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 <54>

 

<김병훈 목사, 화평교회, 합신 조직신학 교수>

 

 

54: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 측량할 수 없는 지혜, 그리고 무한한 선하심이 그의 섭리 가운데 지극히 명백하게 드러나니, 심지어 첫 번째 타락과 천사들과 사람들의 다른 모든 죄에 이르기까지 미칩니다. 그리고 그것은 단순한 허용에 의하여 그러한 것이 아니라, 허용과 더불어 그 일들을 자신의 거룩한 목적에 따라 강력하게 제한을 하거나 아니면 명령하시고 주관하심으로써 그렇게 됩니다. 그러나 그 일들의 죄악성은 오직 피조물에게서 비롯된 것이지 하나님에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지극히 거룩하시며 의로우신 분이시므로 죄의 장본인이 아니시며 승인자도 아니십니다.”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와 관련하여, 선하시며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만드신 세상에는 악이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논증하는 데에는 두 가지 접근 방식이 있습니다.

 

하나는 사람이 악을 행하는 일에 있어서 하나님의 책임을 없음을 논증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설령 하나님께서 악을 행하는 일에 주권적인 책임을 피할 수가 없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더 큰 선을 이루기 위한 것임을 논증하는 것입니다.

 

지난 호에서 이 가운데 전자와 관련하여 비교적 최근에 제시된 논증인 소위 자유의지 방어론에 대해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번 호에는 이어서 전자와 관련하여 고전적인 논증을 소개하고, 이어서 앞서 말한 후자의 접근 방식, 곧 더 큰 선을 이루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신 것이라는 논증에 대해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악의 존재에 대한 책임

 

전능하시며 선하신 하나님께서 어떻게 악이 존재하도록 하신다하더라도 그 악에 대한 책임이 없는 까닭을 설명하는 고전적인 방식은 악의 일과 관련하여 일 자체와 일의 성질을 구별하는 것입니다.

 

첫째, 사람이 악을 행할 때에 그러한 일 자체가 가능하도록 사람에게 행할 동력을 주시는 것은 분명히 하나님의 일임을 인정합니다. 어떤 피조물이라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힘이 없이 스스로 어떤 일을 행할 동력을 가질 수는 없습니다. 모든 피조물은 하나님께서 존재하도록 하시므로 존재하는 것이며, 또한 활동하도록 하시므로 활동을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일의 성질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규명하는 일입니다. 사람이 악을 행할 때 그가 그 일을 행하는 일의 힘은 하나님에게서 주어집니다. 그러나 그 사람이 행한 일이 악한 성질을 갖는 것에 대한 책임은 그 일을 행한 사람에게 있는 것이지, 그 일을 행한 그 사람을 존재하게 하시며 또 그 사람에게 그 일을 행할 힘을 주신 하나님에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러한 사실을 철학적 개념을 빌어 질료형상으로 설명을 하기도 합니다. 첫째와 관련하여,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으로 하여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 그 일이 악한 것이라 할지라도 - 그 사람을 존재하게 하고 그 사람으로 하여금 활동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주실 때, 그 능력을 가리켜 질료로 이해를 합니다. 둘째와 관련하여, 그 사람이 행한 활동이 악한 성질을 가질 때, 그 성질을 형상으로 봅니다.

 

여기서 불법 또는 죄라는 형상과 관련하여, 하나님께는 어떤 물리적 책임(causa physica)도 없으시며, 또한 윤리적 책임(causa ethica)도 없으십니다. 물리적 책임이 없으신 까닭은 악을 행한 사람이 행한 활동에 어떤 불법성을 불어넣으시거나 주입하시거나 또는 그 사람으로 하여금 그러한 활동을 하도록 그 사람에게 불법성의 성질을 불어 넣으시거나 주입하시지 않으셨기 때문입니다. 또한 윤리적 책임이 없으신 까닭은 하나님께서 불법을 활동을 행하라고 명령을 하시거나 인정을 하시지 않으시며 오히려 그것을 하지 않도록 명하시고 벌하시기 때문입니다.

 

이치가 이러하므로 어떤 사람이 악한 활동을 행하였을 때에 그 불법성에 대한 책임은 결코 하나님에게 물을 수가 없습니다. 그 불법성에 대한 책임은 그 활동을 한 그 사람에게로 돌아가야만 하는 것입니다.

 

2. 악의 허용에 대한 논증

 

하나님은 시편에서 찬양을 올린 것처럼 죄악을 기뻐하지 아니하시며” “악이 주와 함께 머물지 못하며 오만한 자들이 주의 목전에 서지 못하며” “모든 행악자를 미워하시며 거짓말하는 자들을 멸망시키시며” “피 흘리기를 즐기는 자와 속이는 자를 싫어하시는하나님이십니다(5:4-6).

