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회 수 : 2320
2014.12.30 (18:18:05)

새로운 시작


< 최광희 목사, 행복한교회 >


새해가 있기에 자신을 추스르고 새 힘내어 다시 시작할 수 있어

 

한 해가 끝나고 또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2014라는 숫자에 겨우 익숙해 졌는데 또 2015라는 어색한 친구를 사귀어야만 합니다.


우리는 해마다 연말이면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맞이한다면서 여러 가지 계획들을 세웁니다. 목표를 정하고 실천 방안도 마련해 봅니다. 그런데 연말에 뒤돌아보면 후회되는 것이 많고 올해도 또 한 번의 의미 없는 반복인 것 같아 실망도 됩니다.


이런 식이라면 송구영신이 무슨 소용인가 생각하다가 문득 정신을 차리게 되었습니다. 만일 한 해를 마무리 짓고 새해를 맞이하는 이런 기회조차 없다면 큰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들이 가끔 인생을 다시 한 번 살 수 있다면 이러저러하게 해 보겠다는 말을 합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인생에는 다시 한 번이 없습니다. 인생에는 연습도 없고 새로운 기회도 없습니다. 그래서 살다보면 실패도 하고 후회도 하는 법이지요.


인생은 준비도 되어 이지 않은데 어느 날 갑자기 출발해서는 방학도 없고 휴가도 없이 끝까지 내달려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마음먹은 대로 순조롭지도 않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면 이 길이 참 암담하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다행인 것은 인생 전체에 다시는 없지만 살아가면서 만나게 되는 다시는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새해입니다. 우리에게 새해라는 것이 있기에 지친 사람들이 자신을 추스르고 새 힘을 내어 다시 새롭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만일 인생에 새해라도 없다면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에 눌려 그만 주저앉고 말 것입니다.


누구나 새해가 되면 각자마다 포부를 가지며 원대한 계획을 세웁니다. 물론 연말이 되어서 돌아보면 채 못다 이룬 것도 있지만 그러기에 우리에게는 새해가 필요합니다. 반성하고 수정하고 새로운 계획으로 새 출발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말과 새해의 좋은 점은 또 있습니다. 연말이면 그 동안 만나지 못했던 지인과 만남의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에게 일과 돈보다 중요한 것이 사람인데 연말에라도 안 만나면 자칫 큰 후회를 할 수도 있습니다.


좋은 사람을 만나면 힘이 납니다. 편하게 주고받는 대화에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용기도 생깁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에너지를 불어 넣게 됩니다. 그것이 진정한 재창조(Recreation)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생각을 하면 새해가 있는 것이 참 좋고 다행입니다

 

이제 우리 새로운 시작을 해 봅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해피 뉴이어. 예브라케카 아도나이(여호와께서 복 주시길).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