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성경적 설교와 교회의 부흥에 대한 확신

 

< 도지원 목사 · 예수비전교회 · 서서울노회장 >

 

설교자는 하나님의 도구로써 설교의 능력에 대한 믿음 가져야

 

사도 바울은 에베소 교회의 젊은 목회자 디모데에게 이렇게 말했다. “네가 네 자신과 가르침을 살펴 이 일을 계속하라 이것을 행함으로 네 자신과 네게 듣는 자를 구원하리라”(딤전 4:16).

 

여기에는 네가 네 자신과 가르침을 살펴 이 일을 계속하라고 하는 목회자의 자기 관리와 성경적 설교에 대한 명령이 있다. 이때 가르침은 성경에 기초한 가르침이다. 왜냐하면 앞에서 내가 이를 때까지 읽는 것과 권하는 것과 가르치는 것에 착념하라”(딤전 4:13)고 말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명령에 따르는 약속이 있다. “이것을 행함으로 네 자신과 네게 듣는 자를 구원하리라.” 이것은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도구로써 설교의 능력에 대한 약속이다. 여기서 사도 바울이 네 자신과 가르침을 살피라고 했고, “네 자신과 네게 듣는 자를 구원하리라고 말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도구로써 설교의 능력은 설교자와 청중 모두에게 해당한다. 따라서 설교자는 자신과 청중에 대해 이 약속을 의지해야 한다. 이 점에서 오늘날 빈번하게 일어나는 설교자의 스캔들은 현대 설교의 위기를 반영한다. 동시에 설교자에게는 성경적 설교와 교회의 부흥에 대한 확신이 필요하다.

 

마틴 로이드 존스는 이런 확신을 가진 설교자였다. 그래서 그는 사람들이 설교를 들으러 오지 않는다는 주장에 대해 이렇게 대답했다.

 

이런 주장에 대한 저의 답변은 참된 설교를 하면 사람들이 온다는 것, 그것도 반드시 온다는 것입니다. 과거에도 언제나 그랬다는 것을 저는 역사적 증거를 통해 이미 입증한 바 있습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이미 살펴보았듯이 하나님이 여전히 동일하시며 사람 또한 동일하기 때문입니다. 더 중요한 점이 있습니다. ‘참된 설교를 하면 반드시 사람들이 온다라고 믿지 못하는 것은 결국 성령과 그분의 역사를 거의 배제한 채 이 문제 전체를 바라본다는 뜻입니다.

 

물론 그렇게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실제로도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설교는 장기적인 정책입니다. 그럼에도 설교는 하나님이 친히 주신 방법이기에 효과가 있으며 열매가 있고 영광이 있다는 것, 반드시 그렇다는 것이 저의 전체적인 논지입니다.

 

우리를 설교로 부르시고 우리에게 설교를 맡기신 분이 하나님이시니, 그가 친히 그것을 높이실 것입니다.

 

존 맥아더 역시 동일한 확신의 소유자였다. 그는 목회 초기 자신의 경험을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처음 그레이스 교회에 왔을 때 나는 별로 많이 알지 못했습니다. 매주 나는 공부하여 설교를 준비하였고, 일요일마다 회중들은 나와 함께 배우곤 하였습니다. 나는 성경 말씀을 그들과 함께 나누었고, 회중들은 ! 저것이 성경에서 말씀하고 있는 내용이구나!’ 하고 외쳤습니다. 우리는 영적 성장과 이해의 큰 발자국을 내딛고 있었으며, 주님은 교회에 많은 사람들을 더하여 주셨습니다.

 

이처럼 맥아더는 성경을 설교함으로써 교회가 부흥하는 것을 보았던 것이다. 그런 그가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에 부임한 첫 해 무렵, 저는 이런 표어를 사용했습니다. ‘내가 사역의 깊이에 집중하면 사역의 넓이는 하나님이 책임지신다.’ 조그마한 그 교회에서, 첫 해 이후 저의 사역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제게 사역은 전적으로 성경을 깊게 파고, 주님과 더 깊이 동행하는 것이었습니다. 넓이는 하나님의 몫입니다. 우리는 이 점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러지 않으면, 자신을 다른 사람들이나 다른 상황과 비교하며 좌절합니다.

 

그는 성경적 설교에 집중하면서 그 결과에 대해 하나님을 의지하였던 것이다. 이처럼 설교자에게는 성경적 설교와 교회의 부흥에 대한 확신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지 않을 때 설교자는 성경적 설교에서 이탈하여 자아중심적이고 치료중심적이며, 경험과 실용성에 초점을 맞추며, 축복과 오락을 위주로 하는 설교로 나아가게 될 것이다. 그 결과 설교를 듣는 사람들의 삶에 피상적인 영향밖에 줄 수 없을 것이다.

 

설교자는 피상적 영향을 끼치기 위해 세워지지 않았다. 때문에 설교자는 오로지 성경만을 선포하며 그것만이 유일한 교회의 부흥을 가져다준다는 사실을 확신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82 |목회수상| 새로운 시작_최광희 목사
편집부
2316 2014-12-30
681 |신앙수상| 성도들에게 있어 시련의 의미_최재호
편집부
2716 2014-12-16
680 |제언| 우리 교단에 이런 조직이 필요합니다._최일환 목사
편집부
2592 2014-11-04
679 |목회수상| 불인지심(不忍之心)_장석진 목사
편집부
2453 2014-11-04
678 |목회수상| 아주 오래된 기억 하나_강승주 목사
편집부
2707 2014-10-21
677 |제언| 교회 재산 과세와 한국교회의 위상 정립_박종언 목사
편집부
2680 2014-10-21
676 |목회수상| 신자(信者)와 신자(神子)_김수환 목사
편집부
2374 2014-09-23
675 |목회단상| ‘좁은 목회? 넓은 사역?’_변재웅 목사
편집부
2595 2014-09-02
674 |목회수상| 성경읽기가 짐이 될 때_도지원 목사
편집부
2482 2014-08-19
673 |제언| ‘빈 둥지 증후군’과 그 극복을 위한 대안_서자선 집사
편집부
2657 2014-08-19
672 |제언| 교회의 예배와 시편 찬송의 사용_최덕수 목사
편집부
2939 2014-08-19
671 |제언| 프란체스코의 한국 방문에 즈음하여_김수운 목사
편집부
2721 2014-08-05
670 |제언| 눈물로 씨를 뿌려라_김병진 목사
편집부
2373 2014-07-22
669 |목회수상| 걸레 철학_이재헌 목사
편집부
2371 2014-07-08
668 하나님 나라의 현재성에 대한 이해_박봉규 목사
편집부
2436 2014-07-08
667 |긴급진단| 자기 살해가 급등하는 현실과 ‘죽음공부’(Thanatology)_가정호 목사
편집부
2372 2014-07-08
666 |목회수상| 내 뜻인가? 하나님의 뜻인가! _정요석 목사
편집부
2312 2014-06-24
665 |목회수상| 동성애는 결코 성적취향이 아니다_노승수 목사
편집부
2497 2014-06-10
664 |신앙수상| 창조의 비밀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영광_박철호 청년
편집부
2384 2014-05-27
Selected |목회수상| 성경적 설교와 교회의 부흥에 대한 확신_도지원 목사
편집부
2422 2014-05-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