 

하나님은 악을 차마 보지 못하시며 패역을 차마 보지 못하시는분이시며(1:13), 심지어 친히 아무도 시험하지 아니하시는분이십니다(1:13). 누구도 하나님에게 시험을 받아 악을 행하였다고 핑계할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하여, 신앙고백서는 그 일들의 죄악성은 오직 피조물에게서 비롯된 것이지 하나님에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지극히 거룩하시며 의로우신 분이시므로 죄의 장본인이 아니시며 승인자도 아니십니다라고 고백하도록 교훈을 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법성의 책임이 물리적 힘이나 영향의 원인으로나 윤리적 원인으로나 결코 하나님에게 돌려질 수가 없다고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막지를 않으시고 허용을 하셨다는 것은(참조, 81:12; 14:16) 사실이 아닙니까?

 

그렇다면 그런 의미에서 하나님께 대한 죄의 책임을 물을 여지가 여전히 있는 것은 아닐까요? 이 질문에 답을 하는 것은, 본 항목을 해설하면서 처음에 언급한 것과 같이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와 관련한 두 가지 접근 방식 가운데 두 번째 문제, 곧 설령 하나님께서 악을 행하는 일에 주권적인 책임을 피할 수가 없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더 큰 선을 이루기 위한 것임을 논증하는 것과 관련한 답을 풀어가는 것이 됩니다.

 

신앙고백서는 하나님의 섭리가 타락한 천사를 포함하여 사람들의 모든 죄에 이르기까지 미친다고 말하면서, 그것이 단순한 허용에 의하여 그러한 것이 아니라, 허용과 더불어 그 일들을 자신의 거룩한 목적에 따라 강력하게 제한을 하거나 아니면 명령하시고 주관하심으로써 그렇게 됩니다고 고백을 합니다.

 

이 말을 바르게 이해하기 위하여서는 먼저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신다는 말이 악의 허용’(permissio mali)이라는 표현으로 의도하지 않는 바를 정확하게 인식하여야 합니다.

 

첫째,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신다는 말은 윤리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악을 허용하신다는 말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윤리와 도덕에 합당한 기준와 법을 제정하시는 입법자이시며 또한 이를 바르게 준수하였는가에 따라 심판하시는 재판관이십니다. 그러한 하나님께서 어떤 일을 허용하실 때 공의에 합당한 것을 허용하십니다. 따라서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신다는 말을 윤리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해석을 하여서는 안 됩니다.

 

둘째,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신다는 말은 하나님께서 악과 관련하여 아무런 간여를 하지 않은 채 단지 물러나 수수방관을 하신다는 뜻을 나타내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악한 일이 일어나는 것을 허용하신 채, 그것이 어떻게 되는 가를 지켜보시는 관망자로 계신 분이 아니십니다. 이러한 사실에 대하여 신앙고백서는 단순한 허용에 의하여 그러한 것이 아니라고 진술하여 교훈을 합니다.

 

3. 악의 허용에 대한 이해

 

그렇다면 악의 허용이라는 말이 뜻하는 바에 대한 올바른 이해는 무엇일까요?

 

첫째, 그것은 만물을 존재하게 하시고 그것들을 자신의 뜻에 따라 다스리시는 분이신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이 악을 행할 때 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막을 수 있는 힘을 행사하지 않으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만물을 자신이 기뻐하시는 대로, 곧 자신의 뜻대로 다스리시는 주재로서 악을 허용하신 것입니다.

 

하지만 이 말을 다시 윤리적으로 말해서 하나님께서 죄를 막기를 원하지 않으셨다고 이해하면 안 됩니다. 하나님은 죄를 기뻐하시거나 원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뿐만 아니라 이 말을 하나님께서 단지 죄를 막기를 원하지 않으셔서 그 일이 일어나는 데에 아무런 조치를 행하지 않으셨다는 말로 이해해서도 안 됩니다. 어떤 일도 하나님의 의지와 상관이 없이 일어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무엇입니까? 악을 허용하셨다는 말에는 만유의 주재이신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이 악을 행할 때 그 일이 일어나는 것을 막지 않으시기로 정하셨으며 그리하여 막을 수 있는 힘을 사용하지 않으신다는 버리심(desertio)이라는 적극적이며 긍정적인 의미가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사람으로 하여금 악을 행하지 못하도록 하시기 위하여, 악을 행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악을 행하지 않을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지 않으셨거나 그러한 은혜를 거두셨음을 뜻합니다.

 

하나님께서 왜 악이 일어나는 것을 막지 않으시기로 하신 것일까요? 선하신 하나님이 윤리적으로 악하여 악을 허용하신 것은 결코 아닙니다. 또 능력이 있어 얼마든지 악을 막으실 수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이 악을 막으실 힘이 없으셔서 악을 허용하신 것이 결코 아닙니다. 결국 이 의문은 악의 허용의 문제가 하나님의 전능하심이나 선하심과 관련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지혜와 관련한 것임을 깨달을 때에 올바르게 풀어집니다.

 

둘째, 악의 허용과 관련하여 알아두어야 할 것은 하나님께서 악을 허용하실 때 목적하시는 방향으로 이끌어 가시며, 그 과정도 다스리신다는 점입니다. 신앙고백서는 이와 관련하여 허용과 더불어 그 일들을 자신의 거룩한 목적에 따라 강력하게 제한을 하거나 아니면 명령하시고 주관하십니다고 고백을 합니다.

