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조회 수 : 1791
2015.08.04 (14:33:23)



대한과 대서 그리고 말세


< 최광희 목사, 행복한 교회 >

 

악이 극도로 심해지면 그 악도 이제 끝난다는 희망 가져야

 

 

지금은 8월 초, 연중 가장 덥게 느끼는 시기입니다. 그동안 더위를 참고 일하던 사람들이 도무지 견디지 못하고 휴가를 떠나고야 마는 시기입니다

 

요즘 웬만한 곳에 전화해보면 직원이 휴가 가거나 아예 회사를 문 닫고 쉬는 곳이 많습니다. 교회 성도들도 휴가를 떠난 분이 제법 있지만 그래도 예배는 멈추지 않습니다.


일 년 중에 가장 더운 때는 과연 언제일까요? 절기상으로는 723일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양력에 맞추어 24절기가 있는데 77일이 소서(小暑)이고 723일이 대서(大暑)입니다. 그리고 이 시기에 삼복(三伏)이 있습니다.


713일이 초복이고 723, 중복은 대서(大暑)와 같은 날입니다. 812일은 말복이고 그 안에 88, 입추(立秋)가 있습니다. 이렇게 덥지만 며칠만 지나면 절기상으로는 가을이 시작됩니다. 대서 이후 한 달 후 823일이면 서리가 내린다는 처서(處暑)가 옵니다.


그러면 겨울은 언제가 가장 추울까요? 절기상으로는 120, 대한(大寒)이 가장 춥다고 하지만 체감적으로는 16, 소한(小寒)이 더 추운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한이가 소한이 집에 놀러갔다가 얼어 죽었다는 속담도 생겼습니다. 절기는 이렇게 정해져 있는데 왜 겨울에는 대한보다 소한이 춥게 느껴지고 여름에는 대서보다 입추가 가까운 8월 초순이 더 덥게 느껴질까요?


제 생각에는 이렇습니다. 겨울에는 아직 추위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추워지니까 우리 몸이 적응을 못해서 매우 춥게 느끼고 소한을 경험하며 적응한 상태에서 대한을 맞을 때는 그런대로 견뎌내는 것 같습니다.


반대로 여름에는 소서(7/7)와 대서(7/23)까지는 그런대로 참았는데 대서를 지나자 그간 참을 대로 참았던 우리 몸이 더 이상 더위를 견디지 못해서 입추가 가까워옴에도 불구하고 가장 힘들어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겨울에는 소한 이후 대한을 더 잘 견디는데 여름에는 소서 이후 대서를 도무지 못 견디니 사람에게는 추위보다 더위가 더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누구는 그렇게 말합니다. 추울 때는 옷을 껴입으면 되고 집안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더울 때는 어디로 피할 데가 없다고. 요즘은 가정마다 에어컨이 있지만 그것으로는 해결이 안 되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우리에게 희망적인 것은 대한이 지나면 곧 입춘(立春)이 오고 대서(大暑)가 지나면 곧 입추(立秋)가 온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지금이 가장 덥고 견디기 힘들지만 이 더위도 이제는 끝입니다. 제깟 더위가 앞으로 열흘이면 붙잡아도 물러가게 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면서 또한 이 시대의 영적인 기류를 동시에 생각하게 됩니다. 오늘날 세상은 너무나 더럽고 너무나 타락했습니다. 죄는 옛날에도 지었지만 지금은 죄인들이 죄를 합법화하여 그것을 죄라고 말하는 사람을 탄압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자기들끼리 전봇대로 이빨을 쑤셔도 우리가 막을 수가 없는데 지금은 같이 이빨을 쑤시지 않는 사람을 오히려 처벌하려고 합니다. 뭐 이런 세상이 다 있단 말입니까?


그러나 악이 극도로 심각하면 그 악이 이제 끝난다는 희망이 있습니다. 대한 후에 입춘이 오고 대서 후에 입추가 오듯이 극도로 타락한 말세의 증상은 곧 예수님의 나라가 가까운 증거입니다

 

이래저래 우리는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무더운 날씨도, 말세의 증상도 조금만 더 견디어 내면 승리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702 |제언| 헌법 수정에 대한 입장_임영천 목사
편집부
1779 2015-12-02
701 |목회수상| 벤치 클리어링(Bench-Clearing)_안두익 목사
편집부
1793 2015-09-22
700 |제언| 합동이 합신에게 '엄중 경고'한 것은 합동의 수치_림헌원 목사
편집부
2064 2015-09-22
699 |제언| 헌법 수정의 전제_안해근 목사
편집부
1865 2015-08-25
Selected |목회단상| 대한과 대서 그리고 말세_최광희 목사
편집부
1791 2015-08-04
697 |제언| 선교 계속성 방안으로서 은퇴 앞둔 선교사의 선교 예비생 입양_이병훈 선교사
편집부
2075 2015-06-09
696 |제언| 총회치리협력위원회의 소집과 결정배경_이주형 목사
편집부
2361 2015-05-26
695 |목회수상| 이제는 살고 싶다. 절박하게!_안두익 목사
편집부
1746 2015-05-26
694 |제언| “존엄과 가치를 지닌 자”_나택권 장로
편집부
1737 2015-05-12
693 |단상| 케센누마교회, 고난을 딛고 일어서다_이수구 선교사
편집부
1765 2015-05-12
692 |제언| 두날개 조사 및 공청회의 필요성_안상진 목사
편집부
2423 2015-04-28
691 |목회단상| 하나님의 원근법_조봉희 목사
편집부
2316 2015-03-31
690 |목회수상| 복음의 씨를 뿌리는 자_안만길 목사
편집부
2092 2015-03-31
689 |목회수상| 남용될 수 없는 하나님의 전능성_천한필 목사
편집부
2482 2015-03-17
688 |목회수상| 잊혀져가기_이대원 목사
편집부
3282 2015-03-03
687 |목회단상| 이 시대의 교회가 가야할 길_김관성 목사
편집부
2618 2015-02-10
686 |목회수상| 정말 중요한 것은 존재의 가치_남웅기 목사
편집부
1996 2015-02-10
685 |목회수상| 목사의 멋과 여유_김병곤 목사
편집부
2348 2015-01-27
684 |제언| 보다 안정적인 신학교 경영을 위하여_김용주 목사
편집부
2601 2014-12-30
683 |목회수상| 행복한 11월을 보내며_박봉선 목사
편집부
2639 2014-12-30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