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2316
2014.06.24 (15:51:04)

 

내 뜻인가? 하나님의 뜻인가!

 

< 정요석 목사, 세움교회, 남서울노회장 >

 

성경에서 하나님의 뜻이란 단어로 검색을 하면 거의 대부분 도덕법에 관한 내용이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와 같은 경우이다.

 

성경은 우리가 미래에 발생할 일에 관하여 신비적으로 아는 것에 별 관심이 없다. 개인의 특정한 사안에 대하여 열린 문, 닫힌 문”, “양털뭉치방법 등으로 마치 점괘처럼 하나님의 뜻을 알라고 성경은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하나님의 영원한 도덕법을 알수록 진로, 결혼, 취직 등과 같은 개인의 특정한 사안을 잘 분별할 수 있다고 말한다.

 

성숙한 신자들일수록 하나님의 도덕법을 잘 지키기 위해 기도하고 금식한다. 자칫 욕심이 있고, 불안할수록 개인의 특정 사안에 대하여 더욱 기도하고 금식하는데 이것은 오히려 신앙이 없거나 약하다는 것을 반증한다. 개인의 특정 사안을 성취하여 자신을 드러내려는 욕망이 강한 동기가 되는 기도와 금식은 외형적으로는 신앙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비신앙과 다름이 아니다.

 

한국 교회에 그렇게 많은 새벽기도와 금요기도와 산기도가 있지만 기도를 통하여 무언가를 얻어내려고 하지, 이미 성경에 명백하게 기록된 하나님의 뜻을 새기고 실천하려는 자세는 오히려 빈약한 것 같다.

 

예수님은 죽으시기 전날 내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했다. 이처럼 기도는 이미 명백한 하나님의 뜻을 민감히 분별하고 실천하게 해달라고 간구하는 것이지, 자신의 뜻을 이루게 해달라고 조르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한국 교회에서는 먹을 것과 입을 것을 달라고 중언부언하는 이방인들이 하는 기도가 너무 많은 것처럼 보인다.

 

하나님은 가장 거룩하고, 지혜롭고, 권능 있게 모든 피조물과 그 행동을 보존하시고 통치하신다. 그런 점에서 발생한 일에 담긴 하나님의 높으신 뜻을 우리의 특정 시점에서 우리가 다 알 수 없다. 특정의 사건에 대한 우리의 해석과 너무나 다르게 그 일이 차후에 진행되는 것을 우리가 얼마나 자주 경험하는지 모른다.

 

지난 일들은 모두 하나님의 주권이라는 면에서는 하나님의 뜻이겠지만, 하나님의 영원한 도덕이라는 면에서는 관련자들의 옳고 그름이 드러나기 마련이다. 이런 이유에서 가해자가 이미 벌어진 일에 대하여 그것을 하나님의 뜻과 은혜라는 표현으로 무마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가해자는 하나님의 도덕법에 미치지 못한 자신의 행위를 회개할 일이지, 하나님의 주권적인 뜻이라는 차원으로 이런 일들을 해석할 일이 아니다.

 

요셉의 형들이 요셉을 판 행위는 하나님의 주권적인 면에서 그들로 하여금 애굽에서 번성케 했지만, 하나님의 도덕적인 면에서는 형들이 크게 반성해야 할 일이다. 이 점에서 요셉은 자기를 판 일이 하나님의 뜻이라며 형들을 용서할 수 있지만, 형들이 요셉에게 하나님의 뜻이라며 쩨쩨하게 용서하지 못 하느냐고 질책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우리는 감추인 하나님의 주권적인 뜻과 개인의 특정 사항에 대한 하나님의 뜻보다는 명백하게 성경에 알려진 하나님의 영원한 도덕법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 그것을 실천하지 못하는 우리를 한탄해야지, 우리의 일상 속에서나 혹은 역사의 흐름 속에 감추어져 있는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한다고 한탄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의 뜻은 명확하다. 그리스도를 통해 누구든지 예수를 주와 그리스도라고 믿고 고백하는 자들을 구원하신다. 그리고 이처럼 구원받은 신자들은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하나님의 뜻으로 알고 이 땅에서 늘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내 뜻으로 하나님의 뜻을 바꾸려고 해서는 안 된다. 이는 마치 내가 하나님보다 더 지혜롭고 능력자인 것처럼 생각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이것은 결코 하나님을 믿지 못하는 불신앙적인 행위이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82 |목회수상| 새로운 시작_최광희 목사
편집부
2322 2014-12-30
681 |신앙수상| 성도들에게 있어 시련의 의미_최재호
편집부
2721 2014-12-16
680 |제언| 우리 교단에 이런 조직이 필요합니다._최일환 목사
편집부
2596 2014-11-04
679 |목회수상| 불인지심(不忍之心)_장석진 목사
편집부
2459 2014-11-04
678 |목회수상| 아주 오래된 기억 하나_강승주 목사
편집부
2712 2014-10-21
677 |제언| 교회 재산 과세와 한국교회의 위상 정립_박종언 목사
편집부
2685 2014-10-21
676 |목회수상| 신자(信者)와 신자(神子)_김수환 목사
편집부
2379 2014-09-23
675 |목회단상| ‘좁은 목회? 넓은 사역?’_변재웅 목사
편집부
2599 2014-09-02
674 |목회수상| 성경읽기가 짐이 될 때_도지원 목사
편집부
2486 2014-08-19
673 |제언| ‘빈 둥지 증후군’과 그 극복을 위한 대안_서자선 집사
편집부
2662 2014-08-19
672 |제언| 교회의 예배와 시편 찬송의 사용_최덕수 목사
편집부
2946 2014-08-19
671 |제언| 프란체스코의 한국 방문에 즈음하여_김수운 목사
편집부
2726 2014-08-05
670 |제언| 눈물로 씨를 뿌려라_김병진 목사
편집부
2379 2014-07-22
669 |목회수상| 걸레 철학_이재헌 목사
편집부
2376 2014-07-08
668 하나님 나라의 현재성에 대한 이해_박봉규 목사
편집부
2440 2014-07-08
667 |긴급진단| 자기 살해가 급등하는 현실과 ‘죽음공부’(Thanatology)_가정호 목사
편집부
2378 2014-07-08
Selected |목회수상| 내 뜻인가? 하나님의 뜻인가! _정요석 목사
편집부
2316 2014-06-24
665 |목회수상| 동성애는 결코 성적취향이 아니다_노승수 목사
편집부
2501 2014-06-10
664 |신앙수상| 창조의 비밀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영광_박철호 청년
편집부
2387 2014-05-27
663 |목회수상| 성경적 설교와 교회의 부흥에 대한 확신_도지원 목사
편집부
2427 2014-05-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