 

예를 들어, 요셉은 그를 노예로 팔아넘긴 형제들에게 당신들은 나를 해하려 하였으나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사 오늘과 같이 많은 백성의 생명을 구원하게 하시려 하셨나니”(50:20)라고 말하였습니다. 곧 하나님께서는 더 큰 선을 위하여 요셉을 형제들에 의하여 노예로 팔리게 하셨다고 고백을 하는 것입니다.

 

그 더 큰 선이란, 요셉을 애굽의 총리로 세워 극심한 기근 가운데 야곱의 가족들을 보호하시고, 이들을 애굽으로 오게 하여 번성하게 하시어 훗날 출애굽의 대 역사를 이루심으로, 구속사의 증거와 예표를 남기시려는 것과 관련이 됩니다.

 

악을 행한 이들은 전혀 의도하지 않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의지와 능력을 초월하여 사람들이 행한 악을 도리어 선으로 바꾸시는 지혜가 악의 허용가운데 담긴 깊고도 궁극적이며 비밀한 하나님의 뜻입니다. 이것은 미련한 사람의 눈에는 오직 지나고 나서야 어렴풋이 알게 되는 후험적인(a posteriori) 관점이지만, 하나님의 섭리에 있어서는 미리 작정이 된 선험적인(a priori)한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궁극의 목적을 이루시기 위하여 악의 활동이 이루어지는 과정에도 제한을 하시거나 명령하시거나 주관을 하십니다. 예를 들어, 요셉의 형제들이 처음에는 요셉을 죽이기로 꾀하였으나 르우벤과 유다에 의하여 죽임을 면하게 되는 일이 바로 이 사실을 설명합니다.

 

마치는 말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는 하나님을 믿고 그의 교훈에 순종하는 데에 가장 커다란 난관을 주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단지 섭리에 관한 의문을 넘어, 하나님께서 과연 전능하시며 선하신 분이심을 부정하는 무신론 논증이 대두되는 주제입니다.

 

그러나 신앙고백서는 이러한 문제에 대하여 악한 일의 죄악성은 하나님에게가 아니라 사람에게 책임이 있음을 말하며, 따라서 하나님은 죄의 장본인이거나 승인자가 아니심을 확고하게 교훈합니다.

 

이에 따라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과 측량할 길이 없는 지혜, 그리고 무한한 선하심을 바르게 고백하며 찬양하는 올바른 하나님의 섭리관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96 <웨신해설 44> 인간과 맺으신 하나님의 언약의 본질_김병훈 목사
편집부
3615 2014-09-23
195 <웨민해설 43> 죄와 죄책, 그리고 형벌 <제6장 6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6674 2014-08-19
194 <웨민해설 42 > 원죄(2) - 부패한 본성과 그것에서 비롯된 활동들의 죄의 성질 <제6장 5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660 2014-07-22
193 <웨민해설 41> 원죄(1) – 전면적 부패와 영적 무능력 <제6장 4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583 2014-06-24
192 <웨민해설 40> 아담의 원죄와 후손_김병훈 목사
편집부
4317 2014-05-13
191 <웨신해설 39> 타락의 결과 <제6장 2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086 2014-03-25
190 <웨신해설 38> 아담과 하와의 타락 <제6장 1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3908 2014-02-11
189 <웨신해설 37 > 교회를 위한 하나님의 특별섭리 <제5장 7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736 2014-01-14
188 <웨신해설 36> 악인을 향한 하나님의 섭리 <제5장 6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3399 2013-12-17
187 <웨신해설 35-②> 하나님의 거룩한 섭리와 하나님의 자녀의 타락 <제5장 5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3105 2013-11-19
186 <웨신해설35 -①> 하나님의 거룩한 섭리와 하나님의 자녀의 타락 <제5장 5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115 2013-11-05
Selected <웨신해설 34-②>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 <제5장 4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3634 2013-10-08
184 <웨신해설 34-①> 하나님의 섭리와 악의 문제 <제5장 4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4498 2013-09-24
183 <웨신해설 33> 통상섭리와 비상섭리<제5장 3항>_김병훈 목사
편집부
3485 2013-08-27
182 <웨신해설 32> 섭리 : 제1원인과 제2원인 <제5장 2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4641 2013-07-09
181 <웨신해설 31-②> 섭리의 대상과 방식과 목적 <제5장 1항>_김병훈 교수
편집부
3972 2013-06-11
180 <웨신해설 31_①> 섭리의 대상과 방식과 목적 <제5장 1항>_김병훈 교수 (19)
편집부
4299 2013-05-14
179 <웨신해설 30-②> 사람의 창조 <제4장 2항>_김병훈 목사 (17)
편집부
3276 2013-04-16
178 <웨신해설30-①> 사람의 창조 <제4장 2항>_김병훈 목사 (10)
편집부
3760 2013-04-02
177 <웨신해설29-②> 사람의 창조 <제4장 2항>_김병훈 목사 (8)
편집부
3776 2013-02-19
Tag List