명자 2,584명 총 18,475명이 순식간에 사랑하는 가족과 이별을 해야 했고, 또한 후쿠시마원전 피해로 인해 인근 주민들은 아직도 불안에 떨면서 지내고 있다.


4년 전, 이러한 피해를 접하면서 우리 합신교단에서는 재빠르게 전국교회에 동정의 손길을 호소하면서 순식간에 5천여만 원이 모금되었고, 당시 총회 사회복지부장(박발영 목사)을 중심으로 피해지역을 방문, 귀한 성금을 전달하기 위해서 당시 총회선교 일본지장이었던 저에게 의뢰가 오게 된 것이다.


나는 이 귀한 성금이 소중하게 사용되기를 기도하면서 피해지역의 정보를 수소문하던 중 우연히 아침 조간 아사히신문을 읽게 되었는데 제1면에 교회의 터만 앙상하게 남은 곳위에 십자가가 세워놓은 사진을 접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미야기현 케센누마에 위치한 케센누마 보수 침례교회임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 도시와 교회에 관한 정보를 알아보던 중, 우리교단에서 보내지는 성금이 바로 이곳으로 전해져야 한다고 강하게 느끼게 되었다.


케센누마시는 어업하는 도시로 그 당시 인구가 74,247명이었는데 츠나미로 인해 977명 사망, 422명 행방불명되어 총 1,419명이 목숨을 잃어버린 곳 이었다.


더 더욱 안타까웠던 것은 이 도시에 하나 뿐이 없었던 복음주의적인 케센누마교회는 교인이 10명도 안 되는 가운데 어렵게 어렵게 3년 전에 감격의 헌당을 올렸던 교회건물이 츠나미로 송두리째 삼켜져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그래서 우리 총회 사회복지부팀은 이 교회를 위로하고 헌금을 드리는 것이 주님의 뜻임을 확신하고 케센누마 교회의 미네키시 목사님께 성금을 건냈던 것이다. 그 후, 4년이 지난 올해 초 오랫동안 기도해왔던 케센누마 교회로부터 우리 합신교단 앞으로 연락을 접하게 되었는데, 교회가 고난가운데 하나님의 은혜로 기적같이 교회건물이 완공되어 헌당식을 갖는다는 연락을 받게 된 것이다.


총회 사회복지부(부장 김원명 목사)는 회의끝에 축의금과 함께 사회 복지부 서기 고형근 목사를 헌당식에 파견, 4년 만에 케센누마 교회를 방문하게 되었다. 미네키시 목사님은 4년전에 빨강색잠바차림으로 우리를 맞아주셨는데 이번에도 같은 옷을 입고 다시금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주시면서 지난 4년간의 간증을 짤막하게 들려주셨다.


과거에는 케센누마교회에서 1년에 1명의 세례자가 나올까말까 한데, 지난 4년 동안 벌써 10명의 세례자를 주셨으며, 여러 명의 구도자를 허락하셨다고 기쁨에 가득하게 말씀해주셨다.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모른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단을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는 자는 그 곡식을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라.’(126:5-6) 시편의 말씀이 생각났다. 이러한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 과정에서 우리 합신 교단의 교회의 성금이 부분적이지만 사용된 것은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모른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02 |제언| 헌법 수정에 대한 입장_임영천 목사
편집부
1806 2015-12-02
701 |목회수상| 벤치 클리어링(Bench-Clearing)_안두익 목사
편집부
1832 2015-09-22
700 |제언| 합동이 합신에게 '엄중 경고'한 것은 합동의 수치_림헌원 목사
편집부
2088 2015-09-22
699 |제언| 헌법 수정의 전제_안해근 목사
편집부
1913 2015-08-25
698 |목회단상| 대한과 대서 그리고 말세_최광희 목사
편집부
1837 2015-08-04
697 |제언| 선교 계속성 방안으로서 은퇴 앞둔 선교사의 선교 예비생 입양_이병훈 선교사
편집부
2113 2015-06-09
696 |제언| 총회치리협력위원회의 소집과 결정배경_이주형 목사
편집부
2389 2015-05-26
695 |목회수상| 이제는 살고 싶다. 절박하게!_안두익 목사
편집부
1761 2015-05-26
694 |제언| “존엄과 가치를 지닌 자”_나택권 장로
편집부
1759 2015-05-12
Selected |단상| 케센누마교회, 고난을 딛고 일어서다_이수구 선교사
편집부
1793 2015-05-12
692 |제언| 두날개 조사 및 공청회의 필요성_안상진 목사
편집부
2456 2015-04-28
691 |목회단상| 하나님의 원근법_조봉희 목사
편집부
2367 2015-03-31
690 |목회수상| 복음의 씨를 뿌리는 자_안만길 목사
편집부
2143 2015-03-31
689 |목회수상| 남용될 수 없는 하나님의 전능성_천한필 목사
편집부
2520 2015-03-17
688 |목회수상| 잊혀져가기_이대원 목사
편집부
3317 2015-03-03
687 |목회단상| 이 시대의 교회가 가야할 길_김관성 목사
편집부
2667 2015-02-10
686 |목회수상| 정말 중요한 것은 존재의 가치_남웅기 목사
편집부
2012 2015-02-10
685 |목회수상| 목사의 멋과 여유_김병곤 목사
편집부
2374 2015-01-27
684 |제언| 보다 안정적인 신학교 경영을 위하여_김용주 목사
편집부
2640 2014-12-30
683 |목회수상| 행복한 11월을 보내며_박봉선 목사
편집부
2669 2014-12